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승기/2000~5000만원

(66)
폭스바겐 제타 시승기…믿을수 없는 연비,탁월한 밸런스 매력적 폭스바겐 제타를 시승했다. 다른 말이 필요없다. 이 차는 배터리, 모터 같은 복잡한 장치 없이 그저 디젤엔진만으로 달리는데도 연비가 22.2km/l다. 다른건 몰라도 연비만은 소위 '종결자'라 할만 하다. 기 아차 모닝이나 쉐보레 스파크 같은 경차는 말할 것도 없고, 같은 날 출시한 쏘나타 하이브리드나 기아차 K5 하이브리드(연비 21km/l)도 체면을 구기게 됐다. 국내 최고 연비를 자랑하는 폭스바겐 제타, 과연 어떤 차인지 확인하기 위해 시승에 나섰다. ◆ 연비가 그리 좋다니…달리기 성능은 어떨까폭 스바겐 제타는 연비를 극대화한 제타 1.6 블루모션과 2.0리터 엔진으로 성능을 강화한 제타 TDI, 2가지 모델이 나온다. 2.0리터엔진을 갖춘 제타도 18.0km/l를 내지만 먼저 압도적인 연비를 자랑..
시보레 캡티바 시승해보니, "많이 발전했지만…" 요즘 한국지엠의 신차 발표회는 독특하다. 경쟁차종과의 비교자료를 내놓지 않아서다. 경쟁차종에 비해 앞서는 숫자(스펙)가 몇가지 없기 때문인 듯 하다. 그런데도 한국지엠의 관계자들은 자신만만하다. 차를 타보면 숫자를 능가하는 감성품질에 놀랄 것이라는 설명이다. 과연 이 차가 그리 자신할만한 차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시승에 나섰다. ◆ 파워트레인, 실내…아쉬웠던 부분 모두 개선 기존 윈스톰은 가까운 지인이 몰고 있어서 여러차례 몰아봤다. 디자인도 깔끔하고 성능도 비교적 우수한데다 가격마저 저렴해 매력적인 차였다. 하지만 공회전에서 "캬르르르"하는 디젤 특유 사운드와 시대에 다소 뒤떨어진듯한 파워트레인 때문에 선뜻 추천하지 못해왔다. 하지만 신형 캡티바는 윈스톰의 플랫폼에 실내외 디자인과 파워트레인을..
폭스바겐 골프 1.4 TSI 시승기…진심으로 아름다운 차 골프 1.4 TSI를 시승했습니다. 세상에는 정말 다양한 차들이 있습니다. 엄청나게 강력한 차도 있죠. 편안하고 안락한 차도 있구요. 때로는 세상이 이렇게 빨리 변하는 줄도 모르고 느긋하게 10년전 성능을 들이미는 차... 등등. 다들 나름대로 특징이 있습니다. 오늘 시승한 폭스바겐 1.4 TSI에 떠오르는 느낌을 하나 정해보자면, '정말이지 아름다운 차'였습니다. 진심으로요. 독자분도 지금 한번, 본인이 생각하기에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사람(여성?)을 떠올려보세요. 아마 그 분은 절대로 지나치게 야하거나, 지나치게 애교가 많거나, 화장이 진한 사람은 아닐 겁니다. 또 지나치게 많이 먹거나 거칠거나, 너무 성급하거나 혹은 반대로 늘어져 축 쳐져 있거나, 신경질적이지도 않겠죠. 분명히 아름답다고 말할 사..
신형 그랜저 시승해보니…첫번째 그랜저라 할만 하네 국내에서 '럭셔리카'를 꼽자면 단연 그랜저가 떠오른다. 상급 모델로 제네시스나 에쿠스가 있지만, 1986년부터 25년을 이어온 역사로 인해 그랜저야 말로 '한국 럭셔리카의 대명사'가 돼 있다. '럭셔리카의 대명사' 현대차 그랜저를 18일, 김해공항에서 거제도까지 시승했다. █'럭셔리'의 의미, 더 이상 '쇼퍼드리븐' 아니다 90년대만 해도 국내선 '럭셔리카'는 뒷좌석 사장님을 위한 차로 여겼다. 초기 그랜저는 푹신한 시트 뒷좌석에 앉아 운전수(쇼퍼)가 운전하는 것을 즐기는 차, 즉 쇼퍼드리븐카라 불릴만 했다. 하지만 이번 그랜저의 외관을 보면 과격한 눈매와 강인한 그릴이 인상적이다. 측면에서 후면으로 이어지는 옆면의 라인도 날카로워 스포티한 느낌이 든다. 자칫 지루해 보일 수 있는 럭셔리카 세그먼트에 다..
혼다 인사이트 시승기 … 연비에 달리기 성능까지 혼다 인사이트는 하이브리드의 별난 기능을 제공하는 대신, 일반 소형차 못지 않은 저렴한 가격으로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끈 차다. 일본 자동차 시장 침체에 아랑곳 않고 목표치의 3배가 넘는 판매고를 기록, 일본 시장을 다시 불지핀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혼다는 이 인기를 등에 업고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CR-Z와 하이브리드 소형차 피트(FIT)를 잇따라 내놓으면서 다시 전성기에 올라섰다. 인사이트의 폭발적인 인기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무엇보다 '소형 하이브리드차이면서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첫번째 차'라는 점이 가장 중요한 요소다. 하이브리드를 구입하는 가장 큰 이유는 경제성인데, 도요타 프리우스는 구입 가격이 비싸 유류비로 이를 만회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하이브리드 운동성능, 괜찮네 혼다 인..
GM대우 알페온…일단 타봐야/태워봐야 안다 제가 GM대우에 대한 선입견이 많이 있었던 점을 인정합니다. 하지만 최근 들어 GM대우가 만든차, 라세티 프리미어,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알페온은 정말 이전의 모델들과 전혀 다른 차라는 생각이 듭니다. 알페온 3.0의 경우 시승기는 다른 분들이 이미 올려주셨을 것이고, 저는 시승기 까지는 아니고 탔을 때 느낌을 간략히 적어볼까 합니다. 전체적인 비례도 좋은 편이고, 최신 유행 스타일을 따르고 있습니다. 약간의 쿠페 라이크한 뒷모습이나 좁은 윈도우 라인이 그렇습니다. 차는 굉장히 커보이고, 세련돼 보입니다. 보닛위에 에어덕트처럼 보이는 장식을 한 것도 인상적입니다. 퍼포먼스카라는 것을 보여주겠다는 듯 합니다. 하지만 실제 구멍이 뚫린것은 아닙니다. 테일램프 윗부분에 은색 크롬을 입혔는데, 이걸 무척 싫어하..
[파리단독] 세계최초 SM3 전기차 시승해보니…가장 현실적인 전기차 프랑스 파리 베르사유 전시장(Porte de Varsallis)에서 개최중인 2010 파리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1일 르노 SM3(현지명 플루언스) 전기차를 시승했다. 이번에 르노가 내놓은 플루언스Z.E 전기차는 다른 전기차들과 달리 충전소에서 배터리를 교체하는 방식을 고려해 만든 차량이다. 현재는 충전방식으로만 동작하지만, 르노는 이 차량을 발전시켜 충전소에서 자동으로 배터리교체가 가능하게 개선하고 미국 프로젝트배터플레이스사와 함께 이스라엘에 도입할 예정이다. 르노와 프로젝트베터플레이스 사는 차량용 배터리를 차량 구매자가 소유하지 않고 리스하는 방식을 고려하고 있다. ◆ 타보니 조용한 휠스핀이 매력적오토매틱을 기본으로 하고 있는 이 차량은 소음이 전혀 없다는 점에서 일반 차량과 큰 차이가 있었다. 현대 ..
GM대우 알페온 시승해보니…육중함에 반할 사람 있나요? 31일 제주에서 GM대우가 내놓은 알페온을 시승했다. 차체의 겉모습에서 풍기는 첫 느낌은 단연 '육중함'이다. 전장(차체길이)은 경쟁모델 기아 K7이나 현대 그랜저는 물론 상급모델인 현대 제네시스보다도 더 길다. 전폭도 K7과 그랜저에 비해 10mm더 넓다. 때문에 GM대우 측은 이 차를 '제네시스급이면서 가격을 낮춘 차'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면밀히 살펴보면 상황은 조금 달라진다. 경쟁모델에 비해 겉은 더 크지만 실내는 더 좁다. 외형에 비해 실내가 약간 좁다는 느낌이 드는데, 수치상으로 실내 공간 길이에 가장 중요한 축거(앞뒤 바퀴 축간 거리)가 K7보다 조금 짧고 제네시스에 비해서는 100mm 가량 짧다. 실내폭을 좌우하는 윤거는 K7에 비해 30mm가량 좁다. 겉모양은 크지만 실내공간은 모든면에서..