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흥미꺼리/취재 뒷담화

현대차 추구하는 '최대마력', 그것은 아무것도 아니다

지난달 10일, 저희 모터그래프는 현대차 양웅철 부회장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장에서 만났습니다. 


그는 현대기아차만 보는게 아니고 모터쇼 곳곳을 돌아다녔는데, 그중에서도 새로 나온 벤츠S클래스 운전석에 올라 이것저것을 관심있게 살펴보았습니다. 


곁에 있던 현대차 직원은 "이게 새로 나온 S클래스인데, 성능이 좋긴 하지만 우리 에쿠스에 비해 연비가 떨어집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현대차 직원이 뭔가 크게 착각하고 있는겁니다. 설마 그럴거라고 생각하지 못하셨겠지만 실상 신형 S클래스는 에쿠스보다 성능이 좋을 뿐 아니라 연비는 훨씬 더 좋거든요. 



현대차 양웅철 부회장이 신형 S클래스에 타 있다.




현대 에쿠스 5.0은 429마력을 내고 표시연비는 7.3km/l(국내 기준)에 불과합니다. 


반면 이번에 나온 신형 벤츠 S500은 4.7리터 트윈터보 엔진을 장착해 455마력을 내며 연비는 유럽기준으로 11.6km/l에 달합니다. 출력도 우수하고 연비는 거의 60%나 우수한겁니다.


고성능인 S63AMG는 무려 585마력을 내는 슈퍼카급이지만 연비는 9.9km/l를 내니까 여전히 에쿠스보다 훨씬 우수합니다. 


국내 출시 예정인 S350 블루텍의 연비는 무려 18.8km/l(유럽기준)에 달하니 이건 말그대로 '넘사벽'의 연비입니다.


여기서 좀 더 생각해 볼 일이 있습니다. 


최근 국내 판매되는 차량 중 상위 40위에는 현대차가 단 한대 올라 있을 정도로 국산차들은 연비 경쟁력이 그다지 높지 못합니다. 


다만 최근 무려 272마력을 낸다는 쏘나타와 K5 터보가, 204마력을 낸다는 K3와 벨로스터 터보가 나오는데 이들 차량은 출력이 높다는 점이 광고되고 있고 세계적으로도 이 정도 출력을 내는 소형, 중형차들은 그리 많지 않은게 사실입니다. 연비나 다른 부분이 떨어지는 대신 출력이 강하다는 점을 어필하고 있는겁니다. 


그러고보면 최근 현대차의 출시 차량들은 전 차종에 걸쳐 일제히 최대 출력(마력)을 강조하고 있는데, 이건 크게 잘못된 듯 합니다. 미국, 일본, 독일 등 선진시장에서는 스포츠카 같은 일부 차종을 제외하면 점차 '최대출력'보다는 차량의 가치와 재미, 안전성과 연비 등을 위주로 차를 만들고 있기 때문입니다. 


출력을 높이는 이유도 결국 운전재미를 높이기 위해선데, 최근 현대차가 내놓은 270마력짜리 차를 타보면 이게 무슨 재미가 있나 싶습니다. 200마력 넘는 K3쿱 터보도 타보면 어딘가 밋밋하긴 마찬가지구요. 


재미를 놓고 보면 150마력짜리 폭스바겐 골프 정도면 무척 재미있고 183마력짜리 BMW 3시리즈면 짜릿한 정도지요. 


내수 시장 흐름을 봐도 현대기아차가 가장 강력한 경쟁모델로 지목하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나 BMW 5시리즈 엔트리 모델을 보면 이 차들도 모두 출력이 180마력 남짓에 그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운전재미는 272마력이라는 현대 쏘나타보다 몇십배는 더 재미있고, 심지어 더 빠르게 달릴 수 있습니다. 운전재미라는것, 안정성이라는게 단지 출력 조금 올려서 되는 일은 아니니까요. 


연비에서 봐도 이들은 '듀얼클러치 변속기', '터보 차저', '디젤 엔진'을 적극 도입하고 연비를 극단적으로 향상시키고 있지만, 우리는 이를 도입하는데 인색해 사실상 몇발짝 뒤쳐져 버렸습니다. 


다시 말해 막연히 마력 높다고 자랑할 일도 아니고, 소비자들의 더 이상 환심을 살 수도 없는겁니다. 단순히 숫자를 늘어놓고 자랑하기 보다는 차를 타보고 느끼는 소비자들의 목소리를 가장 소중히 해야 합니다. 그저 마력이 높다고 홍보하는건 자동차 경험이 부족한 후진국에서나 통했던 마케팅 방법입니다. 

  • 현대차오너 2013.10.17 00:40

    공감 합니다.

  • 궁금한놈 2013.10.17 17:21

    "6000rpm은 돼야 나오는 최대 출력 높으면 뭐하나"
    자엽흡기 가솔린 엔진이 얼마더 낮은 RPM에서 최고출력이 나오라는 건지
    아마 1만 RPM 이상 사용하는 F1 자동차는 최악의 엔진이라고 봐야겠죠.
    가솔린엔진하고 디젤엔진도 구분도 못하는 사람들이 댓글을 달죠?
    2500CC엔진하고 2000CC엔진하고 비교해놓은 기자만 만큼이 한심하네요.

  • 궁금한놈 2013.10.17 17:29

    임준희님은 어떤 컴퓨터를 사용하는 지 모르겠지만
    고클럭CPU는 절대로 사용하시면 안됩니다.
    i7 3.5Ghz 같은 CPU는 아주 쓰레기죠.
    2Ghz도 안되는 클럭에서 성능발휘하는 아톰이나 쓰세요.

    • 아 이렇게 잘못 생각할 수도 있군요.
      고RPM 최대 출력이 나오는건 고 클럭에서 성능이 나오는것과 다릅니다.
      일상적인 주행에서 고RPM은 가급적 사용하지 않고, 자동차도 그렇게 세팅돼 있죠. 스포츠카가 아닌 이상 저RPM인데도 높은 출력이 나와주는 편이 더 좋다고 봐야합니다.

    • 궁금한놈 2013.10.21 21:41

      CPU도 평가방식도 동일클럭에서 더 높은 성능내는 것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요즘 휴대폰에 AP같은 곳에서도 매우 중요하게 생각을 합니다. 김기자님에게 질문하고 싶은게 수입디젤엔진하고 국산가솔린엔진하고 동일선상에 두고 출력같은 걸 평가하던데 초반토크가 수입차가 좋다는 식으로 말이죠. 이상하구요. 국산차가 엔진이 엄청 좋은건 아니지만 수입차에 비해서 더 떨어지는 건 변속기 기술이라고 생각하는데 변속기에 대한 말은 별로 없는 것 같네요.

    • 네, 말씀 하신대로 디젤 초반 토크가 좋다는 것과 차가 정말 잘달리는건 전혀 다른 문제죠. 기자들이 지나치게 디젤에 유리한 글들을 쏟아내고 있는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국산차 변속기 기술이 떨어진다고 생각하고는 있습니다만, 이 부분은 어떻게 글로 표현하기 어렵고 수치화 할줄도 몰라서 구체적으로 적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이디어가 있다면 말씀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 임준희 2013.10.25 09:41

      이건 뭔 병맛나는 소리인가요.

      F1 머신을 공도에서 타나보죠? 아주 환영받겠군요? 만 RPM씩 뽑으면서 막 달려주니까요? 연비따위 개나 주고 고 RPM 써서 출력 막 뽑으면 사람들이 환영하겠네요. 고출력 엔진이잖아요?

      근데 현대차 관계자도 고RPM에서 나오는 출력보다는 실용 영역의 출력을 끌어올리겠다고 하네요. 현대차한테도 한마디 하시죠?

    • 궁금한놈 2013.10.30 11:29

      임준희 님이 생각하는 최대출력은 어디서 나와야하죠? 수입차든 국산차든 어디든 간에 소개해주시죠? 자연흡기 가솔린엔진에서 3000-4000rpm에서 최대 출력나오는 차가 뭐가 있는지 엄청 궁금하네요.

    • 궁금한놈 2013.10.30 11:58

      현대차 제외하고 최대출력을 보면 스파크 6400rpm 아베오 6000rpm,크루즈6300rpm, 말리부 6200rpm, SM3 6000rpm,sm5 6000rpm, 캠리6000rpm, 코롤라 6000rpm,닛산 알티마 6000rpm 혼다 어코드 6400rpm인데 임준희님은 어떤차를 타고 있어서 6000rpm이 나쁘다는 건지 진정으로 궁금합니다. 디젤터보든 가솔린 터보든 간에 6000rpm이하에서 최대 출력나온다고 자랑하는데 그건 차량특성이죠. 임준희님은 컴퓨터에 오버클럭하면 비슷한 성능 나온는데 몇만원씩 더 주고 고사양 CPU사는 사람들을 비난 하시나요?

    • 궁금한놈 2013.10.30 12:07

      현대차에서 말하는 실용영역이라는 건 출력이 아니라 토크를 말하는 것 같은데요. 초반에 토크감을 올리겠다는 건데. 이건 님이 말씀하신 6000rpm하고는 무관한 것 같네요. 신형소울도 최대출력은 6300rpm에서 나옵니다.

  • 지나가다 2013.10.30 03:50

    우리나라에서는 통합니다.
    우리나라는 자동차 경험이 적은 후진국과 마찬가지이죠.

  • RidgeMu 2013.11.23 23:24

    현대가 아무리 엔진 출력을 높여도 변속기 세팅을 엉망으로 하더군요. 쏘나타 2.4가 구형 캠리보다 마력수로는 월등히 높지만 가속력에서 상당히 뒤쳐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