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용기자의 AboutCar

젊은 층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렉서스의 인기차종 IS250의 컨버터블 차량이 등장했다.

한국도요타자동차(대표이사 치기라 타이조)는 4인승 컨버터블 렉서스 뉴IS250C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렉서스 IS250C는 V6 2.5L 엔진을 장착, 207마력을 낸다. IS250 세단과는 후드를 제외한 모든 부품을 새롭게 설계해 쿠페의 날렵함과 하드탑 컨버터블의 우아한 스타일을 완성했다고 한국도요타자동차 측은 밝혔다.

▲ 이 분이 이런차를 타고 다닌다면? 흠...멋지겠는데요. 모델은 서하(22)씨 입니다.


 





























































다른 차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구조의 3분할식 하드탑 루프는 차체와 완벽하게 맞물려 컨버터블 차량이면서도 기밀성과 정숙성이 뛰어나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컨버터블로서는 세계 최고 수준의 강성과 강도를 갖췄으며, 혁신적인 통합안전 제어시스템인 렉서스의 VDIM 시스템을 통해 루프 오픈시에도 뛰어난 주행 성능과 높은 안전성을 확보했다.

루프를 연 상태에서는 트렁크 공간이 좁아지지만, 골프백 1개를 수납할 수 있는 정도의 공간이 마련돼 있다.

마크레빈슨 프리미엄 서라운드 오디오와 자동 온도 조절 시스템을 통해 최적의 안락성을 제공한다.

IS250C는 4인승으로 판매가격은 부가세 포함하여 6250만원(개별소비세 인하가격)이다.

▶ [화보] 렉서스 IS250C 출시

Comment +12

  • Werther 2009.06.03 19:25 신고

    3 분할 하드탑 룹은 이미 Volvo C70, VW Eos 가 있죠. IS250C 가 유일한 것이 아니라
    더군다나 Eos 는 하드탑 컨버터블이면서 슬라이딩 선루프 기능까지 있고요.
    탑을 개방했을시 트렁크에 어느정도 짐공간이 있는 것도 세모델 거의 같습니다.
    이전 까지는 2 분할 이었던 하드탑이 3분할로 진화하면서 생긴 여유라고 할 수 있겠네요.

    근데 한국에서의 가격이 대단합니다.
    경쟁관계에 있는 C70, Eos, IS250C 모두 $3만5천 ~ $4만 정도에 형성되어 있는데..
    (한국과 직접적인 가격비교가 힘든 것은 알지만)

  • Werther 2009.06.03 19:33 신고

    "다른 차에서 볼 수 없는 " 이라고 표현하셨길래 한 말입니다.
    설마 제가 전문기자분이 처음 봤을 거라고 생각했을라구요.

    • 오해 하시도록 적어서 죄송합니다.

      3분할이 다른차에 없다는건 아니구요. 톱을 열때 다른차에 없는 독특한 방식으로 접히길래 그것을 적은겁니다. 말씀하신 C70, EOS 등과는 전혀 다르게 접힙니다.

      카톱시스템(현재는 마그나겠죠)이 납품했을것으로 보이는데 렉서스측은 잘 모르더라구요.

  • Werther 2009.06.03 19:45 신고

    제가 오해했을수도 있겠네요.
    혹시 IS250C 의 탑이 어떤 식으로 접히는지 본적이 있으신가요?
    C70 와 Eos 모두 탑개폐 작동을 본적은 있는데 (방식이 조금 달랐습니다.) IS250C 는 실제 목격하지 못했고
    사진으로만 봐서요.

    설명이 가능하신지...

    • 아, 이 사이트의 사진은 대부분 제가 직접 찍은 것입니다. IS250C는 -유리창이 따로 떨어진다는 점에서- MB SLK를 연상케하는 방식으로 접힙니다.

      그래서 IS250C도 카톱시스템즈에서 납품한게 아닌가 생각한건데요. (개인적인 생각이고 근거는 없습니다 ^^)

      설명하기 어렵네요. 접히는 순서를 나열해서 사진 한번 올려보겠습니다.

  • Werther 2009.06.03 19:59 신고

    죄송합니다. 제가 번거롭게 해드린 것같아...
    똑같은 3분할 방식인데 어떻게 제작사마다 다른 방식을 쓰는지 모르겠네요.

  • Kevin 2009.06.04 10:42 신고

    폭스바겐 이오스는 5피스 구조입니다. 즉 5조각으로 나눠져서 컴팩트하게 수납되고, 덕분에 트렁크 공간을 넓게 쓸 수 있습니다. 하드탑 컨버터블이면서 선루프까지 달린 모델은 이오스가 유일하죠~~

  • Werther 2009.06.04 12:48 신고

    5 분할 이라는 학설(?)까지 나오네요. 어떤 회사에서 만든 전동식 하드탑인지 출처좀 주실래요?
    5분할은 커녕 4분할도 전 금시초문이라서...

    아래 사이트에 개폐 동영상이 있으니 주의깊게 보세요.
    http://autos.yahoo.com/2009_volkswagen_eos_komfort-videos/

    • 죄송합니다만, 다른분들의 의견에 약간 민감하게 반응하시는것 같습니다. 미리 말씀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만, 그 댓글을 올려주신분은 폭스바겐 관계자시니까 아마 Werther님보다 EOS에 대해 잘 알고 계실것입니다.

      글을 쓰신 분은 '5분할식'이라고 한게 아니라 5피스라고 했습니다. 실제 EOS는 썬루프가 있는 유일한 컨버터블이고, 썬루프 좌우로 부품이 나뉘어있기 때문에 부품상으로는 5피스가 맞습니다. 다음 글을 보시면 IS250C의 개폐 방식을 상세히 찍어놓은 사진이 있으니 한번 비교해보시는 것도 재미있을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838079.tistory.com/ BlogIcon 80 2009.06.05 01:01 신고

    335ci, is250c 등 하드탑 컨버터블들만 모아서 비교해주신다면 재미있는 포스트가 될 것 같습니다. :)

  • Werther 2009.06.05 03:51 신고

    IS250C 의 작동방식은 동영상으로 이미 봐서 어느정도 이해가갑니다.
    그리고 위의 VW관계자분이 언급한 5피스는 왜 나온 말인지 이해가 가질 않아서
    제가 약간 오버 했네요. 분할 방식이나 분할 갯수에 대한 의견에 뜬금없이 피스가 나와서
    의아해 할 수 밖에요. 기분나쁘셨다면 죄송합니다.

디자인이 훨씬 멋지게 일신한데가 하드컨버터블톱까지 갖추고 있는 늘씬한 신형 Z4가 한국땅에 들어오는군요. 

BMW코리아는 7일부터 기존 Z4의 신형 모델인 'Z4 sDrive 30i'모델과 'Z4 sDrive 35i' 모델을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월말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차세대 Z4를 불과 3개월여만에 한국에 출시하는 것입니다. 미국에서도 아직 정식출시 전이라고 하는데, 어찌된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BMW코리아측의 얘기는 "열심히 노력(?)해서 받아올 수 있었다"고.

신형 Z4의 가장 달라진 부분은 기존 '소프트 톱(헝겊 천장)' 대신 2부분으로 접히는 알루미늄제 하드톱 컨버터블 천장을 제공한다는 점입니다. BMW측은 하드톱 천장이 닫혔을때 쿠페만큼의 기밀도와 매끈한 디자인을 갖고 있어 기존 Z4 쿠페형 모델은 단종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나중에 또 나올지도 모르죠)

이 두 모델은 공히 3.0리터 직렬 6기통 엔진을 장착했습니다. 30i모델은 자연흡기로 255마력을, 35i모델은 트윈 터보를 장착해 300마력을 냅니다. 35i에 장착되는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를 이용해 동력 손실을 줄이고 가속력을 높였습니다. 35i의 경우 시속 100km까지 가속을 불과 5초 이내에 끝낼 수 있다고 BMW측은 밝혔습니다.

신형 Z4는 디자인을 개선해 후면 창은 52%, 측면 창은 40%키워 개방감을 늘리고 사각지대를 줄였습니다. 트렁크 등도 보다 넓게 개선하고 승차공간으로의 통로를 제공해 골프가방이나 스키를 싣을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Z4는 미국 공장에서 생산됐지만, 신형 Z4는 독일 레겐스부르크 공장에서 생산하게 됨에 따라 미국 공장에서는 X3, X5, X6 등 3가지 모델을 주력으로 생산하게 됐습니다. 

신형 Z4의 미국내 판매가격은 약 $4500~$5500(약 6060만원~7400만원)이지만 한국에서의 판매가격은 이보다 다소 높게 책정될 예정입니다.

한편, 'sDrive'는 BMW의 새로운 브랜드로 상시 4륜구동을 의미하는 xDrive와 구별해 후륜구동 차량임을 의미하는 표현입니다. 

▶ [화보] BMW Z4 로드스터 천장 “열고 닫고” 
0

Comment +2

  • 정말 좋은 차는 많은것 같습니다.
    비머도 제가 좋아하는 차종입니다. 523, X3, M5 등 세대나 굴렸으니까요.
    Z4, M5, 320d도 입맛을 다시게 합니다.
    또한 미니, 골프는 가끔 저를 불끈불끈(?)하게 합니다.
    마누라한테 핀잔을 듣고서야 제정신을 차리죠.
    김기자님이 여러가지 다양한 시각을 보여주셨음에도 불구하고 프리우스가 가을에 들어오면 또 홍역을 치를것 같아 걱정입니다.(저는 이제 디젤이 지겹습니다)
    하지만 지금 현재 997 C2S, C63을 아주 만족스럽게 잘타고 있습니다.
    돈도 더 없고 한대 더 세울 주차 자리도 없습니다.

    김기자님 그거 아십니까?
    997 카브리오를 지르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김기자님이 오래전에 웹에 올리신 노란색 997 4S 카브리올레 시승기(지금은 링크가 죽어 보고싶어도 못봅니다)였습니다. 빰빰빰빠~!!! 두두둥~~ 아시죠~!!

    남자끼리 데이트할일은 없지만 김기자님 함 뵙고 커피나 한잔 대접하고 싶습니다.
    좋은 말씀도 좀 듣고요~

    오늘도 출근도장 찍었습니다.

    • 스포츠카와 럭셔리쿠페의 최고봉을 함께 소유하셨다니 진정 남자의 꿈을 이루셨군요.

      거기에 환경친화적인 프리우스를 하나 추가하시면 석유를 태우는 죄책감이 약간이나마 줄어드는 최적의 포트폴리오가 될 것 같습니다. ^_^

      차를 보면 사람을 알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동안 얼마나 많은 노력과 성공을 하신 분인지 짐작할 수 있을듯 합니다. 아닌게 아니라 언제 만나뵙고 차라도 한잔 하면서 말씀을 듣고 싶네요.

      5월 10일(일)에 강원도 문막에서 트랙데이를 할 예정인데, 시간 괜찮으시면 한번 와서 즐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