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장취재/출시행사

한국에 신형 Z4 판매한다

디자인이 훨씬 멋지게 일신한데가 하드컨버터블톱까지 갖추고 있는 늘씬한 신형 Z4가 한국땅에 들어오는군요. 

BMW코리아는 7일부터 기존 Z4의 신형 모델인 'Z4 sDrive 30i'모델과 'Z4 sDrive 35i' 모델을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월말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차세대 Z4를 불과 3개월여만에 한국에 출시하는 것입니다. 미국에서도 아직 정식출시 전이라고 하는데, 어찌된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BMW코리아측의 얘기는 "열심히 노력(?)해서 받아올 수 있었다"고.

신형 Z4의 가장 달라진 부분은 기존 '소프트 톱(헝겊 천장)' 대신 2부분으로 접히는 알루미늄제 하드톱 컨버터블 천장을 제공한다는 점입니다. BMW측은 하드톱 천장이 닫혔을때 쿠페만큼의 기밀도와 매끈한 디자인을 갖고 있어 기존 Z4 쿠페형 모델은 단종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나중에 또 나올지도 모르죠)

이 두 모델은 공히 3.0리터 직렬 6기통 엔진을 장착했습니다. 30i모델은 자연흡기로 255마력을, 35i모델은 트윈 터보를 장착해 300마력을 냅니다. 35i에 장착되는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를 이용해 동력 손실을 줄이고 가속력을 높였습니다. 35i의 경우 시속 100km까지 가속을 불과 5초 이내에 끝낼 수 있다고 BMW측은 밝혔습니다.

신형 Z4는 디자인을 개선해 후면 창은 52%, 측면 창은 40%키워 개방감을 늘리고 사각지대를 줄였습니다. 트렁크 등도 보다 넓게 개선하고 승차공간으로의 통로를 제공해 골프가방이나 스키를 싣을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Z4는 미국 공장에서 생산됐지만, 신형 Z4는 독일 레겐스부르크 공장에서 생산하게 됨에 따라 미국 공장에서는 X3, X5, X6 등 3가지 모델을 주력으로 생산하게 됐습니다. 

신형 Z4의 미국내 판매가격은 약 $4500~$5500(약 6060만원~7400만원)이지만 한국에서의 판매가격은 이보다 다소 높게 책정될 예정입니다.

한편, 'sDrive'는 BMW의 새로운 브랜드로 상시 4륜구동을 의미하는 xDrive와 구별해 후륜구동 차량임을 의미하는 표현입니다. 

▶ [화보] BMW Z4 로드스터 천장 “열고 닫고” 
  • Favicon of http://www.multimedia.co.kr BlogIcon 정규화 2009.05.03 12:23

    정말 좋은 차는 많은것 같습니다.
    비머도 제가 좋아하는 차종입니다. 523, X3, M5 등 세대나 굴렸으니까요.
    Z4, M5, 320d도 입맛을 다시게 합니다.
    또한 미니, 골프는 가끔 저를 불끈불끈(?)하게 합니다.
    마누라한테 핀잔을 듣고서야 제정신을 차리죠.
    김기자님이 여러가지 다양한 시각을 보여주셨음에도 불구하고 프리우스가 가을에 들어오면 또 홍역을 치를것 같아 걱정입니다.(저는 이제 디젤이 지겹습니다)
    하지만 지금 현재 997 C2S, C63을 아주 만족스럽게 잘타고 있습니다.
    돈도 더 없고 한대 더 세울 주차 자리도 없습니다.

    김기자님 그거 아십니까?
    997 카브리오를 지르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김기자님이 오래전에 웹에 올리신 노란색 997 4S 카브리올레 시승기(지금은 링크가 죽어 보고싶어도 못봅니다)였습니다. 빰빰빰빠~!!! 두두둥~~ 아시죠~!!

    남자끼리 데이트할일은 없지만 김기자님 함 뵙고 커피나 한잔 대접하고 싶습니다.
    좋은 말씀도 좀 듣고요~

    오늘도 출근도장 찍었습니다.

    • 스포츠카와 럭셔리쿠페의 최고봉을 함께 소유하셨다니 진정 남자의 꿈을 이루셨군요.

      거기에 환경친화적인 프리우스를 하나 추가하시면 석유를 태우는 죄책감이 약간이나마 줄어드는 최적의 포트폴리오가 될 것 같습니다. ^_^

      차를 보면 사람을 알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동안 얼마나 많은 노력과 성공을 하신 분인지 짐작할 수 있을듯 합니다. 아닌게 아니라 언제 만나뵙고 차라도 한잔 하면서 말씀을 듣고 싶네요.

      5월 10일(일)에 강원도 문막에서 트랙데이를 할 예정인데, 시간 괜찮으시면 한번 와서 즐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