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보레 아베오를 짧게나마 시승했습니다.


엔진 배기량은 1.6이긴 하지만 엑센트나 아반떼GDI에 비해 출력은 좀 떨어지는게 느껴집니다. 연비도 약간 떨어지구요.


차값도 그리 싸지 않습니다. 이 차는 1600만원짜리 차거든요.


그렇다고 차가 형편없이 별로냐 하면 그건 아닙니다.

멀리서 볼때의 느낌은 시보레 스파크, 그러니까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와 구별하기 어렵습니다.


앞모습은 램프가 그대로 드러나보여서 강인해 보이기도 하네요.


동그라미 두개가 있으니 BMW를 연상하게 되기도 하구요.


콘솔박스는 아래로 열리는데, 음? 의외로 많이 못넣게 생겼어요. 열때 무릎에 닿기 때문에 다 열리지도 않아요. 위쪽 수납공간도 좀 애매한 크기.


그냥 큰게 하나 있는 편이 더 좋을텐데요.


여기도 수납공간이 마구 달려있는데요.


왜 이런 수납공간이 있는건지 모르겠어요. 넣고 빼기 힘들 뿐 아니라, 대시보드 위에 올린 물건은 급코너나 급제동만 해도 튀어 나가는게 분명해보였어요. 더구나 여기 뭘 올려놓든 사고가 나면 바로 얼굴로 튀어올 것 같은데요.


심지어 도어포켓에는 1.5리터 페트병이 2개 들어간다고 하더라구요.


대체 왜?


운전대에는 리모컨이 오른편에만 있습니다.


제 차는 오른편에는 볼륨, 왼편에는 소스 선택 버튼이 있어서 편리한데. 요즘 차들 상당수가 왜 한쪽에 있는지 모르겠어요.


어쨌거나 핸들 조정은 위아래 앞뒤로 다 움직여서 좋았고, 의외로 조작감도 좋았어요. 소위 핸들링이라고 하는, 급한 코너링도 꽤 민첩하게 잘되더라구요.

약간 부족한 듯한 동력 성능을 핸들링으로 만회하려는 듯, 밸런스도 잘 맞고 핸들링의 날카로운 느낌이 참 좋습니다.

에어컨 토출구는 동그랗게 생겨서, 돌려서 막는 방식. 버스에서 보던게 달려있어서 익숙한 느낌이랄까.


버튼들은 예쁘게 생겼는데요. 버튼의 조작감은 통일되지 않고 조금씩 다른 느낌이 들었어요.


어차피 고급차는 아니니까. 조금은 이해해야지요.

테일램프, 이게 최선이었을까 싶은. 약간 찌그러진, 그리고 약간 어벙해 보이는... 그러면서도 부품가격은 꽤 나올것 같은 디자인이네요.



왼편은 RPM. 오른쪽의 숫자가 속도계인데요. 속도계가 약 1초에 한번씩 업데이트 됩니다. 이런 액정은 리프래시율이 낮아 숫자가 너무 빨리 바뀌면 알아볼 수 없기 때문일겁니다. 하지만 현재 속도를 잘 알 수 없다는 점에서 이 방식은 '스포티'와 거리가 먼 방식이라고 생각됐습니다.


오토바이에서 따왔다는 계기반인데요. 밸로스터도 오토바이 디자인을 채용했다는데요. 왜 1600만원짜리 차를 타면서 몇백만원짜리 오토바이의 계기반을 따와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그 반대여야 맞는게 아닌가?


의외의 돌발 상황도 있었어요.


아마 시승차를 비롯한 몇몇 차종에는 뭔가 이상이 있는건지, 기름이 떨어져도 연료 경고등이 들어오지 않더군요. 트립 컴퓨터는 주행 가능거리를 표시하게 돼 있는데, 지금 사진에서 Lo(20km이내)상태인데도 불이 안들어오네요.


엉뚱하게 오른쪽 아래 불(ABS램프)가 켜져있네요. ABS는 또 왜? 시동을 껐다켜니 ABS불이 꺼지긴 하더라구요.


솔직히 자잘한 것들을 살펴보면 요즘 경쟁차들과 비교해 조금씩 부족함이 눈에 띄었어요. 


이 차는 연비개선과 진동감소를 위해서 차를 세우고 3초 있으면 변속기가 자동으로 중립으로 넘어가는 기능이 있는데요.


차를 출발 시킬때 중립에서 다시 D로 옮겨지는데 약간의 딜레이가 있어요. 불과 1초도 안되는 정도지만 그것도 좀 거슬리더군요. 특히 언덕을 올라가다가 차를 세우고, 다시 출발할 때는 뒤로 쭉 밀리는 느낌이 들어요.

아이폰을 꽂을 수 있는 USB포트를 제공하는 건 참 기분이 좋은 기능이더군요. 음질도 훌륭하고.


오디오는 몇가지 기능이 예상과 다르게 움직였지만, 꽤 마음에 들었습니다.



- 그래서, 전반적으로 좋으냐, 나쁘냐.

나쁜차라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특히 핸들링은 참 우수하거든요. 뒷좌석 머리공간도 좁지 않았고, 소형 해치백이면서도 트렁크 공간이 꽤 나오는 점도 장점입니다.

엔진소리는 참 잘 튜닝돼 있어서 가속페달을 밟으면 실제 달리는 속도에 비해 가속감이 좋습니다. 시속 80km로 달리면 마치 120km로 달리는 느낌이 들어요.

전반적으로 스펙이 우수한 것은 아니지만, 스포티한 느낌이 매력적인 차입니다. 

WRITTEN BY
발빠른김기자
자동차 담당하는 김한용기자입니다. 언제나 제보 기다립니다. 메일주소: digitrio@gmail.com

0 , 댓글  13개가 달렸습니다.
  1. 오랫만의 포스팅이시군요.
    허허. 역시.. 리어램프 ....
    이상하게 gm 차들 뒷램프는 전부 좀 어벙합니다..
    언제나 한쪽으로 기울어지지않은 리뷰에 공감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리뷰 부탁합니다..
    • 그러게요. GM이 현대기아차를 압도적으로 뛰어넘는 차를 만들어주면 좋겠습니다. 지금은 아무리 싸움을 붙이려해도 싸움이 안되는 상황이라 기자 입장에서는 재미가 없어요. ^^;;
  2. 글로브박스 위의 수납함은 조수석 에어백을 선택하면 에어백이 들어가는 곳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스티어링휠의 리모콘은 왼쪽 빈자리는 아마도 미국사양에서 크루즈 컨트롤이 들어가는 자리일겁니다.
    국내 사양은 없으니 빈공간 처리한거죠.
    그리고 오토바이 관련해서는 아베오보다 비싼 오토바이도 있으니 굳이 몇백만원짜리 오토바이를 따라했다고 하시는 얘기는 맞지 않는 경우라고 보이네요.
    그나저나 소형차가 1600만원이라..... 차값이 너무 올랐군요.
    옛날에는 소나타를 살 수 있는 가격인데요.
    • 에어백은 상하단 글로브박스사이가 에어백입니다 에어백이랑상관없는겁니다
    • 스티어링휠에는 정말 자주 쓰는 것만 올라오면 좋겠습니다. 현대차는 휠에만 버튼을 10개 넘게 달고 있는데, 6개를 넘으면 곤란하죠.

      가장 많이 쓰는건 볼륨/오디오/공조장치(외기흡입)/전화받기 등일겁니다.

      적어도 크루즈는 거기 안들어가면 좋겠어요. 요즘 많이들 넣고 있지만요.

      오토바이가 싸서라기 보다, 뭐 오토바이 스타일을 하도 강조들 하시니까. 이상하다는 말씀을 드린겁니다. 오토바이 스타일을 소비자들이 좋게 봐주지도 않는데 말이죠.

      어휴 차값은 참 문제입니다.
  3. 좋은글 잘 보았습니다만, 한가지 아쉬운 것은 계기반에 대한 생각입니다.
    바이크 형태의 계기반이라고 원가가 쌀거라 생각을 하시는 건지요? 많은 분들이 편견을 가지고 계신데...

    바이크를 오래 타왔기에 잘 알지만, 저정도 계기반을 달은 바이크는 1600 만원 이하짜리가 없습니다.
    더 고가의 바이크에나 달려있는 계기반이죠!

    십수년전 한때의 유행이였지만, 전자식 계기반이 최고급 트림에 있는 스폐셜옵션이였을 때가 있었죠!
    익숙하기에 따라 다르겠지만, 스포티한 느낌에, 상당히 보기 편합니다.

    바이크에서도 느긋이 타고다니는 투어러에는 자동차형 계기반이 달렸지만,
    스포츠바이크에는 대체로 아베오의 계기반같은 형태로 달려있죠!

    빠르게 코너를 읽으면서, 스포츠라이딩할 때에 좋습니다.
    그래서, 수동변속기의 차량이라면 더더욱 최고죠!
    글로벌 판매차량이고, 해외에선 수동변속기가 대세이기에 채용되었다고 보여지는데,
    국내에선 자동이 대세고, 바이크를 경시하는 풍조가 있어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차량컨셉에 가장 잘 맞는 형태라고 생각되어집니다.
    • 제가 1000만원도 안된다는 BMW GS650을 시승했는데요.

      그 계기반이 이 차 계기반이랑 비슷한걸요.

      http://www.aboutcar.co.kr/1265

      바늘빼고 디지털화 하는데, 비용이 더 나올게 뭐 있겠습니까? 그렇다고 바늘이라고 원가가 더 비쌀것도 없겠구요. 그냥 디자이너 마음대로 한거겠죠.

      그런데 아날로그 계기는 디지털에 비해서 훨씬 시인성이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더 빠르게 움직여도 사람 눈으로 인식이 되고, 곁눈질로 봐도 바늘의 각도만으로 대략적인 속도를 알 수 있구요.
      그렇기 때문에 비행기에 그렇게 많은 바늘 계기가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런 이유로 십수년전 유행하던 전자식 계기반이 사라진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 바쁘실텐데 답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기자님 말씀대로 라면, GS650 뿐 아니라, 300만원대 국산125CC 바이크에도
      경차모닝 보다 좋은 계기반은 붙어있습니다.

      제가 하고 싶었던 말은,

      '펀드라이빙'에 알맞은 크고 식별하기 쉬운 RPM 게이지가 있는 계기반이
      아베오란 차량의 컨셉에 오히려 잘 맞는다는 겁니다.

      펀드라이빙에 있어, 특히 수동변속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RPM 게이지겠죠?

      혼다 시빅의 계기반도 아베오와 비슷한 이유로 그런 형태로 달려있다고 보여집니다.

      다만, 그 형태가 바이크에서 유래된 것이냐 아니냐의 차이겠지요?

      사람들은 언제나 자기 기준으로 보게 되지만,
      기자님의 직분상(주관적일수 밖에 없다 할지라도),
      객관적인 모든 가능성을 염두해 두고 글을 쓰셨으면 한다는 말이였습니다.

      제 댓글이 시비조로 받아들여졌다면 죄송합니다만,
      똑같은 댓글을 주시니 저도 한마디 더 첨언해 보았습니다.
  4. 계기반의 속도계 표시는 잘못된 정보 같은데요. 아베오 소유자인데 어젯밤 이글 읽고
    좀 당황스러웠습니다. 실제 속도랑 계기반 속도가 1초나 차이 나다니... 과속카메라 앞에서는 정말 조심해야겠다.

    근데 출근길 확인해 보니 거의 실시간으로 계기반 속도가 바뀝니다. 1초보도 훨씬 짧은 간격으로..

    나름 객관적인 글을 쓰는 기자분으로 생각했는데, 착각하신 건가요???
    • 아 0.5초쯤 된다고 하면 적당할지 모르겠습니다.
      0.5초든 1초든, 하여간 딜레이가 좀 있어서요. 타면서 불만 생기지 않으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예전에는 LED 계기반이 한참 유행하다가 이런 불편으로 인해 사라졌지요. 저를 비롯한 세계 여러나라 자동차 소비자들은 아무래도 바늘 계기반이 더 낫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물론 포르쉐 같은 스포츠카들도 속도를 숫자로 나타내줍니다만, 그건 부수적으로 달린 것이고, 리프래시도 빠르죠.
  5. 음 큰 페트병이 수납되도록 만든 이유를 정말 모르시나요? 싼타페 1세대 모델이 나왔을 때 학생이셨나보군요. 아쉽네요.
  6. ㅋㅋㅋㅋㅋ 2013.12.14 22:3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