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지금 타러 갑니다 - 미쓰비시 랜서 에볼루션

요 며칠 미쓰비시 랜서 에볼루션을 타고 있습니다.

세상에, ‘도로위의 제왕’ 란에보를 타게 되다니.

하도 많은 전설을 들었던터라 직접 이 차를 만난다는 것 만으로도 무척 설레고 짜릿한 기분이었습니다.

그런데 실제 몰아본 느낌은 기대 이상입니다. 6500RPM에서 295마력이라는데, 터보로 뽑아낸 수치이다 보니 토크가 4000RPM에서 41.5kg·m로 다른 차에 비해 무척 높습니다.

일례로 3.7리터 엔진을 장착한 G37 쿠페는 최고출력은 333 마력@7,000rpm으로 더 높지만, 최대토크는 37.0kg.m@5,200rpm로 훨씬 낮은 수준입니다.

G37쿠페가 어마어마하게 강력한 힘을 가져 컨트롤하기 힘들정도인데, 이 차는 그보다 더 강하고 훨씬 더 가볍습니다. 아니, 비교가 안됩니다.

어제 오늘 자유로와 올림픽대로를 달렸던 차들은 아마 새파란 괴물을 잊지 못할겁니다. 물리적인 이해력을 벗어난 물체 하나가 차 사이를 누벼댔으니까요.

덤벼드는 차들도 많더군요. 특히 튜닝한 국산 모 스포츠카가 여러번 앞에서 왔다갔다 했는데, 전 그저 엑셀을 밟고 핸들링을 몇번 해주었을 뿐입니다. 백밀러를 통해 1~2초 보이는가 싶더니 이내 작은 점이 되어 버렸습니다. 미안합니다. 경쟁이 못되어 드렸군요.

순간 가속력이 뛰어나고 짜릿짜릿한 느낌의 주행감각은 식은땀을 나게 합니다. 4륜구동에 요잉 컨트롤 등의 기술로 차체는 노면에 딱 붙어있는 듯 한 느낌이 들게 합니다. 브레이킹은 브램보 브레이크 시스템으로, 어떤 상황에서건 정확하게 정지해줍니다. 서스펜션은 아이바흐 스프링에 빌슈타인 서스펜션입니다. 휠은 BBS입니다. 하체에 튜닝할 수 있는건 다 한셈이네요. 돈 들어갈데가 없겠습니다.

그래서인가요. 어떤 코너가 나타나든, 어떤 차가 나타나든 절대 지지 않습니다. 480마력 포르쉐 터보나 500마력 페라리가 와도 두렵지 않아요.

가끔 전 유명 랠리카 드라이버들의 영상을 보고 항상 감동합니다. 어떻게 저렇게 좁은 도로에서 빠른 속도로 차를 운전할 수 있는가 놀라는거죠.

그런데 그들이 시합에 몰고 나오는 이 차를 직접 몰아보고야 알았습니다. 차가 반 이상이라는것을…

30분이나 몰았을까요. 내 팔다리의 움직임이 랠리카 레이서와 다름없게 변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차는 시속 100~150km로 좁은 와인딩 로드를 누벼나갑니다. 랠리코스는 도심지한복판도 지나갑니다. 엔진소리는 웅웅 울려댑니다.

주변에 관중들이 나를 바라보며 환호합니다. 물론 욕을 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적어도 나는 그들의 에너지와 뿜어나온 아드레날린으로 스트레스를 씻어내고, 세상을 살아갈 힘을 얻었습니다.

  • 네발짐승 2008.09.28 23:08

    아~~ 요즘들어 4륜에 필받고 있는데 ㄷㄷㄷ
    명불허전인가보군요...

  • Favicon of http://www.multimedia.co.kr BlogIcon 정규화 2008.09.29 10:10

    김기자님 오랜만입니다.
    저도 카레라, 가야르도, M5 등 소위 "스포츠카"라는 고성능 차량을 운전해봤습니다만 제가 겁이 많아서인지 김기자님이 위에서 표현하신것 처럼 칼질을 잘하지 못합니다.
    당연히 스킬도 없어서겠죠.
    레이싱스쿨을 가보려고 해도 100만원에 육박하는 비용에 매번 주저앉았엇습니다.
    어떻게하면 김기자님처럼 운전할 수 있을까여...?
    참 바보같은 질문입니다만...

    *PS: 사이드바 하단에 구글광고가 깨져보이는데요? 손보셔야하지 않나요?

    • 흔히 튜닝의 끝은 간(liver) 튜닝이라고 하더군요.

      ㅎㅎ 물론 농담입니다. 무모한 주행은 자신 뿐 아니라 남까지 해칠 수 있기 때문에 드라이빙 교육은 필수입니다.

      100만원 넘는 고급 스쿨이 많습니다만, 찾아보면 저렴한 교육코스도 많습니다.

      이번주 금~일에는 메르세데스-벤츠에서 'AMG 드라이빙 교육' 행사를 벌입니다. 참가비는 10만원이었습니다.

      왜 과거형을 쓰느냐면, 참가 신청이 마감됐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메르세데스-벤츠 딜러에게 요청하시면 없던 자리가 또 생길지도 모릅니다. ^^

      다음주에는 BMW에서 가망고객을 대상으로 드라이빙 스쿨을 개최합니다.

      포르쉐는 태백에서 10월 16일에서 28일까지 포르쉐월드로드쇼(PWRS)를 실시합니다. 올해는 참가비가 많이 올라 55만원입니다만, 여기에는 객실료와 조중석식까지 포함됐으니 납득 가능한 수준입니다.

      물론 포르쉐월드로드쇼는 드라이빙 전문교육인 포르쉐드라이빙스쿨에 비해 교육을 철저하게 하지는 않지만, 간이 교육이라도 실제 고속 운전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겨울이 되면 개인적으로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를 빌려 작은 드라이빙 스쿨을 개최할 생각입니다. 블로그 찾아오시는 분들의 회비를 조금씩 각출하고 스폰서 도움을 좀 받아 신나게 놀아봤으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lime.pe.kr BlogIcon 슬라임 2008.09.29 11:49

    먹는게 안좋은게야? 너무 좋은게야? 저 후덕한 얼굴 한번 보소...
    란에보라면, WRC의 귀공자 아닌가? 그 매력이 어디가겠소?
    라디에이터 그릴이 거의 뭐, 에반겔리온인걸?

  • --- 2008.10.04 23:42

    김한용 기자님 이전 C30과 미니 비교에서 C30 무게가 1730kg이라고 잘못 적으셨더군요. 그것은 차량총중량이고 차량중량은 1490kg입니다만 ...... 덕분에 내용이 약간 틀어져 버린 느낌이 있습니다. ^^;;

    • 네 잘못된 정보 드려서 죄송합니다. 그 부분 때문에 이후 몇가지 계산에서 미니의 압승이 돼버렸네요. 그래도 C30은 여전히 BMW 320i보다 무거운차네요. 실제 달리기 성능도 미니의 승리가 맞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