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용기자의 AboutCar

지난달 11일, 국립극장 앞에서 인피니티 EX35의 시승영상을 촬영하고 있는데, 한 여성이 다가와 먼저 말을 건냈다. 수많은 차를 시승했지만, 여성이 먼저 적극적으로 관심을 보이는 경우는 처음이었다.

"차 가 너무 예뻐요"

목소리의 주인공은 국립국악관현악단에서 아쟁을 연주한다는 정재은씨. 눈을 동그랗게 뜨고 구석구석 엿보는 표정이 영락없는 어린애 같았다.

그녀는 "여러가지 악기를 넣는 경우가 많아 트렁크가 큰 차를 선호한다"고 했다.

뒷 트렁크를 열고 작은 버튼을 누르자 뒷좌석 등받이가 앞으로 젖혀지며 냉장고도 실을 수 있을 정도로 넓은 공간이 생겼다. 다른 차들은 다시 원상태로 되돌리기 위해 손으로 등받이를 세워야 하지만, 이 차의 경우는 버튼만 누르면 다시 전동으로 일어났다. 그녀는 이 기능을 무척 좋아하는 눈치였다.

“이 차 모델명이 EX? FX의 하위모델인가요?”

사실 EX는 FX에 비해 크기는 작지만, 더 편안하고 다양한 기능들을 갖췄기 때문에 딱히 하위 모델이라고 할 수 없다. 인피니티의 차들은 어떤게 차급이 더 높은지 순서를 매기기 어렵고 모두가 독특한 성향을 갖춘 강력한차다.

그녀는 잠시 차를 몰아보더니 "여자가 몰기에 좋도록 편하게 만들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실내도 밝고 예쁘게 꾸며진데다 패달과 핸들도 가벼워 전혀 힘이 들지 않는다는 것이다. 또 소음도 적고 승차감까지 편안하다고 했다.

일반인들이 처음 타보는 차를 주차하는 것은 쉽지 않은데, 이 차의 경우는 차량을 위에서 내려다본 것과 같은 영상을 모니터에 비춰줘 누구나 주차를 쉽게 해낼 수 있었다.

국립극장에 그녀를 내려주고 돌아오는 길에는 일부러 굽은길을 택해 달렸다. 속도를 내다보니 약간의 괴리감이 느껴졌다. 소프트한 SUV를 탔다고 생각했는데 기울어짐도 적고 미끄러짐이 일어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알고보니 이 차는 단단하기로 유명한 인피니티 G35, G37 등이 채택한 FM플랫폼을 공유하는 차라고 한다. 거기에 4륜구동까지 더했으니 미끄러짐이 극도로 억제된 것이었다. 겉모양은 SUV에 가깝지만, 내용물은 스포츠카인 셈이다.

이 차는 G35세단에서 사용되는 신형 V6엔진을 장착해 302마력을 낸다. G35가 315마력인 것에 비하면 마력이 다소 낮지만, 최대 토크를 더 낮은 엔진 회전수(RPM)에서 나오도록 설계 했기 때문에 시내 주행에서도 편안하게 주행할 수 있었다.

이 차의 가격은 5470만원(부가세포함)으로 인피니티 G35 세단에 비해 460~720만원 가량 비싸고 BMW X3 3.0(6980만원)에 비하면 1500만원가량 싸다.




'시승기 > 7000만~1억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쉐 박스터를 타보니  (6) 2008.05.16
제네시스의 파란 불빛  (8) 2008.03.14
인피니티 EX35 시승기  (13) 2008.02.19
재미있는 '재규어'  (0) 2007.12.12
GM 대우 G2X 시승기  (0) 2007.08.23
오프로드 최강자는 '랜드로버 디스커버리3'  (0) 2007.08.17
0

Comment +13

  • 용사님 2008.02.20 17:29 신고

    요즘은 쥐싸모에 빠져있는데 EX싸모도 국내에서 얼마나 어필할지 관심히 가네요^^

    • 쥐싸모가 뭔가요? 제가 좀 무식해서요 =_=;

    • 용사님 2008.02.20 22:35 신고

      쥐싸모님들만 타신다는 ㅋㅋㅋ G35(쥐삼오)요 ㅋㅋ IS250(오공이) 모 이런 애칭(?)들이죠...
      솔직히 폴쉐 아직은 너무먼 당신인듯하고 그나마 현실적인 G35로 세컨카의 전략을 바꾸었습니다.
      어제 제내시스브로셔 보고 더욱 맘 굳었다는 ㅡ,.ㅡ(가격이...)

  • 용사님 2008.02.20 22:41 신고

    동영상은 지금 올라왔네요^^ 잘봤습니다.
    2열 시트가 뒤로 넘어가는 SUV는 드물군요...ㅎㅎㅎㅎ
    FX에 비해 연비는 어떤지 궁금하네요...역시나겠죠??
    360비됴는 주차중에만 써야 할듯하네요 시선이 모니터로만 집중될수 있으니 주위에서 다가오는차를
    인식하지 못할 수 도 있겠네요...아니면 다분히 연습을^^
    참 아이디어로 압서가는 닛산이군요 A/S망만 더 가춰준다면^^

  • 독자 2008.02.21 14:42 신고

    마력이 인피니티 홈페이지에서와 약간 차이가 있네요?
    g35가 315마력, ex가 302마력이라고 나와있는데...
    요녀석도 설마 물건너오면서 뻥튀기 된건가...^^;

    http://www.infiniti.co.kr/EX_asp/ex.asp?ex=spec

  • 독자 2008.02.21 17:07 신고

    아, 역시 인피니티도 미국은 더 적은 수치군요.

    예전부터 궁금하던건데 왜 미국으로 가면 대개 마력이 조금씩 낮아지는건가요?
    미국 말이 유럽이나 아시아 말들보다 유독 힘이 센 건지 ^^;;
    브랜드를 따지지 않고 다들 일관되게(?) 조금씩 마력수치를 낮게 적어놓던데...
    북미사양, 유럽사양 등 아예 생산 자체가 차별화 되어서 인지.

    어찌된 까닭인지 궁금합니다 김기자님~^^;

  • 독자 2008.02.21 17:19 신고

    질문드리고 다시한번 확인하고자 우선 벤츠만 비교를 해봤더니
    CL63 amg 모델 기준으로
    미국홈페이지에서는 518hp, 영국홈페이지는 525hp, AMG공식홈페이지에서는 525hp로 표시되어있네요.

    사실 좀 쓸데없는 궁금증이긴 한데 -_-; 오래전부터 궁금해오던거라...
    답을 알고계신다면 저의 궁금증을 좀 풀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 혹시 영국과 독일은 hp가 아니라 ps로 쓰여있지 않았습니까?
      1hp는 약 1.013 ps이기 때문에, 525ps*1.013=518hp가 됩니다.

      미국은 hp를 쓰고 유럽은 ps를 쓰는데, 말씀하신대로 미국 말의 힘이 영국 말에 비해 세기 때문에 그 차이가 생겼습니다. ^^

  • 전 사실 SUV는 승차감 때문에 싫어했었죠. 소렌토, 렉스턴 등등...

    그런데 FX 미국에서 렌트해서 타보고 시각이 바뀌었죠. 기회가 된다면 EX도 한번 타보고 싶네요.
    최종적으로는 SUV는 카이엔 사고 싶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희망 ;;

  • 정비사 2008.08.29 21:26 신고

    돈 있다면 더 붙여 BMWX급 을 사고, 차라리 SUV 일제를 살바엔, 국산이 훨씬 낫다. 이미 SUV로 폼을 잡기보다는 운전편의성과 높은 운전석에서 바라보는 운전때문인데, 전자장식, 버튼예쁜것은 일년만 타면 아무 소용도 없다, 아무 장식도 없는 것같은 BMW나 벤즈같은 장식들이 진짜 더 격조높은 자동자인것은 일년 이후 부터 느끼게된다. 특히 일본차들 장식, 일년만 지나면 흉물이 된다. 그떄 는 전부 돈이다, 작은 장식하나부터 수입부품이라 고장났을떄 돈이 날라간다. 장식없는 독일차를 혹은 고장나도 싼, 국산차 측히 SUV에서 가장중요한 일다

    • 그러게 말입니다. 자잘한 기능들은 실제로 거의 안쓰게 되고 오히려 고장요인이 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일본차의 기능이 독일차에 비해 많다는 것은 이미 옛말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5시리즈와 ES350을 비교해보면 별난 기능은 5시리즈가 훨씬 많습니다. 그렇다고 나쁘다고 말할 수는 없는 것 같고. 막연히 기능이 적다고 좋은것은 아닌것 같습니다. 수리비의 경우는 동일 고장(범퍼깨짐 등)에서 일본차가 독일차에 비해 저렴하다고 합니다.

인피니티 론칭 행사 도중.

차가 나와야 하는 순간, 갑자기 인피니티 EX35를 도둑 맞았다는 것입니다.

그 황당한 순간을 동영상으로 촬영했습니다.




0

Comment +2

  • 용사님 2008.01.25 21:34 신고

    오히려 잘못하면 무지어색할꺼 같은 저연기 설정...
    그래서 사회자가 연기자시군요... 무지 버름하실듯...
    예전에 비오는날 서초동 포르쉐매장서 카이엔 터보 발표회 때 럭비선수들 같은 분위기였을꺼 같네요 ㅋㅋ 접은데 열심히했지만 버름했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