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용기자의 AboutCar

르노삼성은 SM3 전기차를 올해 시험생산하고, 내년부터는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다른 메이커들이 언젠가 내놓을 차를 겉모양만 공개하거나, 안전이 확보된 공간에서만 주행해온 것과는 다르다. 제주도에서 이미 카쉐어링을 통한 실증 사업이 진행중이고, 서울 경기 도로도 여러차례 달렸다.


르노가 2010년 프랑스 파리국제모터쇼에서 기자들을 대상으로 시승행사를 개최하고 나서 불과 2년만이다. 기자도 SM3 전기차(현지명 플루언스 Z.E.)를 시승했는데, 당시 기술력으로는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자동차여서 신선한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다.

드디어 이 전기차를 국내 도로에서 주행 해보는 기회가 생겼다. 르노삼성이 국내 출시를 앞두고 국내 기자들을 대상으로 시승행사를 개최한 덕분이다.





테일램프를 잘 들여다보면 르노 로고가 가득하다.


잘 보면 요렇다.


브레이크를 밟으면 이렇고.


가만 보니 예쁘기도 하다.


SM3 언제부터 이렇게 예뻤나?



헤드램프에 묘한 푸른빛이 돈다. 어떤 부위가 파란색인지는 알기 어렵다.



◆ '조용한 휠스핀'의 기묘한 매력

SM3 전기차는 소음이 전혀 없다는 점에서 가솔린 차량과 큰 차이가 있었다.

전기차라면 응당 소음이 없을거라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전기차는 꽤 시끄럽다. 경쟁모델이라 할 수 있는 현대 블루온, 기아 레이EV, 미쓰비시 아이미브, BMW MINI E 등 전기차를 시승했을때는 엔진 소리가 없는 대신 전기모터와 노면의 소음이 꽤 크게 들렸다.


4.0km/kWh라는 복잡한 에너지소비효율이 표시돼 있다. 미국 EPA처럼 km/l 단위로 변환 돼 있어야 소비자들의 혼동을 막을 수 있다.


하지만 SM3 전기차는 소음 문제에 있어 경쟁 모델을 압도했다. 최근 르노삼성이 치중하고 있는 '동급에서 가장 조용한 차'라는 목표가 이곳에서도 드러나 보이는 듯 했다. 편안함에 있어서도 다른 브랜드와 격이 달랐다. 승차감이 부드럽고 실내 공간도 일반 SM3와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조용하고 편안하다고 해서 달리는 느낌까지 느긋한 세단은 아니었다. 가속페달을 세게 밟으니 강한 휠스핀(타이어 미끄러짐)이 일어났다. 특히 출발 가속은 짜릿한 이질감마저 느껴졌다. 가솔린 엔진은 어느 정도 엔진 회전수가 높아져야만 최대토크가 발생하지만 전기차는 0 RPM부터 최대토크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2년전에 타본 플루언스ZE는 가속페달을 잘 조정하지 않으면 코너마다 휠스핀이 일어날 듯 했는데, 이번 시승차는 그 정도까지는 아니었지만, 기 출시된 SM3 1.6 가솔린 모델에 비해 훨씬 호쾌한 가속력이 만족스러웠다.


또, 이전에는 뒷좌석을 약간 전진 설계해 배터리를 뒷좌석 등받이 뒤에 장착했다. 하지만 이번 SM3 전기차는 트렁크 공간을 약 30cm 가량 넓혀서 뒷좌석의 공간 손실 없이 배터리를 장착했다. 준중형치고는 크기가 가장 큰 SM3가 전기차로 바뀌면서 덩치가 더 커져서, 외관으로 보면 중형차와도 맞대결 할 수 있을 것 같이 보인다.

실내는 일반 SM3라고 해도 믿을 정도.


흔히 엔진이 있어야 할 저곳에 있는 것은 사실 모터가 아니고 AC/DC 컨버터다. 모터는 AC고 배터리는 DC이니 배터리를 모터로 가게 하려면 DC>AC 컨버팅을, 발전을 다시 배터리에 넣으려면 AC>DC 컨버팅을 해야 한다.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면 앞으로 조금씩 전진하도록 만들어지는 등 일반 차량과 주행의 느낌에선 큰 차이가 없었다. 다만 이 차는 변속기가 아예 없기 때문에 변속하는 충격이 전혀발생하지 않았다. 물론 국내 출시된 SM3 또한 CVT를 적용해 변속충격이 없다.

◆ 충전소에서 배터리를 교체. 배터리는 누구것?

SM3 Z.E 전기차는 다른 전기차들과 달리 충전소에서 배터리를 교체하는 방식을 고려해 만든 차량이다.

현재는 충전방식으로만 동작하지만, 르노삼성은 올해 하반기에 반자동 교체 시스템을 국내 실증 사업에 투입해 배터리교체가 가능하다는 점을 부각시킬 계획이다. 프랑스 르노는 실제로 미국 프로젝트베터플레이스(Project Better Place)사와 공동으로 이스라엘에 전기차와 배터리 교체 시스템을 공급하고 있다.

충전 코드를 꽂는 곳은 양쪽에 마련돼 있다. SM3 전기차는 현재까지 완속 충전만 가능하다.


반자동 배터리 교체 시스템은 주유소에 주유원이 연료를 주입 하듯이 인력을 필요로 하는 시스템이다. 배터리 교체 장치를 차량 밑에 갖다대면 장치가 알아서 배터리를 빼고, 새로운 배터리를 장착하는 기능을 갖췄다.

르노삼성측은 운전자가 차량만 구입하고 배터리는 리스사의 소유로 하는 방식을 계획하고 있다. 배터리를 교체할 때마다 다른 배터리로 교체되기 때문이다.

배터리를 얼마나 사용하고 있는지가 그래픽과 그래프로 나타난다.


바닥에는 퀵드롭이 가능하도록 배터리가 패널위에 얹혀져 있다. 하지만 이 차가 퀵드롭이 가능한 모델은 아니다.


배터리가 장착되면 트렁크 공간이 좁아지기 때문에 트렁크 부위 길이를 조금 늘렸다. 일반 SM3에 비해서 10여mm 더 길다.


◆ 미래는 전기차 시대? 이미 전기차 시대

최근 여러 전기차를 차례로 시승해본 결과 전기차는 더 이상 미래의 차가 아니라 당장 실용이 가능한 수준까지 도달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현재는 가정에서 충전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지만, 이 또한 차량이 보급되면 자연히 해결 가능할 것으로 관계자들은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차량의 가격이 여전히 비싸다는 점이다. 이 부분은 배터리 기술의 획기적인 발전 없이는 해결되기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중국에서 세계 판매량의 97%를 내놓고 있는 리튬,자철석 등 희귀물질(희토류)의 가격이 여전히 높고, 이 또한 낮춰지기 보다는 오히려 급등할 가능성이 있어 장밋빛 전망은 이르다는 지적도 있다.


그러나 SM3 전기차는 승차감이나 주행성능 면에서 일반 가솔린 승용차를 앞선 듯 했다. 또 한번 충전으로 120km까지 주행할 수 있다면 한국, 특히 서울에서 주행하는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였다. 특히 전기차는 변속기가 없다는 특성상 고속도로 정속 주행보다 오히려 막히는 서울 시내에서 더 연비가 잘 나오기 때문에 시내 주행에 최적화 돼 있는 이동수단이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