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용기자의 AboutCar

아우디코리아는 지난 9일에서 11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일반인들 90명을 대상으로 'R8 아우디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시승 행사를 개최했다. 다른 자동차 제조사들도 경주장에서 시승 행사를 개최하는 경우가 있지만, 이처럼 슈퍼카급 차량만을 동원해 이뤄진 행사는 국내 처음이다.

R8은 슈퍼카 메이커 람보르기니의 가야르도(Lamborgini Gallardo)에 아우디의 기술력을 접목시킨 차다. 420마력을 내는 4.2리터급 V8 직분사엔진에 최고속도는 301km/h에 달한다. R8은 이처럼 강력한 성능을 일상생활에서 탈 수 있을 만큼 다루기 쉽게 만든 차라고 아우디 측은 설명했다.

짧은 브리핑이 끝나고 행사가 시작되자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는 R8 차량 9대가 늘어섰다. 함께 행사에 참가한 한 참가자는 차를 보고 "아이고"하고 탄성을 냈다. 차량의 디자인이 워낙 독특해 깜짝 놀랐다고 했다.

2인승인데다 엔진을 차량의 중앙에 배치하는 미드쉽 방식이라서 차체의 외형이 일반 세단에 비해 훨씬 유선형에 가깝다는 느낌이었다. 차체 옆면의 넓은 은색 패널(Blade)이 인상적이었고 차체 후면에 과감한 그릴이 채용된 점도 신선했다. 헤드램프 아래에 각각 12개의 LED가 내장돼 있어 대낮에도 크리스마스 트리의 전구처럼 빛나 눈길을 끌었다.

특히 뒷편 유리를 통해 엔진을 들여다 볼 수도 있어서 이 차가 미드쉽 수퍼카임을 뽐내는  듯했다. 심지어 어두운 때도 엔진이 빛나 보이도록 엔진룸 주변에 LED 램프를 장착하는 옵션이 제공된다고 아우디측은 밝혔다.

이들 디자인 요소로 인해 차체가 더 날렵해보이고, 마치 미래의 자동차를 보는 것 같은 느낌마저 들었다.

람보르기니 가야르도의 경우 실내가 무척 단순하지만, 이 차의 경우 여러 디자인 요소를 통해 재미있고 고급스러워 보였다. 게다가 LCD 패널을 통해 조정하는 공조장치와 뱅앤울룹슨 오디오까지 장착돼 스포츠카의 실내라고 생각하기 어려울 정도로 호화로웠다. 또 비록 2인승이지만, 시트 뒷편으로 짐을 넣을 수 있을 만한 공간이 마련돼 있어 실내가 비좁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시간을 계측하는 슬라롬(장애물 경주) 시험을 해봤다. 그러나 이번 행사를 주최한 아우디측은 파일런(빨간 원뿔 모양의 구조물)을 꽤 넓게 배치했다. 이 차가 추구하는 것이 날렵한 코너웍이 아니라 직진 위주라는 사실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차를 출발시키기 전에 브레이크와 함께 엑셀을 끝까지 밟아봤지만 이상하게도 엔진회전수(RPM)를 나타내는 바늘이 거의 오르지 않았다. ECS(전자자세제어장치)를 끄고 다시 브레이크와 엑셀을 함께 밟으니 그제서야 RPM이 치솟으며 뒷편에서 굉음이 났다. 잠시 후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자 차가 급격히 돌진했고 머리가 저절로 젖혀져 머리받침대에 부딪혔다. 게다가 머리 받침대에서 머리를 떼기 힘들 정도로 지속적인 가속이 이어졌다.

▲ 차체 중앙에 자리잡은 420마력의 직분사엔진(좌), 120kg의 다운포스를 낸다는 가변식 에어 스포일러(우)

▲ 이날 멋진 운전을 보여준 아우디 공식 드라이버 딘도 카펠로(Dindo Capello)

▲ 이날 멋진 운전을 보여준 경향닷컴 공식 드라이버 김한용

아우디 측은 이 기능을 '론치 컨트롤(Launch Control)'이라고 했다. 브레이크와 엑셀을 함께 밟으면 차가 가장 빠른 가속을 할 수 있도록 전자장비가 셋팅 된다는 것이다. 이 장치를  이용하면 이 차는 시속 100km까지 4.6초에 도달한다. 포르쉐와 비교하면 차체가 상대적으로 무겁기 때문에 100km까지의 가속 시간 전체를 놓고 보면 경쟁모델인 '포르쉐 911 카레라 4S'와 같지만 60-100km/h 구간에서의 가속만 보면 각각 4.8초, 5.4초로 R8쪽이 앞선다.

엑셀을 끝까지 밟았을 때 들리는 엔진 소리는 사람을 흥분시킬 수 있을만큼 강한 느낌이었지만, 저음 위주여서 과격하지 않았고 오랫동안 들어도 편안할 듯 했다.

포르쉐911과 비교한다면, 아무래도 고속주행에서 좀 더 편안한 느낌이었다. 노면의 충격도 잘 억제됐고, 소음과 진동도 훨씬 적었다. 그러나 급격한 코너에서 포르쉐와 비교해 조금 일찍 언더스티어가 일어나고 이어 오버스티어로 이어진다는 점은 아쉬웠다. 그러나 함께 동승한 기자는 "차가 약간 미끄러지는 느낌을 살린 것이 오히려 재밌다"고 말했다.

이 차의 가격은 1억8천만원이지만, 현재는 유로환율이 지나치게 오른데다 국내 수입된 재고 20대가 모두 소진돼 돈주고도 살 수 없다. 아우디측은 "유럽에서도 구입 예약을 한 후 1년반 정도를 기다려야 출고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0

Comment +6

우리나라 사진은 아니고 독일의 사진.

사진으로 보건대, 조수석은 어째됐건 완전 박살난 것 같고, 운전석도 상태가 좋지 않다.

에어백도 제대로 다 터졌고 차의 강한 강성 덕에 승객이 차 안 특정 부위를 가격한 흔적도 없건만, 너무 강한 충격으로 운전자가 살아있을지 여부는 알 수 없다.

계란을 세게 흔들면 노른자가 터져버리 듯, 부딧힌 곳이 없어도 강한 충격에 사람이 죽어버릴 수 있는 것이다.

유독 아우디 R8의 사고 사진이 많이 올라오는데, 아마 차가 인기가 많은 것도 원인이겠지만, 다른 원인이 있지 않을까 싶다.

이 차는 람보르기니 가야르도를 베이스로 한 차다. 무척 강력한 엔진에 컨트롤이 쉽지 않을 것을 예상할 수 있다.

슈퍼카에 분류되는 차지만, 아우디의 친숙한 인테리어와 저렴한 가격이 이 차를 마구 달려볼 수 있도록 유혹하는 것은 아닐까.

모쪼록 저렇게 멋진차가 박살나서 많은 이들이 가슴아파 하는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0

Comment +6

  • 용사님 2007.12.29 22:11 신고

    전소된 사진과 이사진 그리고 빗길에 미끄러져 가로수 받은 사진등을 볼때
    알루미늄바디 충격과 열에 너무 약해보이는거 같던데...가막눈이라 잘모르겠네요
    아무튼 아우디R8 부서져도 이쁘네요 ㅋㅋ 운전자분은 무사해셨으리라 내심 기도드립니다.

  • 용사님 2007.12.29 22:16 신고

    그나마 4륜이라 사고가 덜나는건 아닐까 하는 이론은 신빙성이 없나요^^?
    페라리와 GT2하드코아 후륜이라 더욱 운전하기 힘들다던데
    어차피 R8 C4S를 타겟으로 만들어서 데일리 슈퍼카 컨셉아닌가요??
    그래도 400마력대 출력은 감당하기 힘든 말고삐인가보군요 이랴~~~ ㄷㄷㄷ

    • 그러게 말입니다.
      500마력이 넘는 후륜구동 차를 가끔 몰아보게 되는데, 이때는 차가 전진을 해주지 않고 뱀꼬리마냥 이리저리 움직이며 타이어를 태우는데, 신기하기도 하고 황당하기도 합니다.
      사실 서울 도로에도 그런 차가 꽤 있습니다. 최근엔 517마력짜리 S600도 길에 흔히 돌아다니더라구요. 어휴 그런 차는 가까이 가면 안됩니다.

      고출력 차량에 4륜구동은 필수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우디는 사실 구형 TT에서 이미지에 먹칠을 했습니다. 차의 뒷편이 가벼운데 출력은 지나치게 높아 코너링에서 차가 돌아버리는 일이 비일비재했던 것이죠.

      사실 골프를 베이스로 만들어낸 차로 타사의 기술을 고민 없이 가져왔을 때의 문제점을 여실히 보여준 것입니다.

      R8도 람보르기니 플랫폼을 얼마나 자기것으로 만들었는지가 관건인지도 모릅니다. 데일리 스포츠카의 형태는 갖췄으면서도 컨트롤은 여전히 트랙전용차라면, 혹은 밸런스가 깨진 나머지 전보다 더 까다로와졌다면, 그럴리 없겠지만 그런 이유로 사고의 위험이 높아지지는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 용사님 2007.12.31 10:38 신고

    역시 그래서 잘달리는 짐승은 다 네발이군요 ㅋㅋ 자세한 설명 감사합니다.^^

  • henry 2008.02.13 21:11 신고

    땅위를 기어다니는 차가 300km로 달리다니 미치지 않고서야 그런차를 만들수 있겠습니까. 무모하다 못해 어리석은 자들 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