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용기자의 AboutCar

세계 모터쇼를 모두 커버하겠다고 생각하고 있는 탑라이더는 

당연히 LA모터쇼도 다녀왔습니다.


이번에 LA모터쇼는 전승용 기자가 다녀왔는데요.

멋진 차들도 많았지만, 자유분방한 미국 특유의 낙천적인 분위기가 재미있었다고 합니다.


아래 보면.. 흔한 LA모터쇼 풍경이 있네요.



키 차이가 너무...


모델분들도 망중한을 즐기시며..



도요타 부스는 유독 정문까지 만들어서 든든한 느낌으로



많은 미인들(?)과 떡대 좋으신 여성모델분들.


한대 맞으면 죽겠다 싶은... 


아래는 BMW부스... 새로운차 i3 쿠페가 나와있지요.


그 옆에는 아드리안 호이동크가 포즈를 취하고 있네요.


호이동크씨는 참 복받은게...


크리스뱅글이라는 완전 괴짜같은 스타 디자이너가 길을 터놨으니 '고 희한한 양반의 후임이라대...' 라거나 '알고보면 호이동크가 다 디자인한거였대'라는 식의 수식어가 따라 붙게 되는거죠.


BMW의 디자이너, 기아차의 피터슈라이어를 제외하면. 어떤 브랜드의 디자이너를 알고 계신가요. 


저 양반이 책임지고 만든 차라는거. 그래서 획하나 곡선 하나도 다 의미 있을것 같이 보이는 것.


스타 디자이너는 그래서 꼭 필요해요.



0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