김한용기자의 AboutCar

인피니티 SUV들은 독특한 개성이 넘칩니다. EX, FX, 그리고 국내 수입되지는 않지만, QX. 이들 차종은 모두 세상을 바꿔놓은 차종입니다.

닛산의 기술력을 만천하에 알렸을 뿐 아니라, SUV라는 개념을 바꿔놓은 주요 모델들 입니다. 오늘은 그 중 FX를 먼저 시승해봤습니다.

FX는 CUV라는 말을 탄생시킨 차입니다. 이 차가 처음 등장했을 당시만해도 SUV라면 당연히 지프 그랜드체로키나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같은 스타일의 차였습니다. 포르쉐 카이엔은 당연히 없었고, BMW나 아우디도 SUV를 만든적이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랜드로버 스타일의 군용 지프(G클래스)를 만들고 있긴 했죠.

따지고보면 FX는 사실 SUV의 모양을 하고 있는 스포츠카인것 같습니다.

SUV라면 4륜구동으로 오프로드를 달리기에 좋아야겠지만, 이 차는 그런 편은 아니었습니다. 스포츠카라고 가정 해놓고 대입해 보면 오히려 딱 들어맞습니다. 스포츠카라면 당연히 타이어가 넓고 커야 합니다. 4륜구동이면 더 좋겠구요. 당연히 유선형이어야 하죠. 엔진은 커야 할 겁니다. 그것도 자연흡기로 가능하다면 더 말할 나위 없이 좋을겁니다. 차체도 비교적 낮고, 상대적으로 저중심 설계가 돼야 합니다. 이런 여러 이유에서 SUV보다는 스포츠카의 느낌을 갖게 합니다.

이렇게 스포츠카가 추구하는 궁극적인 세팅을 가능하게 하면서도 SUV의 실용성을 더한것이 FX입니다. 이 차는 밀어붙이는 힘이나 호쾌한 주행감각. 얇고 커다란 타이어 등, 스포츠카로서 최적의 세팅을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최초로 CUV(크로스오버차량)라는 이름을 갖게 됐습니다.


무게가 2톤 넘게 나간다는 점에서 사실 스포츠카라고는 할 수 없겠지만, 차체가 높아 스포츠 주행에 유리한 점도 많았습니다. 약간 높은 시트포지션 덕분에 도심에서 다른차를 앞지르며 주행하는데 훨씬 유리한 입장이 됩니다. 굽이 굽이 굽은 산길을 달리는데, BMW 3시리즈에 비해 조금이나마 멀리까지 보이기 때문에 빠른속도로 운전하기에 좋고, 빠르게 달려도 속도감이 적었습니다. 어쩌면 미래의 스포츠카는 이런 형태가 되지 않을까 생각하게 됩니다.

FX50은 닛산(자트코)의 7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있습니다. V8의 무려 5.0리터 엔진은 390마력에 최대토크 51kg-m이라는 어마어마한 힘을 냅니다.


실제 차 시동을 걸어보면 으르르릉! 하는 배기음에 깜짝 놀랍니다. 괴물이 성질을 부리는 것 같은 사운드이기 때문입니다. 엑셀을 밟을 때마다 그 사운드가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운전자를 도발합니다.

전면부가 무척 매력적이라고 생각되는데, 차체에 비해 작은 헤드램프가 차체의 덩어리감(Solid)을 더 부각시킵니다. 후면은 전면에 비해 훨씬 매끈하고 미래적입니다. 세련되고 우아한 곡선이 지나치게 공격적인 인상을 고급스럽게 누그러뜨렸습니다.


휠베이스는 2900mm 나 되기 때문에 여유롭지만 실내는 2열까지만 만들어 뒀습니다. 물론 이런 예술적인 스포츠카에 3열까지 앉힌다는건 죄악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차체에 비해 정말 작은 스포츠카 핸들이 인상적입니다. 실내는 G37이나 스포츠카를 보듯, 굉장히 타이트하게 구성됐습니다. 스포티한 느낌이 물씬 풍깁니다. 엑셀 반응도 즉각적이어서 몸집이 크지만 상쾌하게 주행할 수 있습니다.

G37을 타면 과격하게 달려야만 할 것 같은 느낌이지만, FX50은 평상시 여유롭게 달리다 필요한 경우 의자를 바짝 당겨서 스포츠카로 변신할 수 있는 차라는 것입니다.

 

시프트 패들은 굉장히 두꺼운데다 마그네슘 합금으로 만들어져 있어, 누구처럼 맥없이 부러지는 일은 없을 듯


이상, FX의 단박 시승기를 올려봤습니다.

이번 시승은 독자(?) 전승용(32)님이 참여해주셨습니다. 기름값은 제 돈으로 했구요... (아이고 내 돈 5만원 T-T)

전씨는 이 차를 시승해보고 "정말정말, 너무너무..." 등등의 형용사를 수십차례 반복하시면서 "좋은차"라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했습니다.

오르간 타입 패달이 너무 든든하게 생겨서 도요타와 유사한 문제가 생길 걱정은 없겠다.


하지만 이 차의 가격은 차에 반한 전씨조차 할말을 잃게 만들었습니다. 차 가격은 8950만원. 뿐만 아니라 배기량에 따라 매겨지는 세금과 보험료가 각각 200만원가량 나올 것이라고 했습니다. 연비는 7.2km/l로 2.1톤이라는 덩치를 생각하면 크게 나쁜건 아니지만, 지금 차의 절반 가까운 연비라면 약간 두렵다고 합니다.

여튼, 정말 즐겁고 재미있는 차입니다. 언젠가 능력이 된다면 꼭 한번 가져보고 싶은 차종입니다.

1

Comment +13

  • 포르쉐 2010.02.04 08:21 신고

    BMW X5 -1999년
    포르쉐 카이엔-2002년
    인피니티 FX-2003년

    인피니티는 뭔가를 가장 먼저 만든 적이 없는 메이커예요. ^^
    메이커에 대한 이해가 좀 더 필요하실 듯.

    • 제가 애매하게 썼군요. '내놨다'는 의미는 판매했다는 의미로 쓴게 아니라 이 콘셉트를 내놓았다는 의미로 쓴 것인데, 혼동 시켜드린 점 죄송합니다.

      제 기억이 맞는지 가물가물 합니다만, 아마 1998년인가 파리모터쇼에서 처음 콘셉트카를 내놨을겁니다. 콘셉트가 크게 변경되지 않은 상태로 양산차가 나오는 바람에 모두 놀랐다고 적었던 기억이 있네요.

      인피니티가 독일회사들을 제치고 자동차 역사를 썼다고 말하는 것도 좀 과장이지만, 처음 만든게 없다는건 좀 과장이신것 같습니다. X5나 카이엔을 CUV라고 부르지는 않지요. 이 차는 그런 독특한 콘셉트를 처음 개척한게 아닌가 생각합니다만.

    • 포르쉐 2010.02.04 15:09 신고

      세단 베이스 suv로서 스포츠카의 개념을 SUV에 집어넣은 건 X5가 최초입니다.그때 크로스오버 SUV란 말이 생겼죠.
      콘샙트카가 최초였다는 답에는 드릴 말씀이 없네요. X5 콘셉트는 언제 나왔게요?

      오프로드는 못가고 온로드에서는 카이엔이나 X5보다 느린게 CUV라면 최초는 최초네요 ㅎㅎ

  • 으윽.... 이런건 저도 좀. 아하하하하 ㅡ.,ㅡ;

  • 나는 나 2010.02.04 13:11 신고

    미래의 스포츠카가 이런 형태일거라는 건 좀 오바 스럽지 않나요 ?
    스포츠카는 낮고 가벼워야죠. 무겁고 높으면 일단 동급 엔진이라는 비교에서 쩌~~~기 안드로메다로 가야죠.
    그리고 CUV 라는 말을 인피니티가 만들었다면 X5는 SAV 라는 말을 만들었죠.
    새로운 영역의 차를 만든게 아니라 말만 만든거죠. 그래봤자 SUV 아님 RV 죠.

    • 하하하 미래의 스포츠카라는건 좀 오버한게 맞습니다. 이 차 말고는 이 비슷한 차가 나오지 않는걸 보면 정말 그렇습니다. ^^

      그런데 스포츠카는 타이어 직경이 좀 더 큰게 유리합니다. 접지면적은 좌우 뿐 아니라 앞뒤로도 발생하니까, 타이어가 크면 접지력도 나아지고, 여러가지 장점이 많습니다. F1자동차를 떠올리면 공기 저항에도 불구하고 굳이 타이어의 직경을 키우기 위해 노력하는 것을 알 수 있으실 겁니다.

      또, FX를 그저 이름만 다른 SUV로 보기는 어렵습니다. 왜냐면 FX는 스카이라인 등에 사용되는 스포츠카 플랫폼(FM)을 기본으로 만들어진 차이기 때문입니다.

      충격에 힘입어선지 요즘은 DOG나 COW나 CUV라고 이름을 붙이고 있지만, 진정 스포츠카와 SUV의 중간적인 성격을 가진 차는 이 차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 차도 매우 낮아서 험로를 달릴 수도 없구요.

      반면, X5는 BMW가 랜드로버를 소유한 당시, 랜드로버 플랫폼을 가져 온것으로 보는 경우가 많아 별다른 이름을 붙이기 보다는 SUV라고 부르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 포르쉐 2010.02.04 15:01 신고

      X5는 스카이라인보다 훨 스포티한 5시리즈 플랫폼입니다.(스카이라인과 GT-R은 이제 다른 차입니다)
      누가 랜드로버 플랫폼이라던가요? ㅎㅎ

    • WTF 2010.02.04 19:52 신고

      포르쉐 이 사람은 왜 댓글마다 열폭이야? 김기자님 말이 일리가 있구만 뭘

  • 뽈쉐 카이엔은 어때요? 이친구도 소리가 장난아니고 튀어나갈때
    부다다다 하는거 보니.. 참.. 맛깔나던데..

    • 아 카이엔은 너무 훌륭해서 완전 미친차 같은 느낌. 서스펜션도 탄탄하고 반응도 즉각적이고.

      카이엔,Q7,투아렉 이 플랫폼을 공유하지만 카이엔이 가장 마음에 들더라구. 잘 팔리기도 하고.

      그런데, 한가지. 뒷좌석을 이상하게 설계해놔서 너무 꼿꼿히 앉아야 하고, 기울어지지도 않는다는게 단점이라면 단점.

  • 저도..(혼자 타 봐야 정확히 '좋다'는 것 빼곤 알 수가 없는 노릇이라..)

  • 조조 2010.12.10 16:29 신고

    이미 한참 지난 글이지만... 김기자님 말이 맞구만 왠 태클..

    누가 X5를 CUV 라고 하나.. 어떤 잡지에서 크로스 오버 어쩌고 한건 기억 나지만
    그런 식의 찬사는 무쏘 나왔을때도
    이야 세단같은 세련된 디자인의 SUV다.. 등이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