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짜리 차로 보이지만, 9억9500만원이나 쌉니다"

이 황당한 문구는 <현대 엑셀 3도어> 모델이 미국에 처음 수출 했을때 했던 광고입니다.

휠캡은 물론 백밀러도 삭제할 정도로 저렴한 차에 10억짜리라니.

말도 안되는 이 문구는 당시 현대차의 유머였습니다. 스스로를 블랙코미디의 소재로 밀어넣어야 간신히 눈길을 끌 수 있었던 당시 현대.

한때 시트콤 프랜즈(Friends)에서 레이첼이 "넌 현대에 기름이나 넣어" 뭐 이런 식의 유머를 날리기도 했지요. 현대차는 아무데나 갖다 붙여도 웃기는 소재였으니까요.

지금의 현대는 전혀 다릅니다. 누가 비웃을 수 있을까요.

아무도 개그의 소재로 사용하지도 않습니다. 미국에서 '올해의 차'로 뽑을 정도인데, 개그로 사용한다면 한참 뒤떨어진 인물로 비춰지겠죠.

그런 현대가 이번에 다시 수퍼볼에 광고를 내보냅니다.

"10 Years/Favre" – Airing during 2nd quarter of Super Bowl

수퍼볼의 영웅 '브렛 파브(Brette Favre)'가 10년후에는 어떻게 될까요? TV에 그의 중년 모습이 등장합니다. 

그는 2020년 수퍼볼에서 MVP를 차지한 후 은퇴한다는 발표를 합니다.

이어 내레이션이 이어집니다. "10년 후 어떤일이 일어날 지 아무도 모릅니다. 하지만 확실한게 하나 있습니다. 현대차는 여전히 보증이 계속될 것이라는 것이죠. 새로나온 현대 쏘나타. 업계 최고 10년 10만 마일까지 보증합니다. "


"Paint" – Airing during 1st quarter of Super Bowl

"보통 쏘나타는 'B플랫 메이저'입니다. 수퍼 쏘나타는 'A마이너'죠.

그리고 현대의 신형 쏘나타는 14단계의 전기장치로 칠합니다.

아름다운 예술이 되지요. "

"자막:메르세데스-벤츠 CLS550보다 더 나은 페인트 품질"

CLS550을 직접 언급한 것은, 아마 그런 스타일의 차(미국사람들이 드림카로 꼽고 있는)이면서도 값은 훨씬 저렴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 같습니다.

---

형편없는 블랙코미디 같았던 브랜드 '현대'가 미국서 이렇게나 발전했다니 뿌듯하고, 왠지 자랑스럽습니다.

괴씸하지만 버릴 수 없는 현대, 부디 고향 소비자들을 위해서도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기 바랍니다.

WRITTEN BY
발빠른김기자
자동차 담당하는 김한용기자입니다. 언제나 제보 기다립니다. 메일주소: digitrio@gmail.com

0 , 댓글  7개가 달렸습니다.
  1. 슈퍼 소나타가 아니라, 슈베르트의 소나타이고,

    외국에선 아직도 "유드라이브 히욘다이?" 라며 차 축에도 끼지도 못하는 차이죠.
  2. 현기차는 참 계륵같은 존재 같습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
    좀 개선을 해야할텐데..
  3. 모짜르트의 소나타는 B플랫메이저(내림 나장조)로 되어 있고, 슈베르트의 소나타는 A마이너(가단조)로 되어 있죠.

    이렇게 시작하네요.

    엊그제 뉴스후 보고나서 현대에 대해 역시 기분이 안좋아졌지만, 저 광고에 나오는 빨간 차는 참 예쁘네요.
  4. 소나타 사진을 수없이 봐왔는데도
    이제야 알겠네요
    CLS랑 앞이 비슷해보이는거
    뒤는 아우디 a4, a5 랑 비슷하고요
    미국사람들이 제일 싫어하는게 짝퉁인데
    왜 굳이 언급해서 짝퉁필나게 하는지...
    이해가 안갑니다
    품질로 승부하면 될것을 왜 자꾸 말도안되는 럭셔리급 차들이랑 비교하는지도..
  5. 와 좋은 글 감사합니다.
  6. 정말 한국에서도 똑같은 도장 재질을 사용할까요? 왜 저 광고가 나왔는지 아세요?

    미국인들은 "현대차 좋아졌다" 라고 누군가 말하면, 하는 말이 "현대차는 페인트부터 제대로 칠하고 와라" 라는 말이 있습니다. 불과 07년까지도 페인트 결함 때문에 리콜을 시행했기 때문입니다. 한국은 기후가 온화하고 춥지도 않아 차량도장에 그다지 문제가 없지만, 제가 사는 곳엔 대부분 현대차는 몇년 지나면 클리어코드 껍데기가 벗겨집니다. 물론 품질이 안좋기로 소문난 몇몇 브랜드도 비슷한 처지입니다.

    북미에서 현대차의 품질이 얼마나 더 좋아질까 궁금합니다만 그 전에 내수 소비자가 더 중요하다는걸 알아야 할것입니다. 중요한건 품질을 올리면 자연스레 차 가격이 올라간다는 것입니다. 더 문제는 차 가격이 올라가면 현대차로써 최대의 장점이 이었던 "싼 가격" 을 버리게 되니, 주머니 사정이 안좋던 소비자가 외면하는건 어쩔수 없다고 봅니다. 그렇다고 이미지가 고품질 이미지가 아니었으니 여타 소비자가 함부로 무리수까지 두며 사지를 않는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현대는 기존에 고수해오던 저가 정책에 대해 회의감을 느낄겁니다. 사실 브랜드 인지도에서는 미국내에서 가장 최하위 브랜드거든요. 이건 전문가들도 계속 지적해 오던 말입니다. 차를 만드는데 최고 기술은 적당한 가격에 최상의 품질로 뽑아낸다라는데에 있습니다. 무조건 싸도 않좋고, 좋은것만 붙여서 가격을 올려도 재미는 못본다는 말입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