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용기자의 AboutCar

미국에서 방영되고 있는 '피아트 친퀘첸토 아바르트(Fiat 500 Abarth)'의 광고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 광고는 지나치게 진지한 여느 자동차 광고들과 달리 코믹함과 섹시함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다. 이 광고는 웃음 속에서 "Fiat 500 Abarth는 한번 보면 절대 잊지 못할 차"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피아트 500 아바르트는 경차의 작은 차체로 무척 가볍지만, 1.4리터 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160마력에 토크 23km.g을 내는 화끈한 '슈퍼 경차'다. 워낙 강력한 경차라 경쟁 모델이 없는 독특한 시장을 스스로 개척하고 있다.

피아트 500(친퀘첸토)을 국내 수입할 계획인 크라이슬러코리아 관계자는 23일 "피아트 브랜드를 내년 상반기에 국내서 시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친퀘첸토(500)은 반드시 들여올 것이지만 친퀘첸토 아바르트는 아직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출시가 계속 미뤄지자 소비자들은 불만의 목소리도 내고 있다. 피아트 500(친퀘첸토)는 유럽 경차의 대표적 아이콘으로 국내서도 관심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작은 차체에도 불구하고 앙증맞은 디자인과 우수한 성능을 겸비해 국내 실정에 딱 맞는 차라는 것이 국내 네티즌들의 반응이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