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은 "도요타의 자발적리콜은 거짓말"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며칠전 도요타가 "만에 하나 생길 수 있는 문제 때문에 자발적 조치로 리콜을 했다"고 강조했지만, 사실은 '자발적'이 아니라 '강제적'이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는 좀 생각해볼 문제입니다.

YTN은 도요타의 차량을 조사한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성능연구소에서 바닥매트가 가속패달을 덮으면 급가속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결함'으로 판단하고 국토부에 통보를 했다고 연구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발적'이 아니라 '타율적' 혹은 '강제적' 리콜을 하게 된 것이라는 겁니다.

그러나 자발적 리콜의 의미는 말 그대로 '자발적'이라는 의미가 아닙니다.

리콜은 국토부에서 강제하는 '강제리콜'이 있고 업체에서 스스로 리콜을 결정하는 '자발적 리콜'이 있죠.

다시말해 '강제리콜'은 정부가 자체조사 등을 통해 결함 사실을 인지하고 직접 제작결함을 심사한 뒤, 제작사에 '리콜을 명령'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번 리콜은 국토부 명령을 내린 리콜이 아닙니다.도요타 측은 "연구소와 함께 조사를 해서 이같은 문제를 파악했다" 며 국토부에 이같은 결함을 전달했다는 사실과 관계 없이 문제가 발생하자 리콜을 실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그 주장은 사실일 가능성이 큽니다.

도요타가 강제리콜로 인해 마지못해 리콜 해주는 모습을 비춰주면 메이커 이미지에 치명적이기 때문에 강제리콜 움직임이 보이면, 당연히 그보다 앞서 '자발적 리콜'을 실시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맞습니다. 물론 진정으로 마음속에서 우러난 '자발적리콜'은 아니겠지요.
그러나 마지못해 한 리콜일지라도 기술적인 의미에선 '자발적리콜'이 맞습니다.

----

4월 10일 추가: 아래 댓글 달아주신 분이 계셔서 포탈에 내보낸 내용도 첨부해봅니다. 말씀하신대로 조금 다릅니다. [기자수첩]이라서 조금 젠체 하면서 써야 하기 때문에.. 저도 이런 글은 좋아하지 않지만...

여튼 주된 내용은 1) 언론보도가 조금 조급했던 것 같다. 2) 도요타가 진정으로 안전을 고려해주면 좋겠다. 는 내용입니다.

-----



9일 일부 언론은 “도요타의 자발적 리콜은 거짓말”이라고 보도했다. 며칠 전 한국도요타의 나카바야시 히사오 사장이 기자회견장에서 “만에 하나 생길 수 있는 문제 때문에 자발적 조치로 리콜을 했다”고 강조했지만 사실은 자발적이 아니라 강제적이었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이는 좀 더 생각해봐야 할 문제다.

이 언론은 “바닥매트가 가속페달을 덮으면 급가속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결함으로 판단하고 국토부에 통보를 했다”고 말한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성능연구소 연구원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그 인터뷰를 근거로 '자발적'이 아니라 '타율적' 혹은 '강제적' 리콜을 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자발적 리콜'의 의미는 말 그대로 업체가 '자발적으로 했다'는 의미가 아니다. '리콜'에는 국토부에서 리콜 명령을 내리는 '강제 리콜'이 있고 전후 사정을 보고 업체가 스스로 리콜을 결정하는 '자발적 리콜'이 있다.

이번 리콜은 국토부가 명령을 내린 '강제 리콜'이 아니다. 도요타 측은 “자동차성능연구소와 함께 조사를 하던 과정에서 이 같은 문제를 파악했다” 며 “국토부에 결함을 전달했다는 사실과 관계없이 문제가 발생한 즉시 리콜을 실시했다”고 주장했다. 전후 관계상 이 주장이 사실일 가능성이 크다. 가뜩이나 문제 많은 도요타가 마지못해 리콜 해주는 모습을 비춰주면 메이커 이미지에 치명적이니 '강제 리콜'을 하려는 움직임이 보이면, 그보다 앞서 자발적 리콜을 실시할 것이 당연하기 때문이다.

언론 보도에서 지적한 것처럼, 물론 진정으로 마음속에서 우러난 자발적 리콜은 아닐지도 모른다. 그러나 마지못해 한 리콜일지라도 기술적인 의미론 '자발적 리콜'이 맞다.

언론 보도 방향이 단순한 '표현'을 언급하기 보다는, 이번 리콜로 인해 도요타의 급가속 문제가 온전히 해결 될 수 있는지 여부를 좀 더 살펴야 한다. 바닥 매트가 가속패달을 눌렀든 누르지 않았든 브레이크를 밟으면 차가 서야 하지만, 도요타 차들은 가속패달이 눌린 상태에선 브레이크를 밟아도 차가 서지 못한다.

이같은 문제로 미국에서도 우리와 마찬가지로 처음에는 바닥매트의 문제로 시작했다가 가속페달의 형상변경, 가속페달 부품 변경, ECU 프로그램 문제로까지 리콜 규모가 점차 커진 것이다.

유럽 제조사들은 이를 막기 위해 급발진 방지장치(브레이크 오버라이드)를 이미 대부분 갖추고 있고, 국내 제조사들도 점차 장착하고 있는 추세다. 도요타가 별다른 이유를 대지 않은채 이 시스템 도입을 차일피일 미루는 것이 도요타 급가속 문제의 본질이다. 진정 자발적인 마음으로 소비자 안전을 고려한다면 사고를 막을 수 있는 안전장치 도입은 한시도 늦추지 말아야 할 것이다.

<경향닷컴 김한용기자 whynot@khan.co.kr>     


WRITTEN BY
발빠른김기자
자동차 담당하는 김한용기자입니다. 언제나 제보 기다립니다. 메일주소: digitrio@gmail.com

트랙백  2 , 댓글  5개가 달렸습니다.
  1. 발만빠른김기자 2010.04.10 03:26 신고
    기간산업인 자국 국내자동차산업을 위해서도
    자그마한 헛점이라도 흠집내야 하는게 도요타를 상대하는 법이라 하지만,
    잘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과한 칭찬도 마다않는 기자분이셨음 합니다.
    스마트패달 까지 장착해준다니, 이부분은 확실한 자발적이지요.

    리콜이 주는 긍정적인 부분애 대해서도.. 꼭 상기시켜주시기 바랍니다.


    도요타 리콜이 누구를 위한 리콜인지?

    기사꺼리 찾는 블로그 기자들을 위한 리콜인지?
    모국내자동차업계 사람들의 비아냥 꺼리를 위한 리콜인지.?

    가장 직접적으로 연관있는 캠리타는 인간들을 위한 리콜인데,
    리콜받으라고 해도 리콜 안받는 인간들이 50%는 넘을듯 합니다.



    ps..사실, 토탈사이트에 올린 기사와 여기 블로그 기사와 상이해서 좀 이상하군요.
    • 이번 리콜에서 스마트패달을 장착 안해준다고 합니다.

      스마트 패달만 장착해주면 정말 칭찬 백만번 해줬을텐ㄷ, 아쉽습니다.

      그리고, 저는 수입차메이커나나 국산차메이커도 모두 도덕적으로나 기술적으로 우수한 회사였으면 좋겠습니다.
  2. 중국에선 도요타산사람들한테 5만원씩 돌린다고하더군요

    한국에선 단돈 천원은 개뿔 ~

    리콜도 드럽게 늦게해주고

    예전에 리콜 문제있을때도

    한국에선 정말 심하게 윽박지르면서 리콜해달라고한사람들한테만 대에충 조금해주고 말았던적도있었죠

    아주 대에충 ~~~

    뭐 이딴 차를 사는지 ㅉㅉㅉ

    그런 개무시 당하면서 사고싶을까요?

    당연히 돈있으면 독일차가죠

    한국에서나 고급차 일본사람들도 한국에선 도요타 찬양한다고 아주 비웃는 ㅉㅉㅉ
  3. 발만빠른김기자 2010.04.19 12:50 신고
    일전에도 말씀해드렸는데..여전하시군요.
    글이든 리플이든 좀 제대로 알아보고 적어주시기 바랍니다.

    2월부터 8월에 출고되는 차량에 대해서도 BOS를 무상장착이 되며,
    기존 국내에 들어온 차량에 대해서는 9월부터 순차적 스마트패달이 리콜조치 됩니다.
    국토부 확인결과, 현재 도요타측에서 개발중이라고 합니다.


    이제 칭찬 백만번 해주시길..
    • 제가 기분을 상하게 만든 부분이 있다면 죄송합니다. 발만 빠르고 정신이 없어 잘못 쓰는 부분이 있다면 그 점도 죄송하구요.

      미국에서는 이미 리콜에 BOS를 장착해주고 있다는 얘기를 지난주 수요일에 자동차성능시험연구소 측에서 하더라구요. 연구소측이 한말이 사실인지 여부는 확인 못했습니다만, 미국에서 하고 있는것을 왜 우리 쪽에서 못하고 있는지 이상했습니다.

      안그래도 당일 도요타 측에 물어봤어요. BOS는 8월달부터 장착 될것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왜 이번 리콜에는 안되었는지 물어보니 본사에서 추가 개발을 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리콜이라는게 이렇게 제조사의 개발이 완료될 때까지 기다려줬다가 해도 되는것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조속히 처리를 해주면 좋겠는데, 지지부진하고 있는 것 같아서 좀 아쉬운거죠.

      마지막으로, 제가 잘못하고 있는 부분이 많은데, 너그러이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