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흥미꺼리/취재 뒷담화

현대 쏘나타 미국서 또 품질문제…도요타 꼴 날까 걱정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 쏘나타의 품질 관련 문제 제기가 거듭돼 장밋빛 미래에 적신호가 켜질까 우려된다. 하지만 현대측의 발빠른 대응도 눈길을 끈다.

최근 현대차 미국법인(HMA)는 미국에 진출한 현대차의 쏘나타 2.0T 모델에 장착된 터보 장치의 고무호스가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으며, 판매전에 이 사실을 발견해 이미 생산된 1000여대의 차종의 부품 교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 미국법인의 댄베도어(Dan Bedore) 대변인은 "30여건의 소비자들이 이같은 문제를 지적했으며, 우리는 판매되지 않은 모든 차에도 새로운 호스를 장착했다"면서 "딜러들에게도 모두 호스를 교체한 후 판매할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또, "현재 생산 라인의 부품은 모두 신형 호스로 조립하고 있고 이미 생산된 1000여대에만 한정된 문제로, 이는 판매를 중단할 만한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문제로 오토블로그 등 미국 유명 자동차 웹사이트 등에서는 품질에 대한 뜨거운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

현대 쏘나타2.0T는 2.0리터 직분사 터보엔진을 장착해 274마력을 내는 혁신적인 성능으로 관심을 모아왔다. 쏘나타는 이미 미국시장에서 베스트셀러로 올라섰으며 실 판매 가격에서도 도요타 캠리를 넘어섰다.(2.4모델기준)

그러나 지난 4월 1300대가 도어 잠금장치 결함으로 리콜이 됐으며, 10월에는 13만9500대가 핸들 이상으로 리콜이 실시되는 등, 크고 작은 품질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현대차관계자는 28일 현대차 3분기 실적발표행사장에서 "도요타가 지나치게 빠른 성장으로 인해 품질 균일성을 잃었다"면서 "같은 문제를 겪지 않도록 지나치게 빠른 성장 보다는 내실을 기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 렉서스 2010.10.29 18:44

    저도 오토블로그에서 봤어요~

    미국사람들 재밋네요

    고장 많은 자국자동차는 어떻게 타고 다니는지 궁금하네요~ㅋㅋ

  • 캠리하이브리드 2010.10.30 00:34

    저 미국 사는데요,

    요즘 차에 관심있는 중산층은 고민이 많습니다.

    미국에서 생산된 캠리나 어코드, 알티마.. 불량률이 소나타보다 더하거든요.

    연비를 비롯한 기본성능도 소나타가 더 낫구요..

    가격도 소나타가 더 비싸져서..

    특히 토요타는 점점 지는해 같은 느낌이 많이 드네요. 디자인도 그렇고 성능도 그렇고..

    혼다는 한국 대우자동차 느낌나고.. 닛산은 닛산 타는 사람만 타죠.

    어쨌든 현대가 토요타를 조만간 앞설 것 같기는 한 분위기인데..

    한국사람으로서도 마냥 좋지만은 않으니.. 참..

    이런 묘한 기분은 왜 들까요? 허허..

  • 나도미국 2010.10.30 09:42

    도요타가 지는 해라 그럼 현대는 뜨지도 못하고 사라지는 해 아닌가...

    도요타 소비자 신뢰도 아직도 열등히 1등이더만 무슨 일본차가 울나라 80년대

    회사쯤으로 돌아가듯 한 댓글을 윗분은 남기셨네요

  • 캠리 하이브리드 2010.10.31 02:03

    캠리 하이브리드가 질리는 이유중에 가장 큰 이유가 미션이 CVT이기 때문이다.

    토요타의 하이브리드가 가장 발전된 형태이지만, 연비를 위해 렉서스까지 모든 차종에 CVT를 쓰고 있다.

    그래서 나온 연비가 33-34이다.(캠리하이브리드)

    그런데 이번에 6단 기어를 얹은 소나타 하이브리드가 나온단다.. 그런데 연비가 37-40 정도 될꺼란다..

    아마도 GDI 엔진덕을 보는것 같지만, 어쨌든 그것도 기술은 기술이니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아반테(엘란트라)2011년형은 하이브리드 아닌데도 고속도로 40마일 나온다고 한다..

    그래서 캠리 하이브리드 후속이나 캠리 후속 검색해 봤다.. 현대보다 나은 정보를 찾기 어렵다..

    디자인도 렉서스는 좀 봐줄만 하지만 그도 예전만 못하다..

    어코드도 앞 그릴만 바꿨지 아직도 5단 기어의 향수와 예전 엔진의 그늘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알티마.. 찾아서 보라.. 말하면 뭣하랴..

    내가 현대빠 갖겠지만.. 아직은 안산다.

    마음에 쏙 들 때까지 아직은 안산다..

    그러나 내가 현대차를 살 날이 이제 머지 않은것 같다.

    아마도 유학 마치고 한국 들어갈 때쯤은 한국가서 차사야지... 하게 될지도..

  • 나도미국님께 2010.11.02 12:50

    토요타 소비자 신뢰도가 아직도 1등이라는 기사를 보고, 현재 토요타 자동차의 품질과 같다고 믿는 것은 자유겠죠.

    같은 해가 하늘에 떠 있어도 뜨는 해가 있고, 지는 해가 있듯이..

    누가 10년전에 소니를 팔아서 삼성을 살 수 없을거라 생각이나 해 보았을까요.

    2005년년 소나타를 보시고, 그 다음 소나타(2006-2010)를 보시고, 2011년형 소나타를 보세요. 그리고

    2000년대 초반까지의 캠리를 보시고, 그 다음 캠리(2002-2006)년 캠리를 보시고, 2007-현재의 캠리를 보세요.

    그리고 앞으로 나올 캠리를 검색해 보세요. 필요하다면 어코드와 알티마도.

    세상을 살면서 신문 인터넷 뉴스만 보고 살면 결코 미래를 볼 수 없습니다. 너무 거창하게 이야기 했네요.


    토요타를 뜨는 해라고 생각하신다면 뭐.. 할 수 없지요.

    하지만 멀지않은 미래에 현대가 토요타를 앞서는 것을 보는건,

    시력만 남아있다면 누구나 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 지금 캠리 하이브리드 타고 있는데요.. 현대가 점점 눈에 들어오네요.

    아직은 렉서스의 화려하고 깔끔한 실내와 벤츠의 편안하면서도 전통있는 실내 디자인 사이에서 고민하지만,

    이런것을 보면 현대가 거의 모든 면에서 따라잡지 않았나 생각도 들구요.

    이런 저런 설명 다 필요없구요, 가까운 현대 딜러샵가셔서 한번 시승해 보세요.

  • 한국에선? 2010.11.02 16:54

    남의 나라에서 무슨 이유가 되었든 그렇게 '발빠르게'대처하고 처신하시는
    우리 높으신 현대님...

    우리나라는?

    • 엄석뙈 2010.11.10 14:52

      한국소비자는 사람이 아니라 솝니다.

      황금알을 낳는 소. 캐쉬카우라고도 하죠.

  • 대우 2010.11.25 11:09

    케쉬카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