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날이 뭐 이렇게 추워졌는지 차에 앉아서도 몸이 오들오들 떨리더군요. 양손을 오무린채 호호 불어 대는데, 문득 지난번 며칠간 시승했던 K7의 '열선 핸들'기능이 떠올랐습니다. 가만 생각해보면 그거 꽤 기분이 좋아지는 옵션이었어요.

제 차도 나름 유명하다는 브랜드 수입차로 K7보다 비싼데, 열선 핸들장치가 없거든요. 주변 분들 모는 수입차 중에 핸들 열선 있는 차 거의 못본것 같아요. 

여긴 열선이 있었죠.

열선도 없는 내 차와 열선도 없고 심지어 자동 와이퍼도 없는 이다일 군의 차. 수입차들 왜 이래?


그러고보니 제 차에는 없고, K7에는 있는 기능들도 많네요. 자료를 찾아보니 K7이 수입차와 비교해도 우위에 있는점도 몇가지 있었어요.

우선 크기에서는 경쟁 차종을 누를 정도로 압도적이었습니다.

기아차 측은 이 차의 경쟁차종으로 렉서스 ES350, 어코드, SM7 등을 꼽고 있는데요. 이 차들과 실내 공간 등은 비교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큽니다.

아래 표에는 없지만, 실제로는 그랜저나 오프러스보다 실내 공간이 상당히 큽니다. 폭은 오피러스와 같습니다.

차를 타보고 가장 놀란 점은 서스펜션이었는데요. 딱딱하지 않고, 단단하면서도 효과적으로 움직여주는게 유럽차 느낌이었기 때문입니다. 축거가 다른 차에 비해 넓고, 타이어가 18인치가 장착됐으며(16,17,18인치 선택가능), 윤거(트레드)가 넓기 때문에 안정감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제가 시승한 차는 ECS가 장착된 차인데, ECS는 아시다시피 전자제어서스펜션(Electronic Control Suspension)이라고 해서 전자적으로 단단한 정도를 조절해주는 서스펜션 장치입니다. 평상시는 오토매틱으로 단단하게, 혹은 부드럽게 조절되고, 만약 항상 단단하게 운전하고 싶다면, SPORTS모드를 선택하면 됩니다. 3.5리터 모델에 장착되는데, 이게 장착됐으니 당연히 서스펜션 반응이 좋겠지요. 돈이 얼만데...

제가 타보진 않았지만, 주력모델인 2.7리터 모델에는 진폭감응형댐퍼(ASD: Amplitude Selective Damper)를 장착했다고 합니다. 이 시스템은 ASD밸브라는 장치를 통해 서스펜션이 움직이는 정도를 최대한 최적화 하는 기계 장치입니다. 과연 저게 얼마나 효과가 있을까 싶기는 한데, 없는 것보다는 낫겠지요?

출력도 동급에서 가장 강력합니다. 180마력인 2.4리터 엔진은 SM7 2.4(170마력)에 비해 강력하고, 그랜저 뉴 럭셔리(179마력)에 비해도 조금이나마 강합니다. 어코드 2.4 모델과는 동일하죠.

2.7리터 모델은 그랜저와 K7에만 있는데, 그랜저는 192마력인것이 K7은 200마력.. 흠. 꽤 차이가 있습니다.

 3.5리터 모델은 290마력으로 경쟁모델을 압도할만한 정도입니다. 그러면서도 연비는 오히려 더 우수하다고 하니, 대단한 기술이라고 할 수 밖에 없네요.

최근 갑자기 충돌 안전성에 대한 기사가 쏟아져 나오는데, 충돌안전성에서도 경쟁차종에 비해 우수합니다.

아니 K7이 우수하다기 보다는 경쟁차종이 부족하다고 해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수입차들은 물론이고, 쏘나타도 충돌시험에서 별을 5개 받았지만, 현대 그랜저는 별을 4개밖에 못받은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현대기아차그룹은 이와 같은 약점 때문에 신형 플랫폼을 열심히 개발했고, 그 결과가 K7에 먼저 적용된 것이죠.

물론 그랜저도 내년 12월에 신모델이 나온다는데, 그 이후에는 동일한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격차가 꽤 있는 상황입니다.

다양한 기능 압도적

다른 차에는 없는
자잘한 기능들도 정말 많습니다. 많은 기능을 장점으로 봐야할지 괜히 가격만 높이는 결과가 되는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열쇠를 갖고 차에 다가가면 차가 스스로 1) 사이드미러를 펴고, 2) 도어 손잡이에 불을 켜는 등의 모습을 보여주는데 지나치게 재주를 부렸다는 생각이 들구요.

후방 카메라의 위치는 룸미러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내비게이션 옵션을 선택하면 내비게이션 화면에 나타나지만, 옵션을 선택하지 않으면 이와같은 방식으로 뒷편을 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직접 해보지는 않았지만 룸미러와 모니터 화면을 동시에 볼 수 있으므로 내비게이션 위치에 나타나는 것보다 오히려 더 좋을거라고 생각됩니다.

예전에 모닝에 장착된 것을 한번 봤는데, 작으면서도 해상도가 굉장히 높아서 깜짝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K7의 경우 내비게이션을 선택한 사람은 룸미러내 모니터를 장착할 수 없다니 좀 아쉽네요.

내비게이션 내에는 가이드라인이 표시되는데, 버튼을 눌러 일렬주차나 직각주차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위에서 내려다보는 <톱 뷰> 기능도 있어서 뒤편에 바짝 붙이는데 도움이 됩니다.

전면 카메라와 모니터가 있어 골목에서 빠져나갈 때 주위를 둘러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에쿠스나 오피러스 등에 장착된 기능인데, 준대형으로는 처음 장착됐네요. 수입차 중에서도 BMW 7시리즈에나 장착되는건데 말이죠.

하지만 개인적으로 실용성보다는 보여주기 위한 기능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시트는 열선 뿐 아니라 통풍시트를 지원합니다. 3.5리터 경쟁 모델 중에는 ES350에는 있고, 도요타 캠리나 혼다 어코드에는 없는 기능이죠. 그랜저에는 물론 없구요.

최고급 오디오도 칭찬 할 만 합니다. 최고급 오디오(JBL)의 경우 출력이 530와트나 됩니다. 스피커는 서브우퍼와 센터스피커를 포함해 총 13개나 된다니 상당하죠. 실제 들어보면 울림통(차량실내구조)이 잘 짜여져서 예상보다 월등히 좋은 사운드가 납니다. CD를 차량내 하드디스크에 저장해두는 장치도 요긴합니다.

13개 스피커. 뒤편 가운데 있는건 서브우퍼. 전면 가운데는 센터 스피커.


고급사운드(디멘션)옵션도 그런대로 괜찮습니다. 8개 스피커와 450와트 외장앰프라니 괜찮은 수준이죠. 하지만 2.4모델에 들어가는 기본 사운드는 좀 말이 안됩니다. 이 정도 차에 트위터를 포함해 6스피커, 내장앰프(84와트)라니, 제대로 소리가 나올지 의문입니다. 기본 사운드는 그냥 잠시 장착했다가 애프터마켓에서 교체하는 것을 염두에 둔 설정이라고 봐야겠지요.

그래서…K7은 어떤 차?

현대 제네시스와 함께 국내서 지금까지 나온 차 중 가장 잘 만든차 중 하나라고 생각됩니다. 해외 자동차 메이커들이 이 가격에 이런 차를 만들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해봤을 때 제 생각엔 도저히 못 만들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모두에게 이런 럭셔리 스타일카가 필요한가를 질문해보면 그렇지는 않을겁니다. 저만 해도 작고 잘달리는 차를 선호하니까요. 더 작은차, 더 단순한 차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에게는 적합치 않을겁니다. 이 차는 남에게 비춰지는 모습까지 중시해야하는 40대 성공한 분들이 타기에 적당한 차라는 생각이 듭니다.


WRITTEN BY
발빠른김기자
자동차 담당하는 김한용기자입니다. 언제나 제보 기다립니다. 메일주소: digitrio@gmail.com

트랙백  2 , 댓글  7개가 달렸습니다.
  1. 스펙 만땅에 내구성은 글쎄올시다?

    그리고 외국 차들, 충분히 저 가격에 저런 사양 달 수 있습니다.

    다만 그 가격으로 한국에는 안 팔 뿐이지.


    가시고 계신 차, 독일 현지에서는 얼마에 팔리는 지 알아보세요.
    • 사실 환율이 많이 올라서 제 차는 독일에서 훨씬 더 비싸게 팔립니다.

      320i에 옵션을 전혀 더하지 않은 기본 모델이 3090유로 = 5186만원입니다. 국내 들여오는 모델들은 여기에 자동변속기, 썬루프, CD체인저, 후방센서 , 알루미늄휠 등 몇가지 옵션을 붙이죠.

      대강더해보니 3946유로 = 6622만원이군요. 어이쿠.

      http://www.bmw.de/de/de/newvehicles/3series/sedan/2008/carconfigurator/configurator.html
  2. 중간 비머 사진, 비머의 번호판 넘버 모자이크 처리 않하셨습니다~ ㅎㅎ
  3. 전 국산차의 장점을 칭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요즘들어 현대기아차의 가격을 비난하다 못해 국산차는 무조건 안좋은 차라는 인식이 퍼지고 있죠. 오히려 최근 국산차가 외산차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부분이 더 늘어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외산차에 대한 맹목적 추종은 조금... 지양되어야 할것 같습니다.
    두 아이가 제 차 뒷자리에서 매일 잘때 서로 싸운답니다. 자리가 좁다구요.. 확 카니발을 살껄 하는 생각도 들고, 조금더 큰차였음 어떨까 하는 생각도 들구요... ㅋㅋㅋ K7이였음 좋았겠네요... 유류비를 감당할수 있을까 하는 생각은 둘째치구요..
  4. ㅋㅋ 320 예전에는 핸들 열선 기능 있었는데 어느 순간 빠졌어요...ㅠㅠ
    가격대비 옵션과 기능만 따지면 국산차 능가할 수 있는 수입차는 없겠죠...
    그래도 김기자님 K7하고 320 중 택 1 하시라면 어떤 거 하고 싶으세요^^
    저는 아반테 같은 준중형급에 2,000CC 엔진 달고 후륜구동이고 재빠른 자동 변속기 달려있고 시트 포지션도 3시리즈만큼 낮고 차체 강성도 3시리즈 정도 되고 스포츠 패키지 선택할 수 있고 스티어링 휠 조작감 묵직하고 서스펜션 탄탄하고 배기음 적당히 듣기 좋고 키만 높여서 뚱뚱하지 않고 균형잡힌 측면 비례를 가지고 있고 롱 노우즈에 숏 오버행으로 코너에서 앞머리 촥촥 돌아가는 느낌 주는 국산차가 있다면 당장 삽니다^^
    그렇게 수입차와 비교하기 좋아하는 국내 메이커들 왜 자동차의 이런 감성과 운동성은 고려하지 않는 걸까요...ㅠㅠ
    아쉬운 부분입니다...
    • 예리한 지적 감사합니다. 3시리즈의 특징을 한줄로 요약정리 해주셨는데, 정말 잘 와닿는 걸 보니 3시리즈 오너이신가보네요. ^^

      저야 말씀하신 대로 당연히 320i삽니다. 다음차도 독일차를 사지 어지간해선 국산차 살 것 같지 않습니다.

      하지만 혼자 타는 차니까 그렇고, 가족이 생기고 집에 차 한대만 사야 한다면 국산차를 고려할 것 같습니다.

      국산차는 프라이드부터 에쿠스까지 모두 '패밀리 세단'이죠. '한집에 차 한대'라는 사고방식에서 도통 벗어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K7도 양념을 더하긴 했지만, 그 근본은 아직 바꾸지 못한 것 같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