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5 (수출명 : 옵티마)'가 세계 최초로 2010 뉴욕모터쇼에서 공개됐다.

기아자동차는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제이비츠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0 뉴욕 국제오토쇼(2010 New York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중형세단 신차 'K5'를 선보였다.

이 날 세계 최초로 공개된 'K5'는 역동적인 기아차의 디자인 정체성을 담은 패밀리룩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한 대담한 앞모습, 속도감과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옆모습, 강렬하고 세련된 뒷모습이 조화를 이뤄 절제되고 강인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K5'는 전장 4845mm x 전폭 1835mm x 전고 1455mm로 기존 모델 대비 전장과 전폭이 각각 35mm, 15mm 커졌고, 전고는 25mm 낮아졌다. 이로 인해 더 스포티한 디자인을 만들었다. 축거는 2795mm로 기존 2720mm에 비해 75mm 넓어져 승차공간이 넓어졌다.

기아차는 북미형 'K5'에 최고 출력 276마력의 2.0 터보 GDi 엔진과 최고출력 200마력을 발휘하는 2.4 GDi 엔진에 6단 변속기를 장착해 북미 시장에 올 하반기 시판에 나설 계획이며, 내년 상반기에는 2.4 가솔린 하이브리드 엔진을 장착한 하이브리드 차량을 출시할 예정이다.

그 밖에 'K5'에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한 차세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유보(UVO)와 ▲바이오케어 열선 시트 ▲ 열선 스티어링 휠 ▲ 급제동 경보시스템 ▲타이어 공기압 경보시스템(TPMS), ▲진폭 감응형 댐퍼(ASD), ▲전동식 속도 감응형 파워스티어링 휠 ▲액티브 에코 시스템 등 사양이 장착됐다.

기아차는 'K5'와 함께 '스포티지R'을 북미시장 최초로,  해치백인 '포르테 5도어'를 세계 최초로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마이크로소프트와 공동 개발한 최신 차량용 운영체제인‘UVO(유보)’는 'your voice'의 약자로, 핸드폰, 아이팟 등 모바일 장비와 연결하고, 음성을 통해 오디오나 미디어를 작동시킬 수 있게 한다. 또, 4.3인치 칼라 터치스크린 TFT LCD 모니터를 장착했다. 차에는 1GB 내장메모리가 기본으로 적용돼 최대 250곡까지 음악을 저장할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한편, 미국시장에서 기아차의 성장은 놀라운 수준이라는 평가다. 쏘렌토R은 지난 2월 8207대가 판매되며, 경쟁 차종인 도요타의 RAV4(6799대), 시보레 에퀴녹스(8061대)를 누르고 중형 CUV 부문 2위를 기록한 데 이어 쏘울 역시 출시 이래 지난 2월까지 총 5745대의 판매실적을 기록, 경쟁 차종인 닛산 큐브와 싸이언 xB를 따돌리며 박스형 소형차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WRITTEN BY
발빠른김기자
자동차 담당하는 김한용기자입니다. 언제나 제보 기다립니다. 메일주소: digitrio@gmail.com

0 , 댓글  9개가 달렸습니다.
  1. 그림의 떡..

    한국에서는 2.0T 출시계획이 없다는데 - -;
  2. 발빠른김기자열혈팬 2010.04.03 15:46 신고
    놀랍지도 않아요...미국용이니까요...

    2000CC 엔진으로 그 정도 출력을 뽑아내면...내구성이.... 그 엔진 얼마나 갈지....

    섀시강성이 그걸 받쳐주려나..미국용은 다른가...음..

    일단 국내시장에 풀어서 베타테스트를 좀 해야할껀데...

    바로출시했다가 잘못되면... 토요타꼴나면...어쩌려구....
    • 솔직히 저도 걱정이 됩니다. 2.0리터로 276마력 넘는 양산차는 랜서 에볼루션이 (국내에는)유일한데요.

      말씀하신대로 섀시 강성이, 랜서 에볼루션은 매우 단단하고 4륜구동인 반면, K5는 덩치가 크고 전륜구동이어서 제가 볼 때는 좀 무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200마력 골프 GTI도 휠스핀과 언더스티어가 대단한데, 정말로 276마력 전륜구동차가 문제없이 달릴 수 있는건지, 쉽게 이해가 안되긴 합니다.
    • 어차피 미국 시장에 2.0T가 주력이 될 거 같진 않습니다.
      2.4L가 아마도 주력 상품이 될거고요. 2.0T는 우리도 이런게 있다는 쇼케이스가 아닐지?
      미국 시장에서 스포츠 세단으로 잘 팔리던 차량은 V6 이상을 장착한 300마력대 차량입니다.
      제네시스 3.8L V6 정도의 급 말이죠...
      다만 최근에 엔진 사이즈 줄이기 영향이 있어서 작은 엔진에 터보를 얹는 게 유행이긴 하지만
      그래도 미국 사람들은 넉넉한 배기량을 더 선호하는 듯 합니다.

      제가 요즘 타고 다니는 Mazdaspeed3도 토크스티어가 좀 나긴 합니다. GTI보다 좀 심하죠...
      물론 이 놈은 2.0L보다 약간 큰 2.3L 엔진에 작은 터빈을 얹은 놈이지만요...
      예전 SE3P를 타고 다닐 땐, 차 속도는 느려도, M3니 Viper 니 하는 차들이 의식을 해 주었는데,
      요즘은 그런 차들은 제 차를 신경도 안 써주고, SRT-4니 Camaro니 하는 낮은급 차들만 신경 써주더군요.

      어차피 Kia Optima 자체가 많이 팔리지 않을 모델이니, 그런 걱정은 하실 필요가 없을 겁니다.
      그리고 Kia는 원래부터 내구성 제로입니다...
      우스개 소리로 Kia를 사는 이유는 일반 고급 세단 살 돈으로 2대를 사도 남기 때문이라는...
      한대는 타고 다니고, 나머지 한대는 스페어용으로 보관하면 된다는 식의 유머 말이죠...
      FORD 가 Fix Or Repair Daily라는 유머랑 마찬가지로 말이죠...
  3. 부산갈매기 2010.04.08 21:29 신고
    앞에는 로체이미지네~~기아차는 디자인을 장점으로 하는건 좋은데 연비효율을 향상 시켜야겠어요~~
    연비가 영~~나쁘네요!아무리봐도 요즘나오는 기아신차는 비슷하다니까~~
  4. 발빠른나그네 2010.04.10 15:59 신고
    기술적인 내용들을 걱정하시네요? 저는 가격이 얼마나 더 올라갈지 걱정인데요??

    물론 기아차나 현대차를 많이 애해준 사람으로써 이젠 다른 브랜드를도 많이 애용하려고 하는 사람중에 하나입니다.

    다만 걱정은 이 분위기로 다른 브랜드들도 같이 가격 올리기에 힘써서 결국 또 소비자들만 비싼돈 내지 않을까 걱정이네요.
    • '국산차 비싸다'라고 쓰면 네티즌들에게 환영받을것을 알지만, 차마 그렇게 쓸 수가 없네요.

      실제 독일, 미국에서의 가격과 비교했을 때 국산차가 결코 비싸지 않습니다. 또, 최근 꾸준한 가격인상은, 사실 생산원가에서 가격인상 요인이 많이 있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될겁니다.

      예를들면 5년전에는 필수가 아니던 수입부품들, 예를들면 ABS, VDC등이 추가되고, 해외 설계 등 글로벌 생산이 많아지면서 가격이 오를 수 밖에 없을겁니다.

      또, 수입차가 밀고 들어오면서 가격은 저절로 평형이 이뤄질 것 같습니다.
  5. 근데 RAV4가 중형 SUV였나요?
    내친구가 그거 타는데 무지 작은 차인데 중형으로 소개를 하는걸 보니 웃음이..
    애초에 RAV4는 스포티지에서 영감을 얻어 등장한 차종인데
    미국에선 이게 소렌토와 경쟁을 하고 있었다니
    소렌토의 차격이 생각보다 좀 낮은 차군요. 쩝..
    메이커 네임밸류가 낮아서 어쩔수 없다고는 하지만..
    그랜저와 K5를 동급으로 부르며 비교하는 느낌이랄까요..
    흠..
    • 현행 그랜저와 K5,쏘나타가 외국에서는 큰 차이가 없을것 같기도 합니다. 실상 배기량과 크기도 큰 차이가 없구요.

      특히 2.4모델의 경우 K5와 쏘나타가 GDI를 장착해 엔진힘도 더 세고 연비도 더 좋습니다. 실내 크기도 더 크구요.

      RAV4와 비교는 아마 같은 클래스라서가 아니라, 국내에 잘 알려져 있고, 미국서 베스트셀러 SUV라는 이유에서 비교를 해놓은 것 같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