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승기/2000~5000만원

GM대우 알페온 시승해보니…육중함에 반할 사람 있나요?

31일 제주에서 GM대우가 내놓은 알페온을 시승했다.

차체의 겉모습에서 풍기는 첫 느낌은 단연 '육중함'이다. 전장(차체길이)은 경쟁모델 기아 K7이나 현대 그랜저는 물론 상급모델인 현대 제네시스보다도 더 길다. 전폭도 K7과 그랜저에 비해 10mm더 넓다. 때문에 GM대우 측은 이 차를 '제네시스급이면서 가격을 낮춘 차'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면밀히 살펴보면 상황은 조금 달라진다. 경쟁모델에 비해 겉은 더 크지만 실내는 더 좁다.

외형에 비해 실내가 약간 좁다는 느낌이 드는데, 수치상으로 실내 공간 길이에 가장 중요한 축거(앞뒤 바퀴 축간 거리)가 K7보다 조금 짧고 제네시스에 비해서는 100mm 가량 짧다. 실내폭을 좌우하는 윤거는 K7에 비해 30mm가량 좁다. 겉모양은 크지만 실내공간은 모든면에서 제네시스나 K7보다 좁다. 현행 그랜저보다는 약간 크지만 그랜저는 4개월 안에 신모델을 내놓을 예정이다.

요즘 디자인 추세는 경쟁적으로 차체(전고)와 시트포지션을 낮춰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조하지만 알페온은 오히려 높이를 높였다. 전고는 1510mm로 K7보다 35mm나 높다. 껑충하다고 생각하는 측도 있겠으나, 반대로 존재감이 확실하고 시야가 탁 트였다고 생각하는 이도 만만치 않을 듯 하다.

보닛위의 공기구멍 모양 장식이 인상적이다. 크롬을 활용한 과장된 그릴의 모양도 이 차의 목표를 분명하게 하는 듯 하다. 요즘 국내 차종이 커다란 덩치를 숨기고 작아보이게 만드는데 치중한 반면, 이 차는 실제보다 더 커 보이도록 하는 전형적인 미국의 차 만들기 스타일이다.



좋은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 하지만

이 차는 3.0리터 엔진을 장착했지만, 경쟁차들은 2.7과 3.3리터급 엔진을 장착하기 때문에 직접 비교가 쉽지 않다.

3.0리터인데도 불구하고 엔진 출력이 263마력으로 그랜저3.3(259마력), 제네시스3.3(262마력)에 비해 우수하다. 하지만 최대출력이 나오는 RPM(엔진회전수)이 6900RPM으로 높아 실용 가능성이 적다. 그랜저나 제네시스의 경우 최대 출력이 6200에서 나온다. 알페온의 토크도 3.3리터 엔진들과 비교하면 약간 뒤지지만 배기량을 감안하면 결코 부족한 수준이 아니다.
하지만 급가속을 해도 튀어나간다는 느낌보다는 부드러운 느낌의 꾸준한 가속이 이뤄지는 편이다. 변속기가 출발 가속을 편안하게 세팅됐기 때문이다. 차체 무게도 K7에 비해선 165kg이나 무겁다. 혼자 운전했지만 보이지 않는 여성 3명이 가득 타고 있는 것과 같은 느낌이다. 날렵한 움직임 보다는 부드럽고 묵직하다. 최고속도는 시속 160km까지 쉽게 올릴 수 있었고 이후는 가속력이 둔해진다.

고속에선 엔진소음은 꽤 증가하지만 풍절음이나 노면소음은 좀체 커지지 않고 정숙성을 유지하는 편이다. 특히 중저속에서 정숙하고 진동이 적다는 점은 이 차의 큰 장점이다.

고속으로 코너링을 하면 중심이 약간 높고 차체가 무거워 휘청거리는 느낌이 든다. 반면 과속방지턱을 넘을때는 무거운 차체에 부드러운 서스펜션 덕을 본다. 꽤 빠른 속도로 과속방지턱을 넘어도 차체는 꿈쩍 않고 서스펜션 아래부분만 살짝 움직일 뿐이다. 노면 잔충격을 거의 막아주는 것은 물론이다. 스포티한 핸들링 보다는 장거리 크루징에 초점을 맞춘 듯 하다.


마치며 - 한국인들은 어떤 나라 차를 좋아할까

전형적인 독일 사람들은 수동변속기 차량을 몰고, 빠르게 가속하고, 급브레이크를 밟고, 급코너링을 하는 등 스포츠드라이빙을 즐기는 습성이 있다. 무엇보다 시속 200km로 아우토반을 잘 달릴 수 있는 차를 선호하고 만들어낸다. 그래서 나오는 차가 BMW, 벤츠, 아우디, 폭스바겐, 포르쉐다.

프랑스와 영국 사람들은 좁은 길을 날렵하게 통과할 수 있는 차를 선호한다. 길도 매끄럽지 않아서 울퉁불퉁한 도로를 마구 달려도 노면 충격이 지나치게 올라오면 안된다. 그래서 나오는 차가 푸조, 시트로엥, 재규어, 랜드로버다.

미국 사람들은 긴 거리를 유유히 시속 100km로 달려야 한다. 차 안에서 햄버거도 먹어야 하고, 음료수도 마셔야 한다. 음료수가 쏟아질 정도의 흔들림은 좀체 없다. 독일의 컵홀더는 캔을 움켜쥐는 모양으로 돼 있는 경우가 많지만 미국차의 컵홀더는 그냥 세워두도록 만들어진걸 보면 각국의 차를 다루는 방식을 알만하다. GM, 포드, 크라이슬러가 이런 차들이다.

반면 우리나라가 세계 시장에 내놓을만한 '차 다운 차'를 만들기 시작한건 근래 들어서다. 그러다보니 아직 취향을 정립하지 못했고, 선진국 따라잡기가 계속되는 듯 하다.

기아 K7, K5는 전형적인 독일차 스타일이다. 외관의 실루엣이나 실내 디자인이 그렇다. 하지만 서스펜션 등 조작감의 세팅은 일본차를 떠올리게 한다.(따라 잡았다는게 결코 아니다) 

반면 알페온은 전형적인 미국 스타일의 차다. 과장된 외관에서나 실내, 서스펜션 세팅 등이 모두 그렇다. 

자동차 선진국들은 각자의 국민들이 원하는 스타일의 차를 만들어왔고, 그게 각 나라별 자동차의 특성이 됐다. 어떤 차가 더 우수하다고 할수는 없다. 독일차가 비교적 비싸게 팔리긴 하지만 장거리 주행에서 미국차처럼 부드럽고 넉넉하지 못하고, 울퉁불퉁한 길에서도 프랑스차 처럼 효과적으로 노면 충격을 흡수하지 못해 불편하다는 것이다.

한국시장에 가장 적합한 차는 어느 스타일이어야 할까? 우선 '미국차가 나쁘다'는건 선입견이라는 것을 분명히 하고 싶다. 미국차는 폼나고 넉넉하고 편안한 크루징에 좋은차다.

거친 운전을 즐기는 사람이 아니고선 예리한 핸들링과 단단한 서스펜션이 얼마나 필요할까?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그것보다는 정숙하고 가족이 탔을 때 편안한 차를 선택하지 않을까?

알페온은 바로 그런 차다.



참고: 알페온은 어떤차?

알페온은 GM대우가 내놓은 차로, GM대우 브랜드나 시보레 브랜드를 전혀 붙이지 않고 독자적인 브랜드 전략으로 한국내에만 판매되는 차량이다. 미국이나 중국에서는 라크로스(LaCrosse)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고 일부 지역에선 알뤼르(Allure)라고 불리기도 한다.

GM의 입실론II(Epsilon II) 플랫폼을 사용해 만들어진 차량이다. 이 플랫폼은 GM의 글로벌 플랫폼으로서 SAAB 9-5와 오펠 인시그니아에도 사용된다.

이 차는 '미국의 렉서스 대항마(Lexus fighter)'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정숙성과 럭셔리함이 강조된 차량이다.

미국 시장에는 2.4 , 3.0, 3.6 등 3가지 엔진이 제공되다가 3.0이 단종됐지만, 한국시장에는 3.0을 이번에 발표하고 2.4를 차차 내놓을 예정이다.


  • 나그네 2010.09.01 05:27

    저도 길에서 몇번 봤는데 크긴 엄청 커보이네요. 제네시스는 실제로 볼때 캠리인지 알았습니다만 (여긴 캠리가 대중차인 곳이라..), 이 뷰익 라크로스는 다분히 길어보이고 큰 체구를 강조하는 스타일입니다. 뷰익 광고를 보시더라도 라크로스는 정숙성과 안락감을 강조한 차이고 리갈은 스포티함과 핸들링에 초점을 많이 둔 차입니다. 잼있는것이 라크로스와 리갈의 기본형(2.4 직분사)은 가격이 거의 같습니다.(10만원차이?) 그리고 같은 플랫폼이라고 해도 리갈은 실내가 좀 더 작고 겉모습도 훨씬 작아보입니다. 시승기 읽어보면 리갈은 더 이상 Grand mom의 차가 아니라는 것이 대부분이더군요 (뷰익이 이전까진 미국선 나이드신 분들만의 인기차종.. 그리고 소비자 만족도가 상당히 높은 브랜드).

    한국에선 라크로스가 준대형으로 가서 가격 포지션이 중형보다는 많이 높을꺼라 예상되는데, 곧 한국에서 지앰대우도 리갈을 중형차 포지션에 넣고 판매할텐데 가격이 얼마나 차이가 날지 궁금하네요. 라크로스도 물건(?)이라는 평이 많지만 대부분의 관심은 아마 리갈(인시그니아)로 귀결될것 같네요.

    • 헉, 제네시스의 굴욕이네요. ^^

      리갈이 토스카 후속으로 국내에서 판매된다는거군요. 오늘 신모델 5개차종을 발표한다고 하던데 미리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게다가 10만원 차이라니 놀라운데요. 하지만 한국에서 더 작은 차를 같은 가격에 파는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아마 나온대도 훨씬 싸게 나오지 않을까요.

  • BlogIcon TISTORY 2010.09.01 15:08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자동차'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그냥 2010.09.01 15:24

    인시그니아와 알페온은 같은 플랫폼이 아닙니다. 다시 확인해보세요

  • Favicon of http://slime.pe.kr BlogIcon 슬라임 2010.09.01 20:04

    긴지 아닌지 증거를...

  • 굿디자인 2010.09.01 20:28

    인시그니아와 알페온(뷰익 라크로스)는 입실론 2 플랫폼을 사용하는 차량입니다. 김기자님이 맞으시지요.

    오펠과 복스홀 마크를 달고 나오는 인시그니아의 경우 국내에선 토스카후속으로 동호회에서 벌써 몇년째 기다리고 있지만 막상 대우에서 이번에 출시한 차량은 뷰익의 라크로스를 기반으로 한 알페온이지요.ㅜ.ㅜ

    미국사는 친구에게 물어보니 그랜져보다 고가이며 이미지도 말할것도 없이 좋다고 이야기 해주긴 하지만... 한국에선 뭐 이미 K7과 그랜져 와 비교대며 룸미러에 하이패스가 없네, usb가 없네 하면서 이미 멋진 총알받이가 되고 있지요 ^^;;

    디자인은 조금 시대를 역행하는듯 하지만 제대로된 중형이상급의 무게감을 주는 디자인이 아닌가 싶습니다.

    요즘 한국에서 팔린다는 준대형급의 차량들이 너무 스포티하게만 빠져셔 간만에 이런모양의 차가 반갑기까지 합니다.

    그랜져나 K7, 한급위의 제네시스도 그렇고 수입 독일차들도 그렇고 무게감은 좀 없으니까요 ^^

    우리나라의 경우 크롬광택의 부품을 좀 촌스럽게 보는 경향이 있지만 적재적소에 써서 꽤나 폼도 나는듯 하고
    든든한 앞모습과 꽤나 두터운 문짝이 왠지 안전할것 같다는 느낌도 들고...

    주행은 못해봤지만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걸어보니 차분한 조용함이 나쁘지 않았고 푹꺼진 승용보다 시야도 좋은편인듯 했습니다.

    갈수록 한국에서 나오는 차들은 디자인과 편의장치면에선 흠잡을곳은 없어보입니다.

    이제 엔진과 미션과 조향장치같은 직접적인 주행능력도 좀 세계 유수 메이커들과 어깨를 나란히 해주었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dlguswo63@hotmail.com BlogIcon WEST BROWNSVILLE,TEXAS 2010.09.02 02:39

    사실은 윗 댓글에 상반되는 글이라 조금 망설여지는데 알페온(한국 명) 이곳에서는 인기 없습니다
    이곳에서는 캠리,어코드등이우선적으로 인기가 많고,그 다음으로어쿠라,아참 어떤 분인지 모르겠지만 이곳에서의 렉서스는 럭셔리임니다,급 이좀 다르죠.뷰익은 죄송하지만 캠리EXR(6기통),,씨리즈 정도에 끼워 넣을수 있다고 봅니다.
    뷰익이 좋다고 하시는 분들은 주로 나이드신 흑인(옛 큰 뷰익의 향수)거듭 죄송 합니다만,돈이 좀딸려서 년식이 좀된(저의경우도,그랫습니다)첫 차의 향수 정도 입니다, 특히나 지역적인 요소도 영향력이 많아요 .
    차라리 포드의퓨전, 머큐리 빅크라운
    폴스웨건의쟷떠나 골프이거나 크라이슬러의300,300C 또는쎄블링이 더인기가 훨씬 높죠!
    그다음 정도로 뷰익을 넣을수 있는데 이는 현대의 제너시스와(등급을 무시한 가격대비 인기도)거의 비슷합니다
    저는 직업상 이곳주민의 접촉이 많습니다,약30대후반과 40대 중반의 이사람들이 첫중고 차에서 연봉의 상승과 직업적 안정에 힘입어 신차 구입문제의 많은 관심과 얘기를 합니다만,(약65명의 무리) 뷰익 얘기는 안들어 받습니다

    • 굿디자인 2010.09.02 03:25

      흠.. 제가 알기로도 뷰익 브랜드는 같은 계열사의 시보레보다 한등급 위의 브랜드로 알고 있었는데... 아닌가 보군요.
      얼마전 지엠 파산때 살아남은 브랜드라 괜찮은가 싶었는데 실상은 좀 다른가 보군요.

      뭐 저야 미국에서 살아보지도 않았고 그저 이민간지 3년된 친구넘의 이야기만 듣고 한 소리니 그렇게 죄송스럽게 생각 안하셔도 됩니다.^^;;;
      근데 이넘은 왜 저에게 라크로스 예찬을 펼쳤을까요? ㅡ.ㅡ;;;

    • 좋은 댓글들 감사합니다. 본 글보다 낫네요. 남부인 텍사스주까지도 뷰익이 인기 없다니 미국 본토에서 뷰익의 인기는 시들하긴 한가봅니다.

      그런데 중국에 가보니 뷰익이 굉장한 고급차 이미지에 인기도 대단했습니다. 뷰익이라는 발음과 뜻이 중국의 "부자" 발음하고 같다던가 뭐 그런 식이었는데 기억이 잘 나지 않네요. 그러다보니 GM에서는 절대 놓쳐서는 안되는 브랜드죠.

      시보레가 조금 젊은 브랜드고, 뷰익은 조금 중후한 브랜드라고 포지셔닝 돼 있는 것 같은데, 미국의 소비층이 점차 젊은 성향이 되어 가면서 유행에서 벗어나고 있는것 같습니다. 중국은 반대로 점차 고급스러운걸 선호하니 뷰익이 인기를 끌고 있는것 같구요.

    • Sean Kim 2010.09.04 03:26

      아... 전 미국 동부에 살고 있습니다만...
      현재 렉서스 ES(동급) 보다 더 잘 팔리고 있는 뷰익 라크로스 입니다... 인기가 없다는 말은 그 지역에 한한 말인것 같네요. 모터트렌드에 보시면 나와있습니다...
      또한 뷰익도 럭셔리급에 속합니다... 독일차들과 비교는 안될지라도 아큐라 급으로 보면 됩니다...

      그리고 아무리 미국차지만 크라이슬러 차량은 정말 인기없습니다. 윗분이 어디서 듣고 그렇게 쓰셨는지는 모르지만 자동차 포럼이나 매거진 보면 너무나 자세히 나와있습니다. 특히 세브링은 거의 최악의 차량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리고 머큐리는 올해를 끝으로 없어집니다... 비교 대상도 아니죠...

      미국에서 현재 뷰익의 평가는 상당합니다. 미국사람들 조차 놀라고 있습니다. 왼만한 매거진에서도 렉서스가 불안하다고 말하며 비교테스트에서도 뷰익이 이깁니다.

      캠리 어코드는 라크로스 보다는 등급이 아래죠, 렉서스 ES 나 매큐라 TL 이 라크로스의 동급입니다... 스타일이 다르지만

    • Sean Kim 님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요즘 미국에서 일본차가 수난을 겪고 있는것 같네요. 비교테스트마다 불려 나가서 얻어맞고 오고, 판매량도 급감하고 있으니까요.

      사실 라크로스가 좋은 차라는데는 다들 동감하는 것 같습니다. 다만 한국에는 K7과 그랜저 후속모델과 경쟁해야 해서 쉽지 않겠습니다. 애플투애플로만 비교하면 거의 대부분 측면에서 뒤지고 있어서요.

    • 동굴탐험 2010.09.13 10:10

      뷰익은 시보레 윗급이 맞습니다.

      Value-Premium-Luxury로 구분할때 Buick은 Premium으로 구분합니다...동의 안하실 분도 있겠지만...

  • 누렁이 2010.09.06 14:42

    지지난주에 한국에서 오신 포닥분이 차 산다고 해서 같이 다니다가 테스트 드라이브 해봤습니다.
    (물론 Buick을 사시려는건 아니었지만, 한국에서 나온다길레...)
    2010 Buick LaCrosse 3.0 CXL AWD모델이였는데, 2.4L 모델이 없어서 일부러 저걸 타 봤습니다.
    그 딜러의 2011년 모델은 전부 3.6L라서 말이죠...
    딜러말로는 2.4L는 잘 안 팔려서 안 가져다 놨다는데, 이게 아직 안 나온건지 모르겠고요.

    차는 묵직한 느낌이 좋았고요... AWD지만 Subaru Legacy GT나 Impreza WRX보단 부드러운 느낌이더군요.
    제네시스급의 가격이라 그런지, Hyundai Genesis 같은 느낌이 나긴 하더군요... 더 묵직한 느낌이 났습니다.
    제가 요즘 타고 다니는 놈이 Mazdaspeed3라 그런지 몰라도, LaCrosse는 럭셔리라 그런지 상당히 물렁한 느낌이었슴다...
    물론 다음날 타게 된 Lexus HS250h에 비하면 정숙성은 상당히 떨어지지만 Hybrid 차량이랑 비교하긴 그렇죠.
    물론 제 차타다가 타보면 상당히 정숙하고요... 그다지 운전의 재미는 없어 보입니다.
    그냥 편하게 이동수단으로 쓰기에는 좋은 고급세단일것입니다요.
    저보고 사라고 하면 안 사겠지만, 미국인들이 산다고 하면 말리지 않겠네요.
    Hyundai Azera(그랜저TG)랑 LaCrosse 둘을 놓고 갈등 때리는 미국인이 있다면 LaCrosse를 추천해 드릴거네요.
    차도 포지션상 한등급 위인거 같고요... Lexus ES, Acura TL등과 비슷하면서도 애매한...

    AWD버전이라면 상당히 메리트가 있어 보입니다. 가격도 MSRP가 거의 $35000대의 차량이지만,
    Toyota 차량 소유주한테는 $2000 리베이트도 해주고, 딜 좀 하면 2010년 모델은 $29000대까지도 가능할거 같더군요.
    Hyundai Genesis 3.8L가 딜하면 $32000 정도에 팔리니 같은 급의 AWD 차량을 더 저렴하게 살 수도 있겠더군요.

    저희 동내 딜러에는 그 날도 사람들이 많더군요... 주로 나이 드신 분이지만, 다들 좋아하던데요.
    위의 Ford차량 예를 드신 분은 주변에 새 차 사시는 분이 별로 없는 동내에 사시나 봅니다.
    저희 동내만 해도 Buick의 인기가 Ford 차량보단 좋아 보이던데요.
    Ford하면 저희 동내에서 찍어내는 픽업트럭인 F-150외에는
    그다지 인기없는 동내에 살아서 그럴진 몰라도 말이죠.
    예전에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경찰차나 택시로 주로 쓰이던 Ford Crown Victoria이나
    형제 차량인 Mercury Grand Marquis를 선호하긴 했어도,
    현재 Buick의 차량들은 그 차량들 보다는 더 인기 있어 보이네요.

  •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발느른김기자 2016.01.15 06:5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