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승기/2000~5000만원

도요타 캠리 2.5 와 현대 쏘나타 2.4 GDI 비교시승

캠리와 쏘나타가 추구하는 방향이 극과 극으로 갈라졌는데도 불구하고 비교시승을 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죠.

그러나 현대차는 굳이 캠리를 제주까지 끌고와 비교시승을 했습니다.

현대 쏘나타가 더 우수하다는 것을 보여주겠다는 의도와, 동시에 캠리의 상대는 쏘나타다. 라는 두가지 의미를 담은 듯 합니다.

아이고 포토샵도 안하고 크롭도 안했는데, 어쩜 이렇게 톡 튀는군요. 이런 각도에서 보면 쏘나타도 그런대로 괜찮다는... -_-;;



사실 운전 해볼 것도 없었습니다.

쏘나타 2.4의 최대 출력이 201마력이라는데 비해 캠리는 175마력이라고 하니 마력부터 시작해서 두 차의 차이는 확연했구요.

캠리는 코너링에서 언더스티어와 오버스티어가 극단적으로 심한 차량인데, 이번 현대 쏘나타는 핸들링&라이딩에 무지하게 신경쓴 차거든요.

캠리의 벙벙한 60시리즈 전륜타이어.

쏘나타의 18인치 휠과 45시리즈 타이어



타이어 모양만 해도 천지차이죠. 캠리는 편평비가 60에 16인치 휠, 쏘나타는 18인치 45시리즈를 장착해 거의 비교가 안되는 스펙을 끼워 놓았으니, 당연히 쏘나타가 운동성능에서 앞서는거죠. 하지만 이게 순정옵션상태니까. 일리는 있습니다.


쏘나타의 실내 디자인은 워낙 공격적이라 싫어하는 사람들도 많고, 반대로 그 때문에 차를 갖고 싶다고 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다만 우리나라에서는 쏘나타가 국민차 마냥 모두가 타는 차인데, 그런 차가 공격적인 디자인을 갖고 있으면 금방 싫증을 내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습니다. 벌써 그런 분들이 있는것 같구요.

아마도 미국이나 중국 시장, 즉 10% 이내의 점유율을 가진 시장에서 톡 쏘는 양념같은 존재로 보이도록 디자인 했다고 보면 맞을 것입니다. 이런 시장에서는 보수적인 소비자도 있지만, 일단 튀는게 정말 중요하니까요. 국내 시장은 작기도 하고, 국내 소비자들이 어차피 사줄 것이라는 믿음도 있기 때문에 이런 '수출 위주' 디자인을 하게 된 것 같습니다,.

넓으면서도 공간을 적게 뽑아낸 여유. 대체 왜 쏘나타에 이런 여유를 부렸을까.

저는 쏘나타가 넓으면서도 좁은 차라는 생각이 듭니다. 쿠페형 디자인을 하는 바람에 잃은 공간이 많죠. 뒷좌석에 앉은 사람은 적어도 편안하지는 않아보입니다.

반면 캠리는 스펙상으론 좀 더 작지만, 실내가 네모 반듯해서 공간이 넓어 보입니다. 시트와 천장 디자인도 승차감 위주로 만들어져서 뒷좌석에 앉았을때 뒤로 상당히 눕게끔 디자인 돼 있습니다. 쏘나타는 외관때문에 할 수 없는 부분이죠.

캠리의 실내. 네모 반듯해서 상자에 들어온 것 같긴 하지만, 공간은 극대화 됐다.


공간이 좁은 대신 파노라마 썬루프를 장착. 썬 쉐이드는 손으로 여닫아야 하는데, 뒷좌석 썬쉐이드를 운전석에서 닫지 못하니 좀 난감.

쏘나타는 파노라마 썬루프를 갖춰서 개방감이 우수합니다. 물론 옵션이고 130만원이나 합니다만, 뒷좌석을 자주 이용하는 분이라면 장착하고 싶을것 같군요. 물론 저는 뒷좌석을 트렁크로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파노라마 썬루프는 굳이 필요 없습니다.

아 잘 찍었다 패닝샷.


기본적으로 쏘나타는 잘 달립니다. 다만 200마력이 넘는 엔진의 출력을 끌어내려면 RPM을 높게 이용해야 하는데, 이날 시승행사장에서 메뉴얼모드로 바꿔서 높은 RPM을 이용하는 기자는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더 밟아야 이 차의 진가를 알 수 있는거죠.


쏘나타의 앞 뒤 모습

쏘나타가 기울어지는 정도는 사진에 보이는(뒤) 이 정도입니다. 기울어지면서도 받쳐주는 느낌이 탄탄합니다. 아 국산차 순정 상태에서 이 정도면 무척 나이스!

넘어질 듯한 캠리

아~ 캠리...

지금 우회전 하는 모습인데요. 사진을 자세히 보시면 흙받이가 땅에 닿을 것 같은 모습을 보실 수 있을겁니다. 물론 닿지는 않습니다. 스토퍼라는 장치가 있어서요.

그러나 바깥쪽 바퀴가 찌부러드는 동안 안쪽 바퀴는 살짝 들립니다. 그러다보니 조금만 꺾으면 삑삑삑~ 하는 전자음이 나면서 TCS가 동작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아 이럴수가.

문제는 엑셀을 밟고 있는 저 때가 아니라 엑셀에서 발을 떼는 순간입니다. 차는 크게 기울어지면 다시 회복하려는 힘이 강하게 생깁니다. 엑셀에서 발을 떼면 기울어진 차체가 벌떡 일어나면서 오버스티어를 만들어버립니다. 사실 이렇게 부드러운 차는 강하게 코너링을 해보면 언더스티어와 오버스티어가 마구 번갈아 일어납니다.


캠리를 타보니, 그제야 쏘나타가 잘 만들어졌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하지만, 현대차가 비교시승을 하는 방법에 실수가 있었던게 아닌가 싶던데요. 무엇보다 우리 기자들 수준을 너무 높게 본 것 같았습니다.

의외로 이 두 차를 비교 시승하고, 어느쪽의 차의 운동성능이 더 나은지를 가려내지 못하는 기자들이 더 많았습니다.

차에 조금만 관심이 있다면 단단한 서스펜션과 물렁한 서스펜션, 혹은 언더스티어와 오버스티어 정도는 알것 같은데, 그렇지 못하더군요.

모두 그런것은 아니지만, 우리나라 자동차 기자들 상당수가 자동차 자체에는 관심이 없고, 자동차 회사들의 정치적 사회적인 것에만 관심이 많다는 점은 정말 반성할만한 일이라는 생각이예요.

우선, 차가 얼마나 그립력이 좋은지를 알기 위해선 반드시 그립을 어느 정도 잃어봐야 합니다. 언더스티어가 나든 오버스티어가 나든 나고 나서야 차의 그립력 한계가 어딘지를 알 수 있겠죠. 시속 60km로 코너를 돌아보고 "아 캠리가 더 좋네" 이렇게 얘기하는건 옳지 않다는 겁니다.

또, 선입견 없는 상태에서 비교를 해야 하는데, 도요타가 낫다는 맹목적인 믿음을 갖고 시승에 참가하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도요타는 언더스티어가 빨리 나타나네요" 하면 "아 그거 운동성능은 좋지 않네요"라고 답하는게 당연한데,
"아 언더스티어가 천천히 나타나니까 오히려 다루기 쉽죠?" 뭐 이런식으로 받는 분들이 계시더라구요.


오로지 운동성능만으로 차를 평가할 수는 없기 때문에 캠리의 극단적으로 부드러운 서스펜션이 미국에서 그렇게 사랑받을 수 있었을 겁니다. 물론 승차감이라는 것은 동전의 양면과 같아서, 부드러우면 코너링이 떨어지고 단단하면 승차감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날 비교의 핵심이 운동성능이었는데도 그 부분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던 것은 기자들 입장에서 참 부끄러운 일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같은 실험 환경을 만들어내지 못한 현대차의 책임이 더 큽니다.

현대차는 일반인들을 상대로 시내에서도 이 두차의 비교시승을 한다고 하는데요. 그 또한 괜한짓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속으로 천천히 달리면? 제 생각엔 캠리가 더 좋게 느껴질수도 있겠더라구요. 운동성능을 비교할 요량이면 환경을 먼저 만들어 줘야 한다는 얘깁니다.
  • Favicon of http://blog.naver.com/kim5353 BlogIcon 쏘타람다 2010.02.23 17:39

    행사진행이 차량 성능에 대해 확실히 비교해 준 것처럼 알려져 있지만 사실은 그게 아니었군요.

    • 선플하는 고대 2010.02.24 09:58

      민족고대 김연아가 선전하는 투산...역시 민족기업 현대.

      현대에서 그랜저 많이 팔려고 쏘나타 다운그레이드 시켰다고 하던데, 그래도 역시 기자들은 쏘나타 찬양일색 이군요. 민족기업은 살려야 합니다.

      외국에선 2.4가 기본형이라서 평균 스펙인데, 쏘나타는 국내에서 2.0이 기본이고 2.4는 최고 스펙이니 겉모양은 스포츠 필이 나옵니다. 한국에선 이렇게 겉이 중요합니다.

      국내에서는 국내용 쏘나타 팔면서, 수출용으로 선전하고 비교해대도 국민들은 모르니까 계속 이런식으로 선전하는 것은 잘하는 마케팅입니다.
      비록 수출용은 국내에서는 사려고 해도 살수도 없지만 국민들은 그런거 안따집니다.

      민족고대출신 김연아가 선전하는 민족기업 현대 화이팅.

  • Favicon of http://blog.naver.com/skywolf1976 BlogIcon 울푸 2010.02.23 18:00

    음.. 투산 ix의 파노라마 썬룹은 수동 쉐이드 였던거 같긴 한데.
    yf는 아마 전동식이였던거 같아요... 아마 맞을겁니다.
    영업사원 옆에 두고 전동식이라 썬룹 가운데 프레임이 두꺼운게 용서가 된다.
    라고 제가 말을 건냈던게 기억납니다.

    아니라면 골룸 ㅡ.,ㅡ

  • 네발짐승 2010.02.23 18:56

    캠리 좋은 차죠 ㅎㅎ 곧 캠리 신형나오면 다시 비교 부탁합니다. ㅎㅎ GDI내구성은 누가 보장 해주나요??
    투싼ix R엔진은 갱유 오바이트하고 미션 질질세고 멈추지도 못해 날리던데요 ㅠ.ㅠ

  • Favicon of http://ajnews.tistory.com BlogIcon 김형욱 2010.02.24 04:06

    반성. 자동차 자체를 공부하고 싶은데, 다른 이런저런 게 너무 많네요. 얼마 전에는 일본 자동차 기자랑 만났는데 한국 망신 다 시켰답니다. '다 나같은 건 아니다'라고 무마하긴 했지만요ㅋ

  • Denzel 2010.02.24 05:58

    길거리에서 오버스티어링 한번 제대로 나서 사고 한번 내니깐 "코너링이라는게 이런거구나"라고 알겠더군요.

    진담이구요, 그렇다고 해서 모든 자동차 기자님들이 저같은 경험을 해봐야한다는 뜻은 아닙니다. ㅎㅎ

    지금 미국 중부에서 공부하고 있습니다만, 2007년 5월쯤에 자동차를 알아보느라고 딜러샵들을

    돌아다닌적이 있습니다. 그때 도요타 딜러샵에서는 아예 캠리 트림을 따로 알려주더군요. 최고급 트림은

    서스펜션하고 타이어가 미국 중장년층들이 선호하도록 만들어져 나왔고, 바로 그 아래 트림이 젊은 층 취향에

    맞게 서스펜션이 타이트하게 조정되서 나왔다고 딜러가 설명해줬습니다. 한국에 수입되는 캠리는 어떻게

    되는지 모르겠군요. 하여튼, 어떻게 보면 몇몇 기자분들이 자동차회사들의 손 바닥안에서 우왕좌왕대는 것같아

    보여서 약간 씁쓸합니다.

  • 비달 2010.02.24 10:19

    성능비교는 둘째치고 가격비교가 필요할거 같습니다.. 요즘은 현기차 덕분에 중형차에서 일본차(수입차)와의 가격차이가 거의없죠.
    비정상적인 가격인데, 대부분의 친현기차 블로거들은 "성능이 더 좋으니 이 정도 가격은 당연하다"라고 말하더군요.
    뭐 우리나라 소득수준이 일본과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조금은 이해가 가지만 다들 알고 있듯 아무 이유없는 가격책정이라는걸 알고 있거든요..

  • 발빠른김기자열혈팬 2010.02.25 01:48

    얼마전에 올리신 캠리 vs 소나타 비교동영상과 지금 이 글은 정반대 느낌입니다??

    쏘나타가 캠리보다 더 낫다는... 쏘나타의 손을 들어준듯한 느낌이듭니다.

    실제로 타보고 느껴보니 더 나은거 같다는 말이신지... 그 동영상보고 이 글 보니 어떻다는건지

    헷갈리네요..ㅋㅋ (저만그런듯...ㅋㅋㅋ)


    쏘나타는 2.4보다는 2.0이 많은데...2.0은 과연 어떨지 궁금하네요...

    디자인은..어떻게보면 괜찮아 보이기도하고 어떻게보면 괴기스럽기도하고 그렇게보입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젊은층이 예전 NF를 타면 노숙한(?) 느낌이 나긴했어요.

    sm5를 타면 그런느낌은 아니였는데말이죠. ㅋㅋ

    그런데 YF는 중장년층이 타면 좀 안어울려보여요. 젊은층이 타면 좀 스포티한게 괜찮은듯하고.....

    ㅋㅋㅋㅋ 저는 일단 그런 느낌을 받았는데....

  • 호빵맨 2010.03.19 13:04

    저도 YF의 디자인과 여러가지 옵션들을 보면 정말 좋은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혁신적인 디자인이랄까....

    일단...2.4의 성능도 많이 좋은것 같고요.

    많은 분들이 찾는 차가 되기를 바라겠습니다.~! ㅎㅎ

  • 발빠른나그네 2010.04.10 16:10

    한국엔 캠리가 한가지 모델만 들어가다 보니 극단적인 느낌이 많이 나나보군요. 일례로 오토조인스의 투싼과 도요타 RAV4의 시승기가 생각납니다. 그 시승기에서도 비슷한 느낌이 많이 납니다.

    캠리나 RAV4 모두 도요타는 두개의 버젼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나는 일반 버젼과 스포츠 버젼입니다. 일반 버젼은 아시다 시피 도요타 특유의 boat 느낌을 주는 셋팅입니다. (어디까지나 도요타의 안티팬은 바로 이 boat 같은 승차감 위주의 셋팅입니다.) 그것을 피하려는듯 도요타의 많은 차종이 SE 트림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트림의 차종의 특징은(물론 캠리 SE 도 있습니다.) 가격도 동일하고 단지 스포츠 튠된 써스펜션 셋과 머플러, 그리고 언더바디, 그리고 낮은 차고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흡사 혼다를 싫어하는 사람은 캠리의 SE 버젼에 휠을 튜닝해서 다닙니다. 엄밀히 따진다면 일반 소비자에겐 도요타는 두개의 초이스를 주는셈입니다. 전형적인 안락한 승차감을 가진 버젼과 스포트한 승차감을 주는 SE 버젼말입니다. 저도 두 차종을 모두 시승해 본 결과 실제 느낌이 상당히 다르다는걸 느꼈습니다. SE 트림들은 주로 혼다의 느낌을 많이 살려주는것 같았습니다.

    혹시 도요타라고 해서 물렁물렁한 그런 느낌만 주실꺼라 생각하는 분들이 계실것 같아서 글한번 남겨봅니다. 도요타도 한국 시장이 커지면 아마 미국처럼 SE 버젼이 따로 들어갈꺼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대다수의 도요타 팬들은 어머니 아버지 같은 성품의 나긋나긋 편하게 운전하는 분들이 대부분이라서요. ㅎㅎㅎㅎ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정말로 한국에 '탄탄한 도요타'가 들어와주면 좀 고맙겠네요. 지금은 배를 타는 기분이 꽤 들어서요. 참고로 한국 들어온 버전은 XLE라고해서 미국에서 가장 비싼 트림이라고 도요타에서 얘기하더라구요.

  • Taris 2015.06.21 10:11

    캠리는 SE XLE 모델이 따로 있습니다. 해당 모델들은 앞체서 말씀해주신 분들처럼 딱딱하게 튜닝이 되어 있어서 상당히 잘 돌아갑니다. 이 모델들은 패들 쉬프터도 기본 장착이고요.

    저기서 테스트한 차량은 XLE군요. 안락하고 조용한 승차감을 위해 일부러 물렁하게 만든 차량입니다. 즉, 저걸로 코너링 퍼포먼스 비교를 하고 소나타가 더 좋다고 기사를 쓰면 안 되는 거죠. 게다가 여기 나온 소나타는 2.4 네요? 스포츠형 모델을 가져오면 당연히 차이가 나는 겁니다. 같은 트림으로 비교 하자면 3.6 XSE와 비교를 해야 되는 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