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용기자의 AboutCar

기아차가 승용차의 패러다임을 바꿀 독특한 경차를 출시할 예정이어서 국내 자동차 시장에 파란을 일으킬 전망이다.

31일 기아차 한 관계자는 신형 경차 'TAM(프로젝트명)'이 일본 '다이하츠 탄토'의 장점을 거의 모두 수용해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다이하츠 탄토


관계자에 따르면 기아차 TAM는 인도 측 B필러(기둥)을 없애고 뒷문은 전동 슬라이딩 도어로 만들어 승객이 드나들기 편하게 만든 것이 특징이다. 반면, 차도측 문은 일반 승용차와 같은 문이다. 이로서 현대차 벨로스터에 이어 국내 자동차 업계 두번째의 좌우 비대칭차가 될 전망이다.

'레퍼런스 차'인 다이하츠 탄토는 차고가 무려 1750mm로 어지간한 SUV보다 높아, 신장이 135cm 이하의 어린이는 똑바로 선채로 타고 내릴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문도 넓어 우산을 접지 않은채로 드나들 수 있어 편의성은 물론 안전에도 큰 도움이 된다.

TAM(프로젝트명)의 스파이샷 슬라이딩 도어가


이 차는 경차임에도 불구하고 박스카 형태로 실내 공간이 극대화 되어 있어 많은 짐을 싣는 경우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다이하츠 탄토


기아차는 TAM의 전기차 모델도 내놓고, 우체국과 근거리 배달용으로도 투입하겠다는 전략을 세워두고 있다.

다이하츠 탄토


당초 기아차는 이 차를 8월에 내놓겠다는 계획이었지만, 모닝 등 경차 인기에 힘입어 판매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노력중이다.

1

Comment +8

  • 아삼 2011.01.31 17:50 신고

    아하........이 차 군요.....일본에서는 박스카가 대인기라는데.........우리나라에서도 주부들이나 젊은 여성, 학원차량 등으로 많이 선호될 것 같은데 아직 일본과 같이 초식남이 적어서.....남성들에게는 잘 와닿지 않겠네요......인테리어와 색상 등을 잘 조합하고 타겟이 명확하다면 상당한 성공을 이룰듯...

    소울과 같이 주차장에서도 멋진 차라는 말도 안되는 컨셉이라면 백발 백중

    • 그렇습니다. 일본에서는 젊은이들이 차를 거의 사지 않는다고 하는군요. 특히 대학교를 졸업해도 50%만이 운전면허를 취득할 정도라고 하니 "차는 아무도 안산다"고 까지 말할 수 있을겁니다.

      한국도 그런 시장이 되어가고 있는데요. 어쨌거나 아이를 가진 집은 차가 반드시 필요하고, 그런면에서 시기 적절한 차종이 아닌가 싶습니다.

  • 대학생 때 다마스에 매력을 느껴 실제 구매했던 저로써는 너무 매력적인 차입니다. 한대 뽑고 싶군요! 그나저나 다마스의 시대가 저무는건가요. 쌍용차보다 잘팔려 GM 대우에게 나름 효자였던 다마스인데 말입니다.

    • GM대우가 다른 차종들은 모두 시보레로 바꾼다고 하면서도 다마스와 라보는 바꿀 계획이 없다고 하더군요. 그 구조로는 강화된 충돌테스트를 이겨내기 어려울겁니다.

      그래서 앞으로 안만들겠다는 것인지, 대우 브랜드로 팔겠다는 것인지 모르겠어요. 어쨌든 그 말을 듣고나니 뭐랄까.. 토사구팽이라는 말이 떠오르더군요.

  • 진정한 독식이 가능한 2011.02.01 09:20 신고

    모델이라고 할까요

    물론 소비자의 바람은 제발 1000만원대 초반으로... 가격싸고 튼튼하고 잔고장없게

    이겠지만... but

    우리의 몽구스 기대를 저버리지 않을거라는 불안한 생각이 스치는 이유가 뭘까요...

    - 현대 포터 1톤 더블캡을 3년전에 살때.. [회사차로] 거의 반 독점모델이라고 가격받는거 보고 뜨악했더랍니다.

    • 그러게요. 전동 슬라이딩 도어 옵션은 최고급 트림에서만 붙일 수 있게 하고... 등등 해서 탈만한거 살라면 1500만원 쯤 받겠죠? 그래도 경차인데.. 쩝.
      독점시장의 폐해가 가장 많이 드러나는 부분이 이런 세그먼트죠. 일본을 제외한 다른 나라에는 이런 차가 없으니까요.

  • 탄토좋아 2011.04.18 12:57 신고

    솔직히 그냥 탄토 운전석 바꿔서 국내 정식으로 수입 했으면 좋겠습니다. 옵션질하고 차값도 분명 모닝보다 비싸게 나올텐데.. 일본애덜은 왜 경차왕국이면서 이렇게 좋은차들 국내에 수출을 안하는지 아쉽습니다. 지금 수출하는 차들 말고 이런 차별화된 차를 마구 수입하란 말이다.. 분명 먹힐텐데요..

    다양한 탄토시리즈로 여러 경차를 선택 할 수 있는 환경인 일본이 부럽네요.

  • 도요타의 tanto은 일본에서도 인기입니다. 자녀가있는 가정에서는 사용하기 쉽지 사랑하는 차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