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용기자의 AboutCar

Z4 쿠페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MW Z4 쿠페를 타고 있습니다.

포르쉐 감동의 여파인지,  스포츠 주행 성능에서 아쉬움이 느껴지네요.

최근 로드스터 차량인 SLK, Z4 쿠페, 카이맨을 연달아 타는데,

스포츠 주행 능력은 카이맨>Z4>SLK 순이고,

가격 또한 카이맨2.7(8800만원) > SLK200(8790만원) > Z4 3.0(7300만원)  순이군요.


BMW Z4 쿠페는 Z4 컨버터블 모델에 하드톱을 장착한 모델로 보다 가볍고 강성이 뛰어나 스포츠 주행성이 더 뛰어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과거 Z4 컨버터블을 탔을 때 느꼈던 점이지만, 공간활용을 위해서인지, 비대한 승객을 위해서인지 시트가 얇고 평평해 코너링 시 몸을 잘 잡아주지 못하고, 오래 운전하면 허리가 아픕니다.

왼발 풋레스트가 넉넉하고 오른발의 뒷꿈치 쪽에도 풋레스트를 만든 점은 바람직합니다.

공회전이나 저 RPM에서의 배기음은 좋지만 가속시 배기음은 조용해 아쉽고,
실키식스라 불리는 BMW 특유의 직렬 6기통 엔진은 가속력이 직선적이고 매우 부드럽습니다.

0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