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 아이폰

아이폰 앞유리가 깨졌어요 ㅠㅠ 앞유리 교체기

남들 얘기인줄만 알았던 아이폰 앞유리 깨짐이 저한테도 일어났습니다.

아이폰은 땅에 떨어질 때 슬로우모션으로 떨어진다더니만, 그 말이 사실이더군요.

주머니에서 꺼내는 순간 웃옷 아랫부분에 툭 걸려서 튀어 오르는걸 슬로우 모션으로 보면서
오른손으로 잡다 놓치고 왼손으로 다시 잡다 놓치면서
손에 잡히기는 커녕 오히려 공중으로 솟아 올랐습니다.

그러더니 유리면이 바닥으로 뚝 떨어져서 이렇게 되었어요.

아흑... 저 보호대는 정작 추락에는 아무 도움을 주지 못하더군요.


하지만 앞유리가 깨졌음에도 불구하고 터치를 비롯해 모든 기능이 잘 동작했는데요.

이건 아이폰이 튼튼하다고 해야 하는지 약하다고 해야 할지 모르겠더군요.

손에 유리 파편이 박힐까 두려웠던 저는 편의점으로 달려가 맥스봉을 사서 터치를 했는데요.

그건 그렇고,

이런 문제가 생기면 기로에 서게 됩니다. 아이폰 리퍼로 교체할 것인가. 혹은 앞유리만 교체할 것인가.

KT의 AS센터로 가면 아시다시피 무조건 리퍼로 교체해줍니다. 사실상 완벽한 수리를 하려면 AS센터에서 땜질식으로 수리하는게 아니라 공장에서 고쳐 나오는 리퍼제품이 훨씬 완벽하겠죠.

그러나 비쌉니다. 리퍼는 이런 경우든 어떤 경우든 무조건 27만원을 받고 있는데, 고장 부위가 광범위하면 오히려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지금처럼 극히 적은 부분이 고장난 경우 이 비용은 지나치게 비싸다는 생각도 듭니다.

그래서 찾은 곳이 사설 AS센터입니다.

선릉역의 한 아이폰 사설 AS센터에 도착하니 앞유리에 테이프를 붙여서 작동시키더군요. 아 저런 방법도 있었군아.

이곳에서는 앞유리 교체시. 애플 정품 부품을 이용하면 9만원입니다. 카피본 제품을 이용하면 6만원이라고 합니다. 예약 후 가면 5% 할인도 된다고 하더군요.

저는 5만7천원에 교체를 했는데, 감촉이 미묘하게 다른 것 같기도 하고, 근접센서가 너무 잘 들여다 보이는것 같기도 해서... 그냥 정품을 이용할걸 그랬나 생각도 듭니다.

친절하고 실력좋은 이 아이폰 AS센터 이름은 아이프리모였습니다.


  • 성용 2010.08.11 22:42

    제대로 AS도 안되고, 밧데리도 갈지 못하고.. 그런제품이 어찌 전세계적인 히트를 치는건지는 미스테리.. 흠흠

    • Favicon of https://aboutcar.co.kr BlogIcon 발빠른김기자 2010.08.12 13:04 신고

      난 리퍼 AS가 수리센터 AS보다 훨씬 바람직한 방식인것 같은데?

      혹시 핸드폰 AS받아봤나 모르겠는데, AS후에는 결코 AS 이전하고 같은 상태로 돌아가지 못해. 뭔가 더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도 많고, 찜찜하지.

      리퍼AS는 소비자 입장에서도 더 완벽한 제품을(수리 시간 없이) 쓸 수 있고 제조사에서도 인건비를 줄일 수 있는 윈-윈 AS시스템이라우. 다만, 경쟁사에서 '리퍼라서 찜찜하다'라는 둥, 언론플레이를 통해 약점으로 부각시킨거지.

      가벼운 수리는 AS센터를 통해서 하면 되고, 애플은 그걸 위해서 모듈 부품만 세계로 공급하면 되는거지. 대기업이 굳이 정식 AS센터를 운영할 필요 없고, 이런게 중소기업도 살려주는 상생의 방법이랄까.

      배터리는 센터에서 교체해주는데 뭐. 다른 폰도 굳이 뚜껑 열고 교체 안하잖아.

      일단 아이폰을 사서 써. 그 다음에야 비판이건 칭찬이건 할 수 있는거야.

    • 성용 2010.08.12 14:08

      본인이 원하면 수리도 해준다...라고 한다면, 당연히 급한 사람에게는 리퍼를 내주는 제도가 좋은것이겠지만..

      수리를 하려면 사설업체로 가고, 애플서는 중고로 교환만 해준다..라는 것은, 흠~

      머... 나같이 싫어하는 사람도 있는것이겠지만, 판단은 시장서 하는것이고, 어쨌든 시장에서는 성공하고 있는 제품이니~ ^^;;

  • 피렌체 2010.08.11 23:22

    애플 이런건 좀 심하네요.
    1번 떨어뜨리면 재수없으면 26만원 깨지고 중고품이라니......
    스마트폰은 인간의 도구일뿐인데, 아이폰4의 경우는 인간보다 도구가 상전인듯.

    • Favicon of https://aboutcar.co.kr BlogIcon 발빠른김기자 2010.08.12 13:07 신고

      리퍼가 AS품보다 여러면에서 낫습니다. 재생품이라고는 하지만 박스에 들어있고, 일반인은 돋보기로 봐도 절대 구별할 수 없는, 그냥 신품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저처럼 재수없게 일부분이 깨진 경우는 사설 AS에 가면 됩니다. 저는 5만7천원 들었는데, 갤럭시 앞유리 수리비보다 결코 비싸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 --- 2010.08.12 13:49

      애플은 리퍼를 리퍼라고 하면서 내주지요.

      삼성은 리퍼품으로 교체해 주면서 신품으로 교체해 주는 척한답니다.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사실이지요. 삼성 A/S에서 통째로 교환받았다고 기뻐하는 분들 많지요. 그거 다 리퍼랍니다. 옛날부터 그랬답니다.

  • 2010.08.12 10:32

    험하게 써는 편이라 8개월 사용하면서 4번 떨궜습니다...-,-;;
    그러다 보니 케이스는 온갖 스크레치에 곳곳이 찍힌 상태...

    마지막 4번째 떨궛을때 볼륨버튼이 떨어져 나가 KT지점에 가서 수리의뢰를 맞겼지요.
    물론 아이폰은 현장수리는 안되고 무조건 '리퍼'라는건 알고 있고요.
    다만 무상리퍼냐 아니면 유상이냐로 좀 쫄았는데 다행히 '무상리퍼'로 결정 해 주더군요^^

    사실 저 같은 경우는 완전 새것과 동일한 '리퍼'로 받는게 더 좋더군요.

  • 비디치 2010.08.13 15:15

    갈라진 사진이 마치 거미줄을 쳐놓은것 같네요
    터치2세대부터 입문해서
    아이폰4 대기중인데 언제나올런지 ㅜㅜ

    그런데 정말 터치는 mp3니까 a/s에 별 불만이없었는데
    핸드폰이 망가지면 교체해야될뿐더러 시간도 더걸리고
    비용도 엄청나다니.. 애플 a/s는 정말 할말을 잃게 만드네요

    기자님 후기보니 사설 a/s도 괜찮은것 같아서 다행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