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시간을 넘게 날아 프랑크푸르트로 가서, 다시 루프트한자를 갈아타고 포르투갈에 막 도착했습니다.

단지 신형 포르쉐 911 터보를 세계에서 처음으로 시승하기 위해서죠.

1박 2일간 도합 채 10시간도 안되는 시승이 끝나면 다시 10시간도 넘게 날아 한국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하! 참 바보같죠.

하지만 남자가 바보짓을 하는건 너무 당연해서 기정 사실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남자들은 바보짓을 하는 덕에 늘 멋진 일을 하죠.

라이트 형제를 보세요. 나무 날개를 달고 바보같이 절벽에서 뛰어내리는 것. 그 덕분에 우리는 비행기를 타고 이 먼곳까지 날아올 수 있었던 겁니다.

신형 포르쉐 911 터보를 보세요.

바퀴가 달린 가장 바보같은 물건입니다.

포르쉐 기술자들은 이미 충분한 성능이던 포르쉐터보를 더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대체 이 자그마한 차체에 500마력의 파워가 왜 필요할까요?

100킬로까지 불과 3.4초에 도달하는 능력은 왜 만들었을까요?

횡G, 이건 마치 파일럿 훈련 장비 같은 성능입니다.

포르쉐 기술자들이 단순히 잘 달리는 차를 만드는 것에서 벗어나 무모한 시도를 했고, 심지어 그것을 멋지게 성공 시켰기 때문입니다.

감동적인 포르쉐의 바보들.

오늘, 저는 바보같이 날아와서 여러가지 바보같은 시도를 해보겠습니다.

 

WRITTEN BY
발빠른김기자
자동차 담당하는 김한용기자입니다. 언제나 제보 기다립니다. 메일주소: digitrio@gmail.com

1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시승기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