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용기자의 AboutCar

경향닷컴에서 기사보기: http://car.khan.co.kr/kh_car/khan_art_view.html?artid=200802200048082&code=920508

쏘나타 운전자들이 엔진 뚜껑 여는 까닭은?

신형 쏘나타를 구입한 소비자들이 스스로 엔진 커버를 탈거하고 운행하는 진풍경이 연출되고 있다.

처음 이 문제를 제기한 것은 2007년 11월 NF쏘나타 인터넷 동호회(http://clubnf.net)에서 부터. 쏘나타 트랜스폼 2.0 모델 운전자들이 엔진룸에서 이상한 공명음이 난다고 지적했다. 이어 몇몇 사람들이 엔진을 들여다 본 결과 이 차 엔진 커버에 이상한 플라스틱 통이 붙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2.4 모델에는 없는 공명통이 2.0 모델에 붙어있다.

도시락만한 크기의 이 플라스틱통은 엔진쪽으로 손가락만한 구멍이 나 있고 내부가 기타 속처럼 비어있기 때문에 이 부분에서 공명을 일으켜 엔진 소음이 커지는 것으로 네티즌들은 추측했다.

이어 "'공명통'과 엔진 커버를 뜯어내고 소음이 확연히 줄었다"는 경험담이 이어지자 소문이 일파만파 퍼져 이제는 젊은 운전자들이 스스로 엔진커버를 제거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현대자동차 공식 정비센터의 한 직원도 "차량의 엔진커버를 벗겨달라는 소비자들의 요구가 매일 몇건씩은 있다"고 말했다. 심지어 한 업체는 엔진 커버의 '공명통'을 없애고 내부에 흡음재까지 장착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짭짤한 '틈새 수익'을 올리고 있기도 하다.

현대차 측은 "그 부품은 소음을 줄이기 위한 공명통"이며 "기존 모든 차량 엔진에도 그런 공명통이 알게 모르게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기존에는 눈에 잘 보이지 않는 곳에 존재했지만, 이번 쏘나타 트랜스폼의 경우는 눈에 잘 보이는 곳에 위치하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쉽게 발견한 것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국내 유명 레이싱팀의 한 기술자(미케닉)는 "현대, 대우, 기아의 모든 엔진을 완전히 분해해 봤지만, 공명통이 별도로 존재하는 것은 본적이 없다"며 쏘나타 트랜스폼의 신형 엔진이 괴짜라고 말했다. 또 "플라스틱 공명통하나 붙여서는 엔진 소음을 줄일 수 없다"고 했다.

몇몇 네티즌들은 엔진에 이 장치를 더한 이유를 "다른 소음을 덮기 위함"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신형 엔진인 '2.0리터 세타2' 엔진이 이전에 비해 소음과 진동이 증가했기 때문에 그것을 눈치채지 못하도록 또 다른 저음의 사운드가 나는 장치를 장착했다는 것이다. 또 어떤 네티즌은 "조잡한 장치를 더해 유럽차 같은 사운드만 나게 한 것"이라고 해석하는 경우도 있다.

이에 대해 현대차측은 "이 공명통은 고속주행에서 엔진음이 감소하도록 설계한 것"이라며 "중저속 주행시 엔진음이 다소 증가하는 경우가 있을수도 있다"고 말했다.

--------

기사에서 다루지 못했지만, 현대차는 이 장치를 고안하고 특허까지 내놓은 바 있습니다.

엔진을 보면 흡기측에는 다양한 장치로 꽉 차 있어서 괜찮지만, 반대편은 위쪽 빈공간이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고안한 장치 입니다.

빈공간으로 인해 소음이 발생하는 것을 막으려는 의도라고 현대차측은 특허 조항에서 설명하고 있습니다.

http://patent.naver.com/patent/specification.php?ApplicationNumber=1020040110861

즉, 흡음을 하도록 고안한 것인데, 결과적으로는 더 큰 공명이 일어나 소비자들의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든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레조네이터는 흡기관 같이 공기가 집중되는 곳에서 특정 주파수에서 공명이 일어나는 것을 막는 부분입니다. 자동차 뒷창문만 열고 달리면 특정 속도에서 퍽퍽퍽 하는 헬기 소리가 나지만, 썬루프만 살짝 열어도 소리가 크게 줄어드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그런데 쏘나타 엔진 헤드커버에 장착된 이 레조네이터는 흡기가 아니라 엔진음을 잡는 장치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차에 적용된 것과는 좀 다릅니다.

물론 특정 주파수에 대해서는 통으로 들어가는 소리와 나오는 소리가 간섭을 일으켜 소음이 줄어들게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반대로 다른 주파수에서는 들어가는 소리와 나오는 소리가 중첩을 일으켜 소리가 더 커지는 결과가 나타날 수 있게 됩니다.

현대차가 통 내부에 적절한 체적을 연구해 장착했겠지만, 고정된 크기의 통으로 전체 주파수의 소리를 잡는 것은 불가능 한 일입니다. 결국 소비자가 싫어하는 소리를 잡고 소비자가 좋아하는 소리를 키우는 방식을 채택해야 할텐데, 소비자들이 커버를 떼고 다니는 것을 보면 지금의 공명통은 그 반대의 역할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0

Comment +3

  • 차라리 잡음 제거 헤드폰같은데 쓰이는 기술로 카오디오 스피커를 이용해서 실내에서 소리를 못느끼게 하는게 더 좋지 않을까?

  • 푸른이삭 2008.03.02 13:39 신고

    차라리 커버 내부에 벌집모양이나 스폰지 형태의 흡음재를 장착했더라면 전체적인 소음이 줄었을텐데.... 소나타에 스포츠카의 사운드를 내려고 했었던건 아닐까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