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아반떼 신형을 시승했습니다.

여러가지 아쉬운 점도 많이 눈에 띄었습니다만, 이런 아쉬움이야 이전 같으면 문제도 되지 않았겠지요.

차가 이렇게 멋지게 발전하다보니 이런 사소한 것 까지도 문제삼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래저래 준중형에선 최강이라고 할 만 하네요.

참, 중간에 나오는 기어노브를 메뉴얼로 전환할 때 오른편으로 밀어야 한다는 부분은, 사실 그 자체를 그리 문제삼을건 아니었는데 편집과정에서 너무 많이 들어간 것 같아요. 그런 부분은 양해 바랍니다.


한번 직접 보시고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떤지 말씀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앗! 보충합니다 - (8월 25일 오전 10시)

제가 현대를 무조건 옹호하는 듯한 인상을 받으시는것 같네요.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전 자동차라는건 무조건 후륜구동이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래서 후륜구동 승용차 타고 있습니다.

아반떼는 그런 부분에서 이미 제 취향을 한참 벗어난 차입니다.

그런데 왜 칭찬하느냐. 제 기준에서 리뷰하는게 아니라 이 차를 1400만원~2000만원 주고 타는 일반인들의 시각에서 바라봐야 하기 때문입니다. 전륜구동이 갖는 장점도 많은데, 거기다가 대고 후륜구동이 좋다거나 차의 콘셉트에 맞지 않는 제 취향을 언급하면 곤란하겠죠.

예를들어 다른 어떤 시승기에는 "140~160km로 달리다가 급제동하면서 운전대를 꺾으면 차가 균형을 잃기 때문에 심각한 문제다"라고 하던데. 그건 이 차 시승기에 적당한 글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건 스포츠카 시승기에 적당한 글이겠지요.

그런 얘기를 하려면 아반떼가 다른 동급차종(도요타 코롤라나 다른 준중형 세단)과 비교해서 균형을 쉽게 잃는가를 봐야 하는데요. 제가 도요타의 전륜구동 차종을 여러번 타봤습니다만, 아반떼가 그보다는 훨씬 안정적이라고 느껴집니다.

그러면 다른 나라 차들과 비교해서 좋은가. 유럽에는 더 좋은 차들도 많을텐데. 이런 의문도 생기실겁니다.

그런데 사실 준중형 세단은 한국을 위한 독특한 차종이죠. 유럽선 이 급의 차들을 세단으로 만들지 않고 인기도 없어요. 유럽은 작은 차들을 대부분 해치백으로만 만들고 구입합니다.

그래서 아반떼가 난데없이 '세계 최고'라는 과분한 칭호를 듣게 되는겁니다.

다시 말하자면 아반떼는 주로 미국과 중국 시장에서 소득수준이 그다지 높지 않은 사람들을 위한 틈새 차종입니다. 물론 이 세그먼트의 경쟁차종으로 막강한 도요타 코롤라가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보기엔 현재로선 코롤라보다 훨씬 상품성이 높아보입니다. 코롤라도 곧 모델체인지를 앞두고 있는데, 체인지 되면 또 선후가 뒤바뀌겠죠.

저 앞모습의 헥사고날 디자인은 제 취향과는 거리가 있는데, 이걸 좋게 보시는 분들도 계실 것 같습니다. 음식점에서 가장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은 사람들 앞에서 맛없다고 타박하는 겁니다. 음식은 다들 맛볼 수 있는 능력이 있고, 일부는 이걸 맛있다고 일부는 맛없다고 생각하는데, 그 사람이 "맛없다" 해버리면 다들 맛없다고 느끼게 되기 때문입니다. 디자인의 중대한 결함이 아닌이상 이런 취향 문제는 여러분들 각자의 눈에 맡기는게 맞다고 봅니다.


WRITTEN BY
발빠른김기자
자동차 담당하는 김한용기자입니다. 언제나 제보 기다립니다. 메일주소: digitrio@gmail.com

0 , 댓글  26개가 달렸습니다.
  1. 검정고무신 2010.08.24 17:09 신고
    http://v.daum.net/link/8920124

    여기 보면 안정성에 문제가 있어보인다고 하는데...
    직접 시운전 해보시니 어떠신가요???

    시승기 잘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시속 140km로 달리면서 급브레이크와 핸들링을 하는 건 아마 일반인들은 경험하기 힘든 특수한 경우가 아닐까 싶은데요.

      권영주님이 느끼셨다는 '불안정'은 뒤쪽 브레이크 용량이 작고 무게도 가벼워서 일어나는 현상을 말하는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뒤에 비해 앞이 먼저 서 버린다는거죠. 그러니 브레이크를 잡으면 생각한것보다 안쪽으로 많이 꺾인다는 겁니다.

      "원래 다 그래"라고 말하면 안되고 "다 그래"를 뒤집어야 겠지만, 이 정도급의 차는 원래 그렇습니다. 그래도 이전 아반떼에 비하면 훨씬 우수한 편입니다.
  2. 이 기사를 오늘 보고 적습니다.
    김기자님. 요즘 왜 그러시나요?
    아니면 원래 그러신 겁니까?
    • 현대알바라느니 뒷돈받았다드니 그런 소리 안듣기위해서는
      현대,기아차는 좋아도 좋다고 말하면 안되는것이지요
      좋은점이 있어도 절대로 칭찬하면 안되고
      특히 대우차나 수입차보다 좋다는 소리를 하면 절대 안됩니다.
      최대한 꼬투리 잡아서 백미러에 붙어있는 먼지 얼룩 하나까지
      일일히 트집잡아서 까줘야 객관적이라는 소리를 듣습니다. ㅎㅎㅎ
      반면 수입차는 아무리 덜떨어진차도 칭찬일색만 늘어놓으면
      정말 객관적인 시승기라면서 아고라 같은데서 칭찬받습니다.
      참쉽죠잉~~
    • 요즘 국산차들이 너무 잘 나와요.

      그래서 딜레마네요. 양심껏 쓰자니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을 것 같고. 떡고물 기대하면서 억지로 비판하자니 양심에 걸리고. ㅠㅠ
  3. 요즘 나오는 준중형차들이야 뭐... 두말할나위 없겠지요... 라세티나 SM3도 다른나라 동급차량보다 훨씬 좋아보이기까지 하니까요...

    하체불안이다 뭐다 말이 나오긴 하지만... 간만에 나오는 아반떼도 괜찮을거란 생각은 했었는데... 생각보다 더 괜찮은듯 느끼셨군요..

    다만 모양이.. 전.. 영 다가오질 않아서..ㅡ.ㅡ;;; 입벌어진 두꺼비가 흘겨보는듯한 저 앞머리는 정말...ㅡ.ㅡ;;;

    알페온 시승기도 기다려봅니다... ㅎㅎ
    • 준중형 세단은 한국을 위한 독특한 차종이죠. 유럽선 이 급의 차들을 세단으로 만들지 않고 인기도 없어서요.

      그래서 아반떼가 '세계 최고'라는 과분한 칭호를 듣게 되는겁니다.

      말하자면 아반떼는 주로 미국과 중국 시장에서 소득수준이 그다지 높지 않은 사람들을 위한 차종인데, 이 세그먼트의 경쟁차종으로는 막강한 도요타 코롤라가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보기엔 코롤라보다 훨씬 상품성이 높아보입니다.

      저 앞머리는 정말...(2)
  4. H 마크부터 바꿨으면
    HONDA마크 비스무리하다
    역사는 누가 오래된건지는 모르지만..............
    • 혼다마크가 훨씬 오래됐지요. 현대 마크는 그걸 베낀게 분명하구요.

      조금 창피합니다만, 요즘 외국 판매량을 보면 혼다를 제친지 한참이니. 앞으로는 혹시 혼다를 짝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생기지 않을까요. 굴러온 돌이 박힌돌을 빼낸격이랄까요. ^^;;
  5. 차는 무조건 후륜구동이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래서 후륜구동 승용차 타고 있습니다.

    아반떼는 그런 부분에서 이미 제 취향을 한참 벗어난 차입니다. 그런데 왜 칭찬하느냐.

    제 기준에서 리뷰하는게 아니라 이 차를 1400만원주고 타는 일반인들의 시각에서 바라봐야 하기 때문입니다.

    140~160km로 달리다가 급제동하면서 운전대를 꺾으면 차가 균형을 잃기 때문에 '심각한 문제'라고 하던데. 그건 뭐 이 차의 시승기에 적당한 글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건 포르쉐 시승기에 적당한 글이겠지요.

    다른 동급차종과 비교해서 균형을 쉽게 잃는가를 봐야 하는데요. 제가 도요타의 전륜구동 차종을 여러번 타봤습니다만, 그보다는 훨씬 안정적입니다.
    • 아반뗴구입자 2010.12.26 16:48 신고
      기자님이 타신차는 2200만원짜리 아반떼인데 1400만원짜리 아반떼의 시각에서 바라본 리뷰라니요.. 타이어17인치랑 자동주차등 거의 전부 옵션인데 어떻게 1400만원주고타는 일반인의 시각에서 바라본건지 의심스럽습니다
  6. 리뷰 잘 봤습니다. 현대에서 야심차게 내놓은 차라서 그런지 마케팅이나 기자단 시승에 꽤 신경을 쓴 듯합니다. 블로거 시승도 그렇고요....다른 신문사나 블로거의 인트로도 그렘린(영화 그렘린 아시죠) 떼거리 들이 도로를 점령한 듯한 영상이네요...김기자님이 좋은 말씀하신 부분은 아반떼의 가격을 놓고 주 고객층이 만족한다면 적합한 차라는 것입니다.
    좋은 차도 나쁜 차도 없고 적합한 차가 바로 내차인데....우리나라 네티즌은 블로그와 전문가 또는 준전문가 들의 리뷰에 길들여져 있어 비용에 대비 많은 것을 요구하곤 합니다. 버릴 것은 과감히 포기하는 유럽차가 부럽고 그런 차를 타주는 사람들도 부럽습니다.
    아반떼를 아반떼라 부르지 못할 정도의 종합선물세트 같은 차는 개인적으로 사양입니다. 종합선물세트 과자 먹을 만하던가요? 그리고 다 먹던가요?
  7. 원래 그 글에서는 120km/h 이상 속도에서의 회피기동시 불안정으로 기억하는데..언제 140이 되었지요? 제가 잘못 읽은건가요..
    그런데, 120km/h에서의 회피기동은 고속도로 자주 타는 사람이면 몇번씩은 해보는 수준 아닐런지요.

    기자님들은 그정도 주행은 스포츠 주행이기 때문에 아반떼에 적용시키는건 무리다 라고 말씀하시지만, 제 생각엔 아반떼 타는 일반인도 충분히 그런 상황에 맞닿드릴수 있고,

    이 차량이 1400짜리던 2000짜리던 국산차이던 수입차이던간에 일상생활에서 충분히 나올 수 있는 상황에서의 불안정성은 지적되어야 옳다고 생각해요.. 이 차가 저속 전기차는 아니잖아요..
    대부분 기사가 예전차량에 비해서는 개선되었지만 여전히 불안하다.. 가 아니라 '안정적이다'였거든요. 특히, 그 포스팅 올라오기 전까지는요.

    칭찬은 칭찬이고, 지적은 지적이지요.
    • http://www.road-wheel.com/read/387
      이 글이었는데, 다시 읽어보니 120km부터 문제가 생겨서 140km~160km까지 부터는 굉장히 문제가 생긴다는 식으로 쓰여있네요. 회피를 하는 동작이 아니라 회피를 하면서 브레이킹을 하는 동작이구요.

      권영주님이 워낙 스포츠드라이빙에 능하시고, 좋은 차종을 위주로 타시다 보니 아반떼의 흔들림에 화가 나신 것 같습니다.

      저는 전륜구동차를 가끔 타보는데요. 그 어떤 전륜구동차도 제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아반떼 정도면 그런대로 양호한 축에 속합니다.

      전륜구동차는 브레이킹과 회전 동작을 할 때 '안쪽으로 말려든다'는 표현을 많이 하는데요. 차가 커지고 무거워질수록 이 현상이 심해집니다. 아반떼는? 만족스럽다고는 할 수 없지만 일상이 불편할 정도는 절대 아닙니다.

      일단 타보시면 어느쪽 표현이 옳은지(권영주씨가 틀렸다는건 아닙니다) 아실겁니다.
  8. 아~~ 일딴 제가 후륜타보고 판단하겠습니다만
    그래도 낮은(?)가격에 살만한 차는 아반떼 밖에 없다는 내수시장의 슬픈현실입니다.
  9. 멀사야하나 2010.08.25 17:32 신고
    SM3랑 비교중인데... 신형아반떼가 진리인가요?? 고민되는군요~~
  10. 권용주님 내용도 그렇고, 석동빈님도.. 권용주님만큼 강하게는 아니지만 문제는 있다고 표현하신 것 같은데.
    김한용기자님의 생각은 문제될 것은 없다는 것 인가요?

    궁금하네요. 120km에서 회피제동시 뒷털림은 개인적으론 상당히 꺼림직 한데.. 사실 120km 정도는 꽤 밣거든요.
    120km에서 회피제동을 건 적도 일년에 한두번은 있는거 같구요 (급브레이크는 아니구요.)

    근데 이게 말 그대로 기준이 어느 건지 몰라서, 권용주님 글 보면 상당히 심한거 같고,
    석동빈님 글 보면 현대에서 어느정도 수정해주면 될 것 같고, 기자님 글 보면 큰 문제는 아닌거 같고..
    차량이 뽑기운이 있는건지... 아니면 그냥 예민함의 차이인건지.

    그런 것을 기준으로 테스트드라이브 하실 생각은 없나요? 아마 아반떼MD에 대해서 걱정하시는 분이 있다면
    그것이 걱정되는 분도 상당할거 같거든요-
    • 그 글을 올린 분은 오토타임즈 권용주 기자가 아니고, 테스트드라이브의 권영주씨입니다. 예전에 폭스바겐에서 근무하셨었던 분입니다.

      아반떼, 120km에서 주행 중 브레이크 하더라도 크게 문제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GM대우 라세티프리미어나 다른 차들을 시승하면서도 모두 비슷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전륜구동차 오버행을 늘리면 대체로 비슷합니다.

      아무래도 저희 블로그 오시는 분들을 대상으로 비교 테스트 드라이브를 한번 해야겠습니다. 추후 공지할 행사날 참석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11. 아.제가 권용주기자님과 권영주씨를 알지는 못 합니다.. ^^;;
    사람을 헷갈린게 아니라 말 그대로 이름 그 자체를 잘못 알았나봐요.

    그리고 기자님 말씀대로 그럴 기회가 생긴다면 정말 좋을것 같아요.
    누구나 참석 가능한 행사라면 일정이 가능하다면 참석하겠습니다 ^^
  12. 전 갠적으로 디자인 적인 완성도는 이제까지 나온 현대 패밀리룩중에선 가장 이쁘다고 생각합니다..

    투싼 IX의 앞태.. YF소나타의 뒷태를 절충해서 만들어낸 결정체라고 보입니다만.. 준중형은 쳐다도 안봤는데..

    아반떼 MD블루 색상은 정말 가지고 싶은 놈이에요..
  13. http://rgrong.net/bbs/view.php?id=rare&no=38873

    이거 아반떼 신기능이라는데
    이런것도 좀 취재해주세요~~~
    ㅋㅋㅋ
  14. 라프 .8 오너 2011.02.27 15:43 신고
    아반떼 MD타보진 않았지만
    라프 160 정도에서 급제동해도 차 전혀 안흔들리던데요 ??
    그 급이 다 그급이라고 하시는데..
    그건 아니라고보네요 그럼
    준준형이 다 거기서 거기면 디자인만 보고 사면 되겠네요

    인터넷 보면 120 아니 100에서도 피쉬테일 현상이 일어나는 아반떼는 뭐죠?
    일반인이 140이나 밟을 일이 없다는것도 납득하기가 어렵군요..
    김한용기자님은 한쪽으로 치우쳐서 중립적 입장으로 글을 쓰시는것 같진 않네요..ㅋ
    뭐 어차피 대우나 쌍용에서 많이 팔든 말든 저야 상관없지만요 ^^
  15. 아반테MD 오너이고요~
    저번 주말 급제동하면서 핸들을 꺽었는데 ~ ABS가 작동하지 않아서 검색 중 우연히 이글을 보았네요.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car&page=1&divpage=61&category=4&no=317735
    블랙박스 영상은 저기에 있고요 ~

    제차는 신형은 아닙니다만,
    고속도로에서 110~120정도로 달리고 있었고요
    급브레이크 시 일단 차가 돌거나 불안한 점은 없었는데 ABS가 작동 안했다는점이 가장 아쉬웠습니다.
    • ABS 작동상황은 브레이크가 락이 돼 있는가를 여부로 판단합니다.
      센서는 바퀴가 회전하다 말고 갑자기 회전하지 않는 순간이 감지되었을때 락으로 판단하는데, 구름이 얼마나 중단되는가가 중요한 판단 기준입니다. 바닥의 노면이 미끄러운 상태라면 ABS가 쉽게 작동하지만 완전히 미끄러운 상황이 아닌, 마른 노면에서는 ABS를 느끼기 힘들거나 거의 작동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순히 타이어 미끄러지는 소리 정도로는 판단이 어렵습니다. 질문 고맙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