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은 새로운 방식의 속도 카메라를 내놔 큰 효과를 누렸다. 과속 운전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대신 준법 운전을 한 운전자에게 재미와 혜택을 주는 방식이다.

폭스바겐은 펀씨어리(Fun Theory) 웹사이트를 통해 아이디어를 공모한 결과, 미국인 캐빈 리차든슨이 내놓은 '속도 제한 복권'이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올해 초 밝혔다. 폭스바겐은 이를 실제로 구현하는 과정과 그 결과를 조사해 11일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해 네티즌들의 열렬한 반응을 얻어냈다.



속도제한 복권이란 속도 제한 구역에 제한 속도 이하로 주행한 차들에 복권을 제공, 당첨될 경우 상금을 집으로 배송하는 방식이다. 속도가 높을 경우 과징금을 물리는 기존 방식과 정 반대인 셈이다.

실제 시속 30km가 제한 속도인 이 도로의 평균 주행 속도가 시속 32km 였는데, 시스템을 도입한 후 부터는 시속 25km로 낮아졌다. 평균 속도가 22%나 감소한 것이다.

한편, 폭스바겐은 재미있는 아이디어로 더 좋은 세상을 만들자는 프로젝트인 펀씨어리(Fun Theory) 웹사이트를 통해 기발한 방식으로 계단 걷기를 장려하거나, 쓰레기를 반드시 휴지통에 집어넣도록 하는 등의 캠페인을 벌여 소비자들로부터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WRITTEN BY
발빠른김기자
자동차 담당하는 김한용기자입니다. 언제나 제보 기다립니다. 메일주소: digitrio@gmail.com

0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